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the Professor Says vs. What the Professr Means


What the Professor says.

What the Professor means.
Tell me what you like to be called. Who are you?
How do you spell your name? Who are you?
Please follow these guidelines and you’ll do fine in this class. Don’t cross me you maggots.
We will be using one of the leading textbooks in the field. We will be using my textbook.
The gist of the theoretical framework is what’s most important. I don’t understand the details either.
Most scholars believe that . . . I believe that . . .
Ask me that question in another way. Try being coherent this time.
There are no stupid questions. But there are stupid students.
You’ll have to see me during office hours for analysis of that issue. I don’t have a clue.
That issue is beyond the scope of this class. I really don’t have a clue.
Today we are going to discuss a critical research topic. Today we are going to discuss one of my articles.
Unfortunately, we don’t have the time to study all the scholars who have made contributions in this area. We will not be covering the work of people whose ideas differ from mine.
We can continue this discussion at another time. This has nothing to do with anything you moron.
We can continue this discussion at another time. Ok, you win.
We can continue this discussion at another time. I have nothing else to say about this topic.
Today we’ll let a member of the class lead the discussion. I was busy revising an article and didn’t prepare for class.
What did Piaget say on this point? Did anyone do the assigned reading?
That’s an interesting point of view. What incredible nonsense.
You think so? I don’t.
The implications of this study are clear I don’t know what it means either, but there’ll be a question about it on the test.
The test will be primarily multiple choice questions. The test will be 60 multiple choice questions, 30 true-false items, 15 fill-in-the blanks, 10 short-answer, and three essays.
Keep in mind that this was a challenging exam No one scored above a C-.
The test scores were a little below my expectations. No one is going to accuse me of grade inflation this term.
I’ll certainly give that some consideration. Not a chance.
I’m sorry about your grandmother. Wait till you see the make-up exam.
Any further questions? I’m ready to go.
It’s been very rewarding to teach this class. I hope they find someone else to teach it next term.
You should probably get a reference letter from someone who’s had you in more than one class. Who are you?

What “PhD” Really Stands for…

What “PhD” Really Stands for…

* P h D
* Patiently hoping for a Degree
* Piled higher and Deeper
* Professorship? hah! Dream on!
* Please hire. Desperate.
* Physiologically Deficient
* Pour him (or her) a Drink
* Philosophically Disturbed
* Probably headed for Divorce
* Pathetically hopeless Dweeb
* Probably heavily in Debt
* Parents have Doubts
* Professors had Doubts
* Pheromone Deprived
* Probably hard to Describe
* Patiently headed Downhill…
* Permanent head Damage
* Pulsating heaving Disaster?
* Pretty homely Dork
* Potential heavy Drinker
* Professional hamburger Dispenser
* Post hole Digger
* Professional hair Dresser
* Progressive heart Doctor
* Professional humidity Detector
* Piano hauling Done
* Pro at hurling Darts
* Professional hugger of Dames
* Private house Detective
* Pizza hut Driver
* Pretty heavily Depressed
* Prozac handouts Desired
* Pretty heavy Diploma
* Pathetic homeless Dreamer
* Please hold Dangerous
* Permanently held Dear
* Proudly half Dead
* Promised hell Down-the-road
* Precisely helping Deadheads
* Processed here, Dammit
* Probably heavenly Death

Qualifying Exam Questions from MIT

Qualifying Exam Questions from MIT
If
you think you have it tough, have a look at a pool of questions from
various disciplines on MIT’s doctoral qualifying examinations. These
are actual questions that students in the past have had to answer. They
are allowed four hours, and they have four sets of questions like these
over two days.

————————————————————–

History
Describe
the history of the papacy from its origins to the present day;
concentrate especially but not exclusively on the social, political,
economic, religious, and philosophical impact on Europe, Asia, America,
and Africa. Be brief, concise, and specific.

Medicine
You
have been provided with a razor blade, a piece of gauze, and a bottle
of Scotch. Remove your own appendix. Do not suture until your work has
been inspected.

Public Speaking
2,500 riot-crazed aborigines are storming the classroom. Calm them. You may use any ancient language except Latin or Greek.

Biology
Create
life. Estimate the differences in subsequent human culture if this form
of life had developed 500 million years earlier, with special attention
to the probable effects on the English parliamentary system. Prove your
thesis.

Music
Write a piano concerto. Orchestrate it and perform it with flute and drum. You will find a piano under your seat.

Psychology
Based
on your knowledge of their works, evaluate the emotional stability,
degree of adjustment, and repressed frustrations of each of the
following: Alexander of Aphrodisias, Ramses II, Hammurabi. Support your
evaluation with quotations from each man’s work, making appropriate
references. It is not necessary to translate.

Sociology
Estimate the sociological problems that might accompany the end of the world. Construct an experiment to test your theory.

Management Science
Define
management. Define science. How do they relate? Why? Create a
generalized algorithm to optimize all managerial decisions. Assuming an
1130 CPU supporting 50 terminals, each terminal to activate your
algorithm, design the communications interface and all the necessary
control programs.

Economics
Develop a realistic plan for
refinancing the national debt. Trace the possible effects of your plan
in the following areas: Cubism, the Donatist controversy, the wave
theory of light. Outline a method from all points of view. Point out
the deficiencies in your point of view, as demonstrated in your answer
to the last question.

Political Science
There is a red telephone on the desk beside you. Start World War III. Report at length on its socio-political effects, if any.

Epistemology
Take a position for or against the truth. Prove the validity of your position.

Physics
Explain the nature of matter. Include in your answer an evaluation of the impact of the development of mathematics on science.

