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STA에게 나는 무엇일까… KOSTA는 내게 무엇일까…

지난 주말의 KOSTA 간사 모임 이후,
여러가지 생각을 해본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KOSTA가 내게 무엇인가 하는 생각은 참 많이 했던 것 같다.

그런데,
지난 주말 모임 이후,
내가 KOSTA에 무엇인가 하는 생각을 그리 많이 하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고 있다.
사실은, 별로 그런 관점에서 생각하고 싶지 않았는지도 모른다.

마치 ‘I am somebody’라는 교만한 생각이 될 것 같기도 하고,
그 질문에 대한 대답을 할 자신도 없었고,
또 그 질문에 대한 대답이 두려웠다.

그러나, 이제… 조심스럽게 그 질문을 던져본다.

나는… KOSTA에 과연 무엇일까.

중요한 이정표가 될 모임

KOSTA를 처음 ‘참석하는 사람’으로 알게 된지 이제 13년 째가 되어 갑니다. 그리고 ‘box 나르는 사람’으로 알게 된지 이제 10년째가 되어 가고요.

그동안 아마 저도 간사모임이라는걸… 20-30번 정도는 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그중 KOSTA 역사에 남을 이정표가 되는, 제가 경험했던, 간사모임들이 지금도 기억이 납니다.
어떤 것은 그 당시에도 “이것이 역사적인 모임이구나” 하는 것을 알기도 했고, 어떤 것은 그 당시에는 그것이 얼마나 큰 의미를 가지는 모임인지 알지 못했지만 돌이켜 보면 KOSTA 역사에 한 획을 긋는 것으로 여겨졌습니다.

저는,
이번 간사모임이, KOSTA의 24년 역사 속에서,
“한 획을 긋는” 모임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아마 지금으로부터 10년여 후에, 우리의 간사 후배들이,
“그때 메릴랜드에서 모였던 2009 kick-off 간사모임에 모였던 선배들” 이야기를 하면서 코스타 역사를 찾아서 presentation을 하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우리 간사님들을 뵈면서,
이렇게 하나님 나라에 순수하게 헌신하는 분들을 이렇게 모으셨는데, 우리 주님께 이 사람들을 봐서라도 KOSTA를 통해 시대와 역사를 움직이시길 간구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어쩌면, 제가 ‘현직 간사’로서 누리는 마지막 kick-off meeting이 었을텐데…
이렇게 멋진 모임이 되어서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수고하신 현지 간사님들,
모임을 기획하고 섬기신 윤여재-조한상-김동민 간사님들과 여러 task-force team 여러분들,
정말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존경하는 간사님들,
빡빡한 일정, 불편한 잠자리에도 다 함께 참여해 주시고 열띤 논의도 해 주시고, 함께 기도해주시고… 그저 그 자리에 계셔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우리 또 한해 이렇게 뛰어 봅시다!


KOSTA 간사보드에 쓴 글

Hammer Factory

… I’ve decided to build a spice rack.

I’ve done small woodworking projects before, and I think I have a pretty 
good idea of what I need: some wood and a few basic tools: a tape measure, 
a saw, a level, and a hammer.

If I were going to build a whole house, rather than just a spice rack, 
I’d still need a tape measure, a saw, a level, and a hammer (among other things).

So I go to the hardware store to buy the tools, and I ask the sales clerk 
where I can find a hammer.

“A hammer?” he asks. “Nobody really buys hammers anymore. They’re kind 
of old fashioned.”

Surprised at this development, I ask him why.

“Well, the problem with hammers is that there are so many different kinds. 
Sledge hammers, claw hammers, ball-peen hammers. What if you bought one kind 
of hammer and then realized that you needed a different kind of hammer later? 
You’d have to buy a separate hammer for your next task. As it turns out, 
most people really want a single hammer that can handle all of the different 
kinds of hammering tasks you might encounter in your life.”

“Hmmmmmm. Well, I suppose that sounds all right. Can you show me where to 
find a Universal Hammer.”

