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를 거세하시는 하나님?

하나님께서 역사를 움직이신다는 표현을 하지만, 결국 역사를 움직이는 것은 인간이다.
하나님께서, 그 인간들을 통해서 역사를 움직이신다.
그것이 창조의 의도였고, 그것이 여전히 하나님의 plan A 이다.

나는 내 세계관이 매우 적극적으로 형성되는 시기에, 한국의 민주화를 겪었다.
독재가 시민의 힘에 의해 무너지는 것을 보았고,
사회가 급격히 투명해지는 것을 경험했다.

물론 지금도 한국 사회가 투명하지 않은 부분이 많이 있지만, 40년전의 한국과 지금을 비교해보면, 그래도 훨씬 나아지지 않았는가.
– 그리고, 솔직히 말해서, 김영삼-김대중-노무현 정권들을 거치면서 많이 투명해진 사회를 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 일부 되돌리긴 했지만…

나는 사람이 정의를 위해 기도할때, 하나님께서 응답해주시는 것과 같은 생각을 하면서 많이 살았다. – 그리고 그것은 내 세계관에 많은 영향을 미쳤고, 내 동년배 즈음의 소위 ‘기독 청년’ (지금은 기독중년이라고 해야하겠지만..)의 세계관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그런데,
요즘 한국의 젊은이들은 한국을 헬조선이라고 부른다지.
자기의 조국이 지옥과 같다고 이야기하는 것이다.
정말 죽을만큼 지긋지긋하게 힘들다고.

대충 나보다 20살쯤 더 어린 사람들을 생각해보면,
이들은 어떤 의미에서, 이들이 지각할 수 있는 시기에 적극적인 역사의 진보가 한국 상황에서 일어나지 않았다고 할 수 있다.
2002년 월드컵 정도가 가장 강력한 기억이 아닐까.

그렇기 때문에 당연히 역사에 대해서도 덜 낙관적이고,
그나마 미국에서 오바마 정권이 바꾸어나가는 것을 부러워하는 수준에 머무를수 밖에 없는 것이다.

우리의 울부짖는 기도에 응답하셔서 세상에 공의를 회복하시는 하나님을 맛보았던 우리 세대와는 달리,
고통 속에서 절규하는 것에 침묵하시는 하나님을 맛보고 있는 세대라고나 할까.

어쩌면…. 정말 어쩌면….
하나님께서 우리를 통해 세상을 바꾸어나가신다는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자세 속에 스며들어 온,
우리가 세상을 바꾼다 (하나님 없이도 세상을 바꾼다)는 생각을 탈색시키고자하는 하나님의 버티기는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세상을 향해서 분노하며 주먹을 쥐고 이 세상을 바꾸어달라고 기도했던 시대와는 달리…
이제 그 분노 마저도 거세시키고 계신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내 기도는 이것이다.
하나님, 그렇게 하시는 중에서라도, 너무 침묵하지만은 말아주십시오.
지금은 사방에서 모두 하나님께서 침묵하고만 계신것 같아 보입니다.

부도덕한 정치가 세상을 장악하고,
크리스천들은 우매하거나 독기가 올라 있거나 둘중 하나인 것 같아 보이고,
사랑이 실종되고,
사람들은 더 망가지고, 그 안에서 고통스러워 하는데…

하나님의 긍휼을 조금만 보여주십시오.


Comments

분노를 거세하시는 하나님? — 4 Comments

  1. 좋은 글 감사하며 부탁(?) 하나. 우리 부모님 세대 기독교인들께서는 어떤 사회 상황에서 어떤 기도를 드렸을까 그리고 어떤 응답을 받았다고 감사했을까… 뭐 이런것을 주제로 한번 써보시는 것도 의미가 있지 않을까요 (이렇게 주욱 연결해 100여년정도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연작 같은거면 더 좋을 것 같고 ㅎㅎ)

    • 형님, 그건 제가 해볼수 있는게 별로 아닌것 같아요. ^^
      제가 감히 그런 대작에 손을 대볼 능력이 될것 같지 않은데요…
      더가까이 형님께서 한번 해보시면 제가 적극 응원하겠습니다~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