Chemistry
Transform
lead into gold. You will find a tripod and three lead tubes under your
seat. Show all work including Feynman diagrams and quantum functions
for all steps. You have fifteen minutes.

Philosophy
Sketch the development of human thought; estimate its significance. Compare with the development of any other kind of thought.

GRADUATE STUDENT SURVIVAL GUIDE

GRADUATE STUDENT SURVIVAL GUIDE
What every doctoral student should know

————————————————————–
THE DISSERTATION DECATHLON
Picking a Topic – When considering a topic, test it with the following questions.
Do
I really have an interest in the topic? This is the most fundamental
question. If you are going to devote several years of your life to “The
Role of Inductive Thinking in Kindergarten Dropouts,” you’d best have
an ardent interest in inductive thinking. And in kindergarten dropouts.
Graduate students’ interests can shift quickly. Your ability to sustain
your interest is the single most important factor in determining
whether or not you finish.

How long will it take me to finish?
Estimate the absolute maximum amount of time you can stand to remain a
student. Then figure as precisely as possible how much time it will
take you to complete the proposed project if everything goes according
to plan. Triple it.

Is this topic being forced on me?
Professors love to have their students research topics that are of no
interest to them. Look deep into your professor’s soul. Think
carefully; if you are being manipulated and don’t really have an
interest, slide out.

Is it possible to conduct this study? Every
field has fascinating questions that have never been answered because
they are impossible to answer with the available methods and
technology. Think about why other researchers haven’t attempted your
topic. If it falls into the mission impossible category, see if there
is a simpler, related problem or piece of the question you could answer
without biting off the whole thing.

Do I have the resources to
conduct the research? Don’t underestimate the expense of conducting
research both in time and money. Not to mention hassle. Students are
always unpleasantly surprised at just what it costs to have their
dissertations typed, copied, and bound. Not to mention duplicating
countless drafts, photocopying articles, postage. Do a budget.

Do
I have the necessary background and expertise to handle my topic? If
your question is such that it will require hierarchical linear modeling
and you have a tenuous hold on the eternal mysteries of the t-test,
it’s time for self-reflection.

Is my topic timely, and is it
likely to remain so (at least in the near future)? By the time you
complete your course work and pass your orals, you may find that your
topic has lost its luster.

Can I get the faculty support I need?
No one completes a dissertation without substantial support from the
faculty. If a faculty member does not have an active interest and
expertise in your specialty, you may be in trouble. Besides not being
able to help, professors’ lack of knowledge about your project may
cause them to demand the impossible or insist on things that are
detrimental to the study. If your advisor isn’t interested in your
topic or simply doesn’t have the time for you, look around for someone
who is and does.

Does my topic have career potential? The career
potential of a topic is hard to predict. Academia is fickle. Topics to
avoid are such things as rehashing your advisor’s dissertation or
picking up topics that have recently gone out of vogue. Ask yourself if
valuable articles can be drawn from your dissertation. Remember that,
when you interview for a position, you will need to make a
presentation, and it is likely that this presentation will deal with
your dissertation.

————————————————————–
THE TEN COMMANDMENTS FOR A DISSERTATION
The creation of knowledge is thine only goal; thou shalt have no other goals before it.

Thou shalt value research over teaching and publishing above all else.

Thou shalt honor theory over the practical.

Thou shalt not criticize thy chairperson’s work.

Thou shalt gratefully and humbly accept all criticism of thine own work.

Thou shalt willingly share publications produced by your dissertation with your chair.

Thy chairperson’s ideological and theoretical prejudices shall be thy prejudices.

Thou shalt not complain about poverty, family problems, or poor job prospects.

Thou shalt read the literature, memorize the literature, and cite the literature on command.

Thou shalt not break the commandments in the presence of thy chairperson.

————————————————————–
THE FOUR DEADLY SINS
The
sin of stubbornness. The irrational refusal to make any changes or
accept criticism from any source. While this may merely alienate your
fellow graduate students, it can be fatal when dealing with your
committee. Remember that professors are like the IRS; when they examine
something, they are determined to find something wrong.

The
sin of compliancy. This is the willingness to do anything that your
committee asks. They will then think you are immature and lack good
judgment. Or spunk. By trying to please everyone you are more likely to
alienate everyone.

The sin of comparison. This undercuts motivation and leads to counterproductive competition and sloth. Everyone can win.

The sin of procrastination. I’ll discuss this next week.

————————————————————–
ON SELECTING A COMMITTEE
Choose professors with whom you get along personally. You will often need to rely on the compassion of committee members.

Choose
professors who have time for you and who are interested in you, in your
welfare, and in your work. Your work cannot evaluate itself. Find
people who will guide, evaluate, edit your writing, and critique your
ideas.

Select professors who get along with each other. Even if they get along with you, feuding members will slow your progress.

Choose
professors who are genuinely interested in your dissertation topic and
can provide you with technical help, especially in the area of data
analysis.

Choose professors who know how to balance their demand
for academic rigor with your need for patience, assistance, and
compassion.

Choose professors who may be able to help you with
your career after graduation. Hard as it seems to believe, there is a
life after the dissertation.

————————————————————–

With thanks to Richard W. Moore, who wrote the wonderful Winning the PHD Game.

One last word:

If you’re smart enough to get a PhD,
you ought to be smart enough to know how to get a PhD.