“No, we don’t sell those anymore. They’re pretty obsolete.”

“Really? I thought you just said that the Universal Hammer was the wave 
of the future.”

“As it turns out, if you make only one kind of hammer, capable of performing 
all the same tasks as all those different kinds of hammers, then it isn’t 
very good at any of them. Driving a nail with a sledgehammer isn’t very 
effective. And, if you want to kill your ex-girlfriend, there’s really 
no substitute for a ball-peen hammer.”

“That’s true. So, if nobody buys Universal Hammers anymore, and if you’re 
no longer selling all those old-fashioned kinds of hammers, what kinds 
of hammers do you sell?”

“Actually, we don’t sell hammers at all.”

“So…”

“According to our research, what people really needed wasn’t a Universal Hammer 
after all. It’s always better to have the right kind of hammer for the job. 
So, we started selling hammer factories, capable of producing whatever kind 
of hammers you might be interested in using. All you need to do is staff 
the hammer factory with workers, activate the machinery, buy the raw materials, 
pay the utility bills, and PRESTO…you’ll have *exactly* the kind of hammer 
you need in no time flat.”

“But I don’t really want to buy a hammer factory…”

“That’s good. Because we don’t sell them anymore.”

“But I thought you just said…”

“We discovered that most people don’t actually need an entire hammer factory. 
Some people, for example, will never need a ball-peen hammer. (Maybe they’ve 
never had ex-girlfriends. Or maybe they killed them with icepicks instead.) 
So there’s no point in someone buying a hammer factory that can produce 
every kind of hammer under the sun.”

“Yeah, that makes a lot of sense.”

“So, instead, we started selling schematic diagrams for hammer factories, 
enabling our clients to build their own hammer factories, custom engineered 
to manufacture only the kinds of hammers that they would actually need.”

“Let me guess. You don’t sell those anymore.”

“Nope. Sure don’t. As it turns out, people don’t want to build an entire 
factory just to manufacture a couple of hammers. Leave the factory-building 
up to the factory-building experts, that’s what I always say!!”

“And I would agree with you there.”

“Yup. So we stopped selling those schematics and started selling 
hammer-factory-building factories. Each hammer factory factory is built 
for you by the top experts in the hammer factory factory business, 
so you don’t need to worry about all the details that go into building 
a factory. Yet you still get all the benefits of having your own customized 
hammer factory, churning out your own customized hammers, according to your 
own specific hammer designs.”

“Well, that doesn’t really…”

“I know what you’re going to say!! …and we don’t sell those anymore either. 
For some reason, not many people were buying the hammer factory factories, 
so we came up with a new solution to address the problem.”

“Uh huh.”

“When we stepped back and looked at the global tool infrastructure, we 
determined that people were frustrated with having to manage and operate 
a hammer factory factory, as well as the hammer factory that it produced. 
That kind of overhead can get pretty cumbersome when you deal with the 
likely scenario of also operating a tape measure factory factory, a saw 
factory factory, and a level factory factory, not to mention a lumber 
manufacturing conglomerate holding company. When we really looked at 
the situation, we determined that that’s just too complex for someone 
who really just wants to build a spice rack.”

“Yeah, no kidding.”

“So this week, we’re introducing a general-purpose tool-building factory 
factory factory, so that all of your different tool factory factories 
can be produced by a single, unified factory. The factory factory factory 
will produce only the tool factory factories that you actually need, 
and each of those factory factories will produce a single factory based on 
your custom tool specifications. The final set of tools that emerge from 
this process will be the ideal tools for your particular project. You’ll 
have *exactly* the hammer you need, and exactly the right tape measure 
for your task, all at the press of a button (though you may also have to 
deploy a few *configuration files* to make it all work according to your 
expectations).”

“So you don’t have any hammers? None at all?”

“No. If you really want a high-quality, industrially engineered spice rack, 
you desperately need something more advanced than a simple hammer from 
a rinky-dink hardware store.”

