KOSTA/USA-2009 Conference 후기 (5)

내 개인적으로는 몇가지가 참 좋았다.

우선, 각종 logistics에 대한 부담이 적어서, 실제로 집회가 흘러가는 모습을 좀 더 읽을 수 있었다. 그러다보니, 하나님께서 이 집회를 어떻게 사용하시는지 하는 것도 더 보였다.

둘째, 전체집회 광고에 대한 부담이 없어지고 나니, 실제로 소리내어 기도도 할 수 있었고, 찬양도 함께 할 수 있었다. (나는 목이 약해서, 기도를 한번 하거나 찬양을 좀 열심히 하고 나면 쉽게 목이 쉬어버려, 전체집회 광고를 할 수 없게 되어버린다.)

셋째, 좀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할 수 있었다. 이상하게 많은 분들이 내게 이야기를 걸어오셨다. 한국과 미국에서, 복음주의자로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토론, 학생운동의 모멘텀에 대한 조언, 정치적 상황과 복음에 대한 이야기, Christus Victor와 같은 Atonement theory에 대한 이야기나, New perspective, NT Wright에 대한 이야기등 신학적 이야기도 몇분들과 짧게 나눌 기회도 있었다. 하나님 나라와 학문, 개혁주의적 세계관에 대한 비판 등도 나누었다.

넷째, 기존에 ‘멀리’, 혹은 ‘높이’ 보이던 사람들을 실제로 ‘조망'(?)해볼 수 있는 기회도 있었다. 관심이 부족해서 였을까 아니면 내가 부족해서 였을까. 그저 ‘훌륭한 분’으로만 알고 있었던 분들의 사상 체제, 논리의 흐름, 그분이 처한 context에 대한 이슈등을 찬찬히 볼 수 있는 기회도 있었다.

이러한…
여러가지의 benefit을 통해…
나는 참 많이 컸다! ^^

실제로 내가 좀 더 성장한… conference 였다.

One thought on “KOSTA/USA-2009 Conference 후기 (5)

  1. Pingback: Jintae's Journey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