Things to Say and Do Guaranteed to Spice up Your Thesis and Dissertation Defenses

Things to Say and Do Guaranteed to Spice up Your Thesis and Dissertation Defenses

1. Begin the defense by charging a cover and checking for ID.

2. Charge a two-drink minimum.

3. Begin with “Ladies and Gentlemen, please rise for the singing of our National Anthem.”

4.
Follow that with a joke that starts with “Which reminds me of a story –
A Black guy, a Chinese guy, and a Jew walked into a bar…”

5. Bring coffee and charge 25 cents a cup.

6. “Charge the mound” when a professor beans you with a high fast question.

7. Describe parts of your dissertation using interpretive dance.

8. Lead your committee members in a Wave.

9. Break the tension at appropriate moments with a sing-a-long.

10. Answer tough queries with “You call THAT a question? How’d you ever get to be a professor?”

11. Have bodyguards outside the room to discourage attendance of certain professors.

12. Present your defense using puppets.

13. Before you begin your presentation, sell T-shirts to recoup the cost of copying, binding, etc.

14.In addition, pass a collection basket.

15. Answer complex issues in mime.

16. Use the ocassion to hold a Tupperware party.

17. Have bikini-clad models in charge of changing your overheads

18. At approximately the mid-point of your defense bring out maracas and shout “Everybody rumba!!”

19. Explain nonsignificant findings with “It would have worked if it weren’t for those f*%ing kids.”

20. Refuse to answer tough questions “in protest of our government’s systematic and brutal opression of minorities.”

21. Offer door prizes and conduct a raffle.

22. Ask professors to “Please phrase your question in the form of an answer.”

23. Interrupt every 15 minutes with the announcement “And now, a word from our sponsor.”

24. Present critical parts of your defense in iambic pentameter.

25. In your announcement, inform your committee that it will be a black tie affair.

26. Hire the Goodyear Blimp to circle the building.

27. Announce to your committee that “There will be a short quiz after my presentation.”

28. Bring your pet boa.

29. Bring snacks and start a food fight.

30. Slap your committee chair with a glove and challenge him to a duel.

31. Arrange for a halftime show.

32. Bring a big foam hand that says “I’m #1.”

33. Pass out souvenier matchbooks.

34. Hang a pinata over the table and hire a strolling mariachi band.

35. Make each professor remove an item of clothing for each question asked.

36. Use a Greek Chorus to highlight important points.

37. When necessary, say “I’m sorry Professor Smith, I didn’t say ‘SIMON SAYS any questions?’. You’re out.”

38. Dress in top hat and tails.

39. Hold a pre-defense pep rally, complete with cheerleaders, pep band, and a bonfire.

40. If you sense that things are not going well, threaten to detonate a small nuclear device in the room.

41. Show slides of your last vacation.

42.
Put your overheads on a film strip. Designate a professor to be in
charge of turning the strip when the tape recording beeps.

43.
If members of the committee begin to argue among themselves announce:
“OK, everybody – heads down on the desk until you show me you can
behave.”

44. When in trouble, begin speaking in tongues.

45. Answer every question with a question.

46. Hand out 3-D glasses.

47. Announce credits at the end. Include a “key grip” and a “best boy.”

48. Make a practice of replying, “Sure, I could answer that, but then I’d have to kill you.”

49.
Ask a friend and conspirator to attend and ask the first question. Draw
a blank-loaded gun and “shoot” him. Have him make a great scene of
dying. Be sure to include fake blood. Turn to your committee and ask
“Other questions?”

50. Wear clown makeup, a clown wig, clown shoes, a clown nose, and nothing else.

51. Install “APPLAUSE” and “LAUGHTER” signs.

52. Use a TelePromTer

53. Alter the clocks in the room and begin your defense 15 minutes before anyone arrives.

내면적 성전, 외면적 성전

오늘 성경공부 중에서 내면적 (보이지 않는) 성전과 외면적 (보이는) 성전의 비교가 계속 제 마음에 맴돌고 있습니다. 지금은 자정이 조금 지난 시간인데도요.

요즈음은 자꾸만,
왜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그 많은 오해를 불러 일으키실 수 있는…
‘외형적 성전’, ‘율법’ 등등을 주셨을까.
그 수많은 종교적 규례를, 따라야할 법칙들, 하나님의 뜻을 ‘상징’하는 많은 물건과 예식들…

예수님께서 그것들을 깨고자 그리도 노력하셨건만 결국 그것을 깨시지 못하시고 그 많은 종교적 규례들에 의해 오히려 accuse 되셔서 십자가에 달리셨지요.

아니..
도대체 왜 그리 하셨을까.. 왜 하나님께서는 수 많은 종교적 규례들을 그리도 두셨을까.

요즈음 자꾸 드는 생각은요,
교육적 필요 때문이었다는 생각입니다.

도무지 하나님을 제대로 알지 못하던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몇천년의 시간을 두고서 끊임없이 성전, 제사, 율법 등을 강조하심으로써,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지를 알기를 원하셨다는 거지요.
가령 십일조를 꼬박 꼬박 내면서, 내 수입과 재산의 모든 것이 하나님 것임을 계속 상기하고 그렇게 살라는 의미에서 십일조 규례를 주신 것이라는 것이죠.

그런데,
저는 사실… 개인적으로 그 율법적 종교적 기독교가 복음의 생명성을 죽이는 주범이라고 생각해 왔기 때문에 (지금도 그 생각엔 변함이 없습니다.)
때로 지나친 반형식론적 입장을 취해왔던 것 같습니다.

예배로 마음으로 드리는게 중요하지, 주일 예배라는 형식을 그리 중요하지 않다.
십일조도 내 소유의 전체가 하나님 것임을 인정하고 사는 것이 더 중요하지 십일조라는 형식은 중요하지 않다.
기도도 하나님과 대화하고 내 마음을 올려드리는 것이 중요하지 어떤 형식은 중요하지 않다.