“And this is the way everyone is doing it now? Everyone is using a
general-purpose tool-building factory factory factory now, whenever 
they need a hammer?”

“Yes.”

“Well…All right. I guess that’s what I’ll have to do. If this is 
the way things are done now, I guess I’d better learn how to do it.”

“Good for you!!”

“This thing comes with documentation, right?”

인터넷에서 퍼온 글. ^^

KOSTA 간사 모임

오늘 밤엔 또 한번의 KOSTA 간사 모임을 위해서 비행기를 탄다.
이번이 내 몇번째쯤 되는 간사 모임일까… 이럭 저럭 하면… 아마 25-30번 사이쯤 되려나…

이번 간사모임은, 좀 의미가 특별하다.

어쩌면,
내가 ‘현직 간사’로서 마지막으로 하는 kick-off 간사모임이 될 수도 있겠다. (물론 그렇게 되지 않을 가능성도 있지만.)
설사 내가 현직 간사로서의 마지막 kick-off가 아니게 된다 하더라도,
총무간사로서의 마지막 kick-off 간사모임이긴 하다.

1998년,
교만하고, 고집세고, 섬길줄 모르고, 다른 사람에 대하여 배려할 줄 모르고, 하나님 나라에 대한 아주 얕은 이해만을 가지고 있는…  그런 내게 섬김의 장을 열어주었던 KOSTA.

KOSTA 간사모임을 한다고만 하면,
정말 그 전날부터 잠을 잘 못자고… 그 모임을 기대하고 했던 기억들이 지금도 생생하다.
선배 간사님들로 부터 배우고, 동료들과 하나님 나라와 KOSTA 운동에 대하여 밤을 새워 토론하고, 순대로 밤참을 먹고 나선… 또 다시 이런 저런 이야기로 밤을 새우며 함께 했던 그 간사모임들.

뉴저지 크리스천 아카데미에서,
워싱턴 지구촌 교회 베다니 룸에서,
강동인 간사님의 집에서
그저 사역을 위한 모임이라기 보다는 때로 사역모임을 빙자한 fellowship 모임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서로 이야기하며 기도하며 그렇게도 좋았었는데.

이런 섬김의 기회를 주신 하나님께, KOSTA에게,
내 사랑하고 존경하는 우리 선배 동료 후배 간사님들께…
아마 저 영원한 저 나라에서도 그 감사를 표현하며 지내야 할 만큼…
난 큰 빚을 졌다.

우리 후배 간사들에겐,
더 좋은 간사 모임을 물려주고 싶었는데…
내가 누린 그 많은 것들을 잘 물려주지 못하는 죄책감이 한편 무겁다.

오랜 친구이자 동역자이자 형과의 대화

그저께 밤에는,
나의 오랜 친구요, 동역자요, 선배요, 형인… 어떤 분과 정말 오랜 만에 깊은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

한국에서 교수를 하고 있는데,
LA에 교환교수로 왔다가 한국에 돌아가기 하루 전에, 내가 있는 지역에 와서 밤 1시까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밤을 새워서 LA로 다시 운전해서 가서…
어제 낮 비행기로 한국으로 돌아갔다.

보스턴에서 함께 교회 청년부를 섬기면서,
함께 대학원생으로 있으면서,
참 많은 시간을 함께 보냈고…
함께 많이 울고, 함께 많이 기도하고, 함께 많이 뛰고, 함께 많이 기뻐하고, 함께 많이 감격하고… 그랬던 시간들이 머리 속에 스쳐 지나갔다.

함께 나누었던 이야기가 하도 깊어서…
아마 며칠에 나누어서 다시 생각들을 곱씹고… 그것들을 다시 정리해서… 여기에 써야 할 것 같다.

내가 가지고 있던 회의, 후회, 오해 등에 대해 많이 정리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되었다.
내가 보지 못하던 것들에 대한 깊은 insight를 얻을 수 있었다.