그.런.데…

제가 이렇게 생각한 데에는 커다란 교.만. 이 자리잡고 있었음을 요즈음 많이 생각하게 됩니다.

그것은,
제가 그런 형식을 전혀 필요로 하지 않을만큼 성숙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저는 예배의 형식을 무시할만큼 예배가 제 살을 지배하는 사람도 아니고,
십일조라는 형식을 무시할만큼 제 재물의 주인을 하나님으로 인정하는 사람도 아니고,
기도의 형식을 무시할만큼 하나님과의 친밀한 교제속에 살고 있는 사람도 아니라는 것입니다.

….

어린 아이들에게는 부모가 더 엄하게, 많은 rule들에 의해 control하지만
그 아이가 장성해 감에 따라 밤 귀가 시간도 점점 늦추어 주고,
때로는 부모의 credit card를 쓰게 허락해주기도 하고,
일정 나이가 지나면 미성년자 관람불가 영화를 보는 것도 허락하는 것 처럼…

어쩌면 제 신앙의 성숙(?)에 따라 때로는 불필요해보이는 형식을 제게 일부러 덧씌울 필요가 있을 수도 있는 것인데…
너무도 그것을 무시하면서 살고 있지는 않았나 하는 그런 생각을을 했었습니다.

글쎄요…
정말 어떤 의미에선… 이젠 ‘짬밥’도 늘어서…
제가 배운대로 혹은 성경대로 설교가 되지 않으면 설교 자체에 귀를 닫아버리고…
어떤 사람이 성경공부 시간에 엉뚱한 이야기를 하면 그 이야기를 어떻게 하면 뒤엎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자동적으로 떠올리는…
그런 바리새인이 되어버린 것 같은 생각이 자꾸 듭니다.

정말 빌립보서의 말씀 글자 그대로…
‘자기보다 남을 낫게 여기고’… 이것을 뼈속 깊이 새기고 사는 것이 참 쉽지 않네요.

겸손하지 못한 것으로 보나,
정직하지 못한 것으로 보나,
사랑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나,
절제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나,
오래 참지 못하는 것으로 보나,
온유하지 못한 것으로 보나,

여러가지로 보아…
적어도 제겐 아직은 신앙생활의 많은 부분에서 ‘외면적 성전’이 때로 강조되어야 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2004년 1월,
http://www.gatebiblestudy.org 보드에 쓴 글

성전미문의 거지

오늘 QT 본문은 사도행전 3장 전반부.
성전 미문에 앉은뱅이 거지를 베드로와 요한이 ‘금과 은은 내게 없으나 내게 있는 것으로 네게 주노니 나사렛 예수 이름으로 일어나 걸으라’… 하는 이야기.

그런데,
정말 graduate student 로서의 내가 성전 미문의 거지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주위에 ‘잘나가는’ 사람들이 (우리 지도교수며, 우리 분야의 다른 사람등) 나를 바라보며 지나갈 때,
어떻게든 그 사람들의 attention을 끌어보려고 애쓰는…
좋은 논문을 쓴다, 학회에서 좋은 발표를 한다, 결과를 잘 낸다…. 하는 등의 framework에 가두어져서…

성전 미문에서 멀쩡하게 걸어가는 사람들을 애처롭게 바라보며 자신에게 관심을 가져달라고 하던 앉은뱅이 거지,
논문도 쓰고 학회 발표도 하면서 이 분야의 잘 나가는 사람들을 애처롭게 바라보며 ‘내 결과를 좀 봐주세요’ 하고 애걸하는 권오승.

성전 미문 거지의 최대 관심사는 어떻게 하면 사람들의 관심을 끌어 돈을 좀 더 받아 볼까 하는 것,
대학원생으로서의 내 최대 관심사는 어떻게 하면 사람들의 관심을 끌어 명예/돈을 더 받아볼까 하는 것.

그렇지만,
성전 미문의 거지에게 정말 필요한 것은 ‘금과 은’이 아니고 ‘나사렛 예수의 이름으로 일어나 걷는 것’ 이었듯이,
내게도 정말 필요한 것은 ‘논문 몇편, 사람들의 관심사, 좋은 결과’ 등등이 아니고 ‘나사렛 예수의 이름으로 일어나 걷는 것’ 이라는 생각이 들었음.

실제로 예수님의 이름으로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성전 미문의 거지 신세를 벗어나 자유롭게 하나님을 찬양하는 사람이 되는 건데, 그래서 거지가 할 수 있는 일과는 비교할 수 없이 더 많은 일을 더 훌륭하게 할 수 있는데…
나는 겨우 사람들의 관심이나 더 끌어보겠다고 버둥버둥 하고 있구나….

그렇게 말씀 묵상을 하고….
지도교수를 만나서 이야기 하다가… 오늘 엄청 깨졌다. ^^ 그러니 금방 엄청 비참해 지더군.

정말 나는 아직 먼 것같다…. 그래도 점점 나아지겠지. ^^

Sometimes it’s slow going, but there is knowing
that someday perfect I will be.~

Little by little bit everyday
Little by little bit everyday
Jesus is changing me.
Oh Yes He’s chaning me

2003년 9월

0일 0시 – play

0일, 0시

나오는 이 : 혁준,
혁준이의 아버지,
혁준이의 어머니.
우편 배달부 & 효과

때 : 0일 0시


대는 그리 크지 않은 소극장이 좋다. 무대 왼쪽은 혁준이의 기숙사 방, 무대 오른쪽은 혁준이 부모의 집이다. 각각의 집에는
전화가 하나씩 놓여 있다. 조명은 전체적으로 어두운 편으로 하고, 특히, 양쪽 전화 근처에만 조명이 갈 수 있으면 좋겠다.
이러한 모든 소품이 꼭 필요한 것은 아니다. 그냥 있는 시늉만 내어도 좋다. 효과음도 사람 입으로 낼 수 있다.
처음, 무대는 무척 어둡다. 차츰 무대 밝아지면 무대 왼쪽에서 혁준, 등장한다.

혁 준 : (시계를 보며 무대로 걸어 나온다) 벌써 시간이 이렇게 됐나? 부모님께 전화드릴 시간이네. 잠깐, 전화하기 전에 준비부터 해야지.
(주머니에서 전화할 내용이 적혀 있는 종이를 꺼낸다) 옳지, 여기 있구나. 자, 번호가… (다이얼을 돌린다)

따르릉, 따르릉 전화벨 소리 부모님 집쪽에서 난다. 무대 오른쪽 차차 밝아 지며 부모님 등장한다. 어머니, 전화를 받고 아버지 곁에 선다.

어머니 : (수화기를 들며) 여보세요.
혁 준 : (종이에 쓰여 있는 다음과 같은 말을 억양도 없고 감정도 없이 읽는다)
‘잠들기 전에 내가 당신을 부릅니다.
언제나 건강 하시길 비오며
내가 만일 오늘 밤 잠자리에서 다시 일어나지 못한다면
나를 슬퍼해 주십시오, 나를 위하여’
어머니 : (반가운 듯) 얘, 혁준이구나.
혁 준 : (전화를 귾고, 무대 밖으로 퇴장한다)
어머니 : 얘, 얘… 여보세요? (실망하여 전화를 끊는다)
아버지 : 혁준이가 뭐래?
어머니 : 모르겠어요. 뭐라고 혼자 중얼거리더니 그냥 전화를 끊어 버리네요.
아버지 : 그래? 참 이상하네…

아버지, 어머니 퇴장. 무대 암전
다시 무대 왼쪽 밝아지면 혁준이 등장

혁 준 : 오늘도 벌써 전화할 시간이네
(다이얼을 돌리며) 이 전화 받으면 부모님이 기뻐 하시겠지.

따르릉, 따르릉 전화벨 소리 부모님 집쪽에서 난다. 무대 오른쪽 차차 밝아 지며 부모님 등장한다. 이번에는 아버지가 전화를 받는다.

아버지 : (수화기를 들며) 아, 여보세요.
혁 준 : (처음과 같은 식으로 전화 대화문을 읽는다)
‘잠들기 전에 내가 당신을 부릅니다.
언제나 건강 하시길 비오며
내가 만일 오늘 밤 잠자리에서 다시 일어나지 못한다면
나를 슬퍼해 주십시오, 나를 위하여’
아버지 : (반가와서) 얘, 혁준이구나. 잠깐만 기다려라.
(뒤를 돌아보며) 여보, 혁준이 한테서 전화 왔어.
혁 준 : (전화 끊고 퇴장한다)
어머니 : (달려 나오며) 그래요? 뭐래요?
아버지 : 글쎄, 지금 막 왔어.
(수화기를 다시 들며) 얘, 혁준아.

뚜- 뚜- 뚜- 하는 소리

아버지 : 얘, 얘? 혁준아? 여보세요, 여보세요.
(고개를 갸우뚱하며 수화기를 놓는다) 이상하네.
어머니 : 혁준이가 뭐래요?
아버지 : 몰라.
어머니 : 네?
아버지 : 그냥 끊었어.
어머니 : 지난번 같이 혼자서만 중얼거렸나요?
아버지 : 그래, 혼자서만 중얼 거렸어. 이상하네…
어머니 : 글쎄요…

아버지, 어머니, 퇴장하고 무대는 다시 암전.
무대 다시 밝아지면 혁준, 등장.

혁 준 : 오늘도 전화를 해야지. (전화 다이얼을 돌린다)

따르릉, 따르릉 전화벨 소리 부모님 집쪽에서 난다. 무대 오른쪽 차차 밝아 지며 부모님 등장한다. 어머니, 전화를 받고 아버지 곁에 선다.

어머니 : (수화기를 들며) 여보세요?
혁 준 : (노래를 흥얼거리며 있다가 어머니가 전화를 받자 갑자기 표정과 말투가 굳어진다)
‘잠들기 전에 내가 당신을 부릅니다.
언제나 건강 하시길 비오며
내가 만일 오늘 밤 잠자리에서 다시 일어나지 못한다면
나를 슬퍼해 주십시오, 나를 위하여’
어머니 : (이번에는 혁준이가 전화 내용을 읽고 있는 도중에도 막 부른다)
얘, 혁준아. 혁준아. 잠깐만 혁준아.
혁 준 : (일방적으로 전화를 끝낸 뒤 퇴장)
어머니 : (아버지를 보며) 또 그 전화예요.
아버지 : 거참…
어머니 : (갑자기 생각난 듯) 그래, 우리 그렇게 합시다.
아버지 : 어떻게?
어머니 : 혁준이에게 편지를 쓰는 거예요. 우리와 이야기를 하자고.
아버지 : 그거 좋은 생각인데. 지금 씁시다.
아버지 : (종이에 쓰는 시늉하며) 사랑하는 아들 혁준아
어머니 : (역시 종이에 쓰는 시늉하며) 우리는 너의 사정이 어떤지 알고 싶구나.
아버지, 어머니 : (약간 큰 소리로) 제발, 우리와 이야기를 좀 하자!
아버지 : 아버지,
어머니 : 어머니가 씀.
아버지 : (편지를 접어서 봉투에 넣는다. 이때 우편 배달부 등장한다)
배달부 : (아버지로 부터 편지를 받아서 혁준이네 집까지 배달해 준다)
(무대를 2바퀴 정도 돌며 자전거 타는 시늉을 한다) 따르릉, 따르릉…
(혁준이에게 도착해서 편지를 전해준다) 편지요!
(무대 밖으로 퇴장)
혁 준 : (편지를 뜯어 읽어 보고) 이 편지는 내 성실한 전화 내용을 흩어 놓을지도 몰라. 그냥 내가 하던 대로 전화를 해야지.
(다시 수화기를 들고 전화를 건다)

따르릉 소리.