내가 여러 setting에서…
Christian leadership에 대하여 강의를 할때…
이 형에 대하여 이야기를 하지 않고 강의를 했던 적이 없었던 것 같다.
그럴 정도로 내겐 참 소중하고 내가 존경하고 좋아하는 형인데…

여러가지 일로 정말 바쁜 중에,
나름대로는 힘들게 시간을 내어서 만났는데…

한편,
바짝 마른 내 영혼을 적시는,
한편,
내 안의 더 깊은 영적 갈망을 갖게 하는…
그런 대화였다.

이런 형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한다.

게을러졌다

아….
요즈음, 내가 심하게 게을러졌다.
나의 게으름을 참을 수 없다!

예전엔…
내 전공 분야에서 내가 알지 못하는 내용 하나 (quantum physics 라던가, programming language 라던가, circuit theory 라던가… )
그리고 신앙 분야에서 내가 잘 알지 못하는 내용 하나 (세계관, 신학, 역사 등등)
이렇게 반드시 공부하곤 했는데…
요즘은 두개 다 안하고 있으니…

다시 추스리고,
열심히 살자!

내가 한국의 보수주의자라면…

내가 만일 한국의 보수주의자라면,
정말 깊이 실망하고 절망했을 것 같다.

정말 보수다운 보수,
생각하는 보수,
논리적인 보수를 찾아보기가 힘들다.
그저 수구와 꼴통들만 잔뜩 있는 것 같아 보인다.

지난 대선이후 진보진영이 보수에게 완전히 밀린 것 같아 보이지만,
지금과 같이 보수진영이 있어만 준다면,
균형이 다시 반대로 쏠릴 가능성이 충분히 있지 않을까 싶다.

공부

나는,
이미 공부를 꽤 많이 했고,
지금도 어떤 의미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 사람이다.

공부를 하는 것이 평생의 일과 같이 되어 있는 직종에 종사하고 있다.

그런데,
요즈음 가끔… 내가 왜 공부를 했던가 하는 생각을 많이 해본다.

여러가지를 생각해 볼 수 있지만,
결국 그 여러가지를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두려워서’ 라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사실 잘할 수 있는 것이 공부밖에 없었고,
공부는 아주 어렸을 때부터 잘 해왔기 때문에 공부를 잘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은 어떤 의미에서 어느정도 ‘안전하게 예상’할 수 있는 것이었고,
다른 것들은 내가 얼마나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것에 대한 확신이 없었기 때문이었던 것 같다.

하나님을 믿는 믿음을 가지고 살아가는 동안,
믿음의 본질에는 모험을 감수하는 것이 있다는 것을 배우게 되었고…

지금 돌이켜 생각해보면,
아마 내가 좀 더 일찍 신앙생활의 본질을 알았더라면,
덮어놓고 공부를 해야겠다는 식으로 공부를 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나도 ‘언론’에?

좀 지난 것이긴 하지만,
몇달전 내가 어디에서 짧게 강의와 발표 중간쯤 되는 것을 한 적이 있는데…
그게 어떤이의 ‘블로그’에 떴군요

http://www.pennwellblogs.com/sst/eds_threads/2008/05/080512-sail-to-fly.php

혹시…
제가 하는 일에 관해 좀 더 아시고 싶으신 분은 다음을 한번 참고해 보세요. ^^
http://www.avsusergroups.org/tfug_pdfs/2008_4kwon.pdf

퀴즈 하나

친구가 이메일로 다음의 문제를 보내왔습니다.
한번 풀어보실분? ^^

문이 100개가 있어. 모두 열려있다.
처음에는 2의 배수에 해당하는 문들을 반대 포지션 (즉, 닫음) 으로 바꾸었다. 2, 4, 6, 8 … 문들이 닫혔지.
그 다음에는 3의 배수에 해당하는 문들을 반대로 했다. 3번 닫히고, 6번은 열렸겠지.
이런식으로 4의 배수, 5의 배수 … 100의 배수까지 시행하면, 최종에는 몇 개의 문이 열려 있을까?

흠…. 잘모르겠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