어머니 : 혁준이 전화 인가봐.
아버지 : 받아봐요.
어머지 : (전화를 받으며) 여보세요.
혁 준 : (이번에는 전화 대화문을 보지 않고 외워서 한다)
잠들기 전에 내가 당신을 부릅니다.
언제나 건강 하시길 비오며
내가 만일 오늘 밤 …
어머니 : 얘, 혁준아, 우리는 너의 사정을 알고 싶구나. 제발, 우리와 이야기를 좀 하자!
혁 준 : 내가 만일 오늘 밤, 내가 만일 오늘 밤, 오늘 밤, 오늘 밤…
(잠시 머뭇거리다가)… 에이, 어머니가 뭐라고 하시는 바람에 까먹었잖아.
아버지 : (어머니가 들고 있는 전화를 뺏어 들고) 얘, 혁준아, 혁준아.
혁 준 : 오늘밤, 오늘밤,… 에이 모르겠다.
(전화를 끊는다) 에이, 오늘 전화는 망쳤네. (퇴장)
아버지 : (관객을 보며) 참말로 안된 일이예요!
우리 혁준이는 전화를 할 때 꼭 하나님에게 기도하듯이 한단 말이예요…
암전…

@ 원래 이 글은 제가 어떤 책에서 읽은 것을 가지고 만든 것인데 그 원작자가 기억이 안나네요…

나는 흑인들이 싫다!?

흑인들을 좋아하지 않는 이유

나는 흑인들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엉덩이 아래쪽에 이상하게 걸치는 헐렁한 바지에 모자를 푹 눌러쓴 모습도 싫고, 도대체
알아듣기 힘든 억양으로 하는 영어도 듣기 싫다. 한 무리의 흑인들이 번쩍번쩍 광을 낸 차에 우루루 타서, 쿵쿵 하는 베이스
볼륨을 크게 틀어놓고 이상한 손 모양을 하면서 고개를 흔들며 랩(rap)을 따라 하는 모습도 싫고, 자기들 끼리 만났을 때
Yo- 어쩌고 해 가면서 복잡하고 이상한 악수를 하는 모습도 싫다. 차를 타고 가다가 흑인들이 길거리에 주루루 서 있는 길을
지나면, 반사적으로 차 문을 잠그게 되고, 그저 그들과 눈길이 마주치는 것이 싫어진다. 컴컴한 골목길에서 어쩌다 흑인들을 만나면
얼른 그 자리를 피하거나 삥 돌아가기 일수이다.

그런데, 지난 달에 내가 출석하는 미국 교회에 어떤 흑인
목사님이 와서 설교 하셨다. 보스턴 근교의 어떤 흑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곳에서 목회를 하시는 목사님이라고 하는데, 바로 내가
싫어하는 바로 그 흑인 억양으로 내내 설교를 하는 것이었다. 무지 알아듣기도 힘들게, 설교 내내 이쪽 저쪽을 막 돌아다니면서,
흑인 특유의 큰 몸동작을 섞어서 하는 그런 설교였다. 물론 내게 무척이나 그 모습이 거북하게 보였다. 그 가난한 동네에서
목회하는 목사가 그렇게 번지르르한 정장을 떨쳐입고 설교하는 모습도 위선적으로 보였고, 비교적 논리적이고 정리된 설교에 익숙한
나로서는 좌충우돌 뛰어다니며 감정만을 북돋우는 것 같은 모습도 눈에 거슬렸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설교가 진행됨에 따라 점점 그 내용에 내가 깊이 빠져들어가게 되는 것이었다. 그리고 설교가 끝날 때 즈음엔 눈물까지 글썽거려가며 그 설교에 공감하고 있는 내 모습을 발견했다.

어쨌든, 내가 흑인들을 다짜고짜 싫어하는 것은 아닌 듯 했다.

흑인 차별과 호남 차별

나는 전라도 사람이다. 그런데, 솔직히 말하면 얼마든지 전라도 사람이 아닐 수 있는 전라도 사람이다. 내 아버지께서 전북
출신이시긴 하지만 나는 서울에서 태어났고, 내가 거의 기억이 가물가물한 어린 시절에 잠깐 전주에 산 이후엔 늘 서울에 살았다.
내 말투에 전라도 사투리는 전혀 있지 않고, 오히려 대학과 대학원 그리고 직장생활을 대전에서 한 탓에 약간 충청도 사투리가 한때
내 말 투에서 배어 나왔었다. 그리고 내가 대학 때였던가, 본적도 서울로 아예 옮겼기 때문에 무슨 나의 공식적인 기록에서
전라도의 흔적을 찾아볼 수는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중학교 때 이후 억척스럽게 스스로를 전라도 사람이라고 이야기 하고 다녔다. 국민학교 2년 반을 전주에서 다닌 연고로, 어쩌다 전주 출신 사람을 만나면 좀 오버를 해가면서 반가워 했었다.

그렇게 했던 유일한 이유는, 중학교 1학년때 어른들로부터 들어서 알게된 호남 차별에 대한 이야기였다. 단지 호남 출신이라는 이유
때문에 대기업에서 승진을 할 수도 없다는 이야기, 박정희 정권 이후 계속된 영남 정권이 계속 정치적인 이유로 호남 차별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등은 그래도 이를 악물고 들어줄만 했다. 그런데, ‘누가 돈의 떼먹고 달아났는데 호남사람이더라.’. ‘호남
사람하고는 사돈도 맺으면 안된다.’, ‘호남 사람은 믿을 수 없는 종족이다’는 식의 이야기들을 들을 땐 아니 도대체 너무 기가
막혀서 말도 안나왔다. 거의 피가 거꾸로 도는 것 같은 모멸감까지 느꼈었다.

그래서 나는 스스로 호남 사람이
되기로 결심했다. 반쪽 호남 사람으로서 스스로 호남인임을 거부하는 것은 괜히 비겁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고, 나름대로 호남인이
되어 성공해 보겠다는 어줍잖은 객기를 부리고 싶어졌던 것이었다. 그리고 당시 가장 친하게 지냈던 대구 출신 친구와 논쟁을
벌이기도 했고, 늘 나는 스스로 마치 호남인의 변호인이라도 된 양 떠들고 다녔다.

그런데, 왜 이렇게 호남
사람들에 대한 차별이 있는 것일까? 나는 개인적으로 최근 유시민 개혁국민정당 대표가 쓴 ‘전라도 혐오증’ 이라는 말에 깊이
공감한다. 호남인들에 대한 차별, 아니 차별을 넘어 혐오의 감정은 기본적으로 호남인들이 가난하다는데 기인한다는 것이다.

전라도 혐오증’ 의 원인은 딱 하나, 전라도 사람들이 가난하다는 것이다. 돈 없고 ‘빽’ 없고 배운 것 없이 객지에 가서 그
사회의 맨 밑바닥 일을 하는 사람 들은, 그들이 특정 지역 출신이든 특정한 인종 집단이든 멸시를 받게 되어 있다.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70년대와 80년대의 우리나라 텔레비전 연속극에서는 목욕탕
때밀이,작부,깡패,도둑놈,식모,사기꾼,노가다,노점상 등은 거의 예외없이 전라도 사투리를 했다. 시나리오 작가와 프로듀서가 전라도
사람을 미워해서가 아니라 실제 사회가 그랬기 때문이다. 만약 이런 직업을 가진 등장인물들이 주로 투박한 경상도 사투리를 했다면
그 드라마는 ‘리얼리티가 없다’는 핀잔을 들을 수 밖에 없을 것이며, ‘높으신 분들’께서 호통을 쳐서 당장 ‘바로’ 잡았을
것이다.

대한민국 사람 셋 가운데 하나가 사는 수도권에서 이런 밑바닥 직업을 거의 다 전라도 사람들이 하는데, 그들이 멸시 받지 않는다면 오히려 이상한 일이라 해야 할 것이다.

서울에 사는 경상도 사람들이 (다른 지역 출신도 마찬가지이지만) 보는 전라도 사람 들은 가난하고, 제대로 배우지 못했고, 행색이
초라하고, 몇 푼 되지도 않는 돈 가지고 악착같이 다투고, 대낮에도 술먹고 다니고…, 한마디로 말해서 함께 어울 리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다. 그래서 고향에 가서 ‘그런 전라도 사람’ 들에 대한 험담을 주저없이 한다. 그러나 그들은 고향에 뿌리박고 사는
전라도 사람들이 어떤지는 전혀 모른다. 뿐만 아니라 서울에서 자기네가 본 전라도 사람들이 왜 그렇게 가난한지를 따져보지도
않는다.

다시, 내가 흑인들에 대해 가지고 있는 편견으로 돌아가 본다. 과연 내가 흑인들에 대해 가지고 있는
편견은 무엇 때문인가? 100 여년 이상 지속된 끔찍한 노예제도로부터 벗어나서 1900년 대 초반이 되어서야 비로소
외형적으로나마 ‘시민’으로 대접받게 된 이들. 원래 그들을 무자비하게 ‘포획’해 온 그 땅 아프리카는 아직도 정치적 경제적
낙후성으로 인해 지구상에서 가장 후진한 모습을 면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 반복되는 사회적 차별과 학대로 인해 어쩌면 스스로
당당한 시민으로 설 기회조차 제대로 갖지 못했던 길고 긴 지난 역사. 이런 속에서 이들이 구조적으로 가지게 될 수 밖에 없었던
빈곤과 낮은 교육이 이들에 대한 사회적 시각을 더 악화시켰고, 나 같이 흑인들에 대해 별 생각 없이 대했던 아시아인에게도 영향을
주었으리라. 사실 가만히 생각해 보면 난 아직 단 한명의 흑인 친구도 사귀어 본 일이 없다. 정말 마음과 마음을 터 놓고 흑인과
이야기 해 본적이 없다. 호남 차별에 대해 주먹을 불끈쥐고 분개하던 “자칭 의인”은 어느덧 여기서 이번에는 가해자가 되어 있는
것이다.

경상도 여자와 결혼한 전라도 남자

내 아내는 골수 경상도 출신이다. (사실 내 아내도
반쪽짜리 경상도 여자다. 왜냐하면 아주 어릴 때부터 서울에서 자랐으니까.) 내 장인어른과 장모님은 모두 대구지역 출신이시고,
아주 심한 경상도 사투리를 쓰신다. 처음 결혼을 해선, 처가 식구들이 쓰시는 경상도 사투리를 내 머리 속에서 ‘번역’해서
이해하는데 꽤 애를 먹었었다. 이번 대선에도 내 처가 식구들은 대부분 두말 않고 “기호 1번”을 찍었다고 한다. 내 친가쪽
식구들이 두말 않고 “기호 2번”을 찍은 것과 마찬가지로.

나름래도 반쪽짜리 전라도 청년으로서 호남 차별에 대해
분개했던 것, 흑인들에 대해 매우 불합리한 가학적 편견을 가졌던 것, 그리고 이제 반쪽짜리 경상도 아가씨를 만나서 사랑하고
결혼하게 된 것. 마음을 열고 편견 없이 이웃을 사랑하고 섬기라고 하시는 하나님의 명령과, 내 불합리하고도 몰상식한 편견을
비교해 보면서 스스로 얼굴을 붉힐 수 밖에 없게 된다.

새해엔, 함께 복음의 감격을 나눌 수 있는, 멋진 흑인 친구하나 사귀어 봤으면 좋겠다.

@ 이 글은 eKOSTA http://www.ekosta.org 2003년 1월호에 실렸던 글입니다.

싼타마스!? 그리스마스?!

지난 주말, 결혼한지 4년만에 처음으로 집에 크리스마스 트리를 갖게 되었다. 그동안 살고 있는 집이 워낙 좁아 트리를 놓을 자리도 없었고, 그리 비싼 것은 아니지만 트리를 장만할 경제적 여유도 없었을 뿐 아니라 결혼을 한지 1년만에 낳은 – 이제 세돌이 막 된 – 딸 아이의 안전을 위해서도 예수님 생일을 축하하는 장식을 쉽게 집안에 들여놓기 어려웠던 터였다. 그러나 금년엔 이제는 조금씩 사리분별을 하는 아이의 정서를 위해서도 예수님 생일을 더욱 드러나게 기뻐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에 조그마한 인공 소나무 하나를 사왔다.

그런데 문제는 그 크리스마스 트리를 장식하는 장식품들이 문제였다. 이제는 잠자리에 들기 전 눈을 꼭 감고 기도하는 훈련을 시작한 딸아이에게, 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해 오신 것이 얼마나 기쁜 일인가를 가르치기 위해 마련한 크리스마스 트리인 만큼 정말 예수님의 생일을 축하하는 장식들을 달고 싶었다. 반드시 “말구유에 놓인 아기 예수님”들로만 장식을 하려는 것은 아니었다. 정말 크리스마스 정신(spirit)에 맞는 장식을 하고 싶었다. 하나씩 장식을 걸며, 신기한 눈으로 쳐다보는 세살박이에게 크리스마스에 대해 설명을 하고 싶었다.

하지만 장식품들을 하기 위해 가까운 백화점이나 할인 매장등에 갔을 때 우리는 정말 크리스마스의 의미를 나타내는 장식을 찾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 하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저 반짝이는 전구들, 가짜 눈, 반짝거리는 금줄, 눈사람, 산타 클로스, 루돌프, 호두까기 인형 등은 어느 곳을 가든지 쉽게 발견할 수 있었으나 정말 예수님의 탄생과 조금이라도 관련이 있는 장식은 아무리 찾으려 해도 찾을 수 없었다. 가장 그나마 비슷한 것이라곤, 크리스마스 트리의 맨 꼭대기에 다는 별과, 일부 천사의 날개(?)를 단 눈사람 장식들이 전부였다.

결국
우리는 제법 떨어진, 그러나 제일 가까운, 기독교 서점에 가서 아주 빈약한 장식 몇 개를 살 수 밖에 없었다. Joy 라고 크게 써 있는 반짝이가 박혀있는 글자 장식과 천사 장식 몇 개… 그 가운데 내 시선을 붙들었던 장식 하나가 있었다. 그것은 화려한 크리스마스 트리가 한쪽에 있고, 그 반대 쪽에는 예수님의 십자가가 그 트리를 받치고 있는 장식이었다. 모든 사람들이 예수님의 십자가를 잊은채 크리스마스 트리를 장식 하고 있지만 사실 크리스마스의 참 의미는 그리스도의 십자가에 있다는 뜻으로 생각되었다.
비교적 단순하고 작은 장식이었지만, 나는 그 장식을 보며 눈물이 핑돌았다. 이제는 아무도 축하하지 않는 예수님의 생일에, 다른 화려한 백화점에서 크리스마스의 참 의미를 지는 장식을 찾지 못하고 이렇게 구석의 후미진 기독교 서점의 한 구석에서라야 이렇게 작은 장식을 찾을 수 있는 현실. 어쩌면 산타클로스가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고, 정작 크리스마스의 주인공이신 예수님은 구석에서 찾아주는 사람도 별로 없이 계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리곤, 내 자신과 내가 속한 공동체를 돌아보아도 그 상황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생각도 하게 되었다.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꿈꾸며 기대하기도 하고, 크리스마스가 되면 같이 성경공부를 하는 사람들끼리 따뜻하고 재미있는 시간을 보내겠다고 생각했지만, 정작 예수님께서 세상에 오신 그 의미를 다시 생각해보고, 우리와 함께 하기 위해 말 밥통에 오신 예수님의 사랑에 흠뻑 젖어보겠다는 결심은 별로 하지 않고 있구나… 하는 생각. 교회에서도 함께 윷놀이를 하긴 하지만, 하나님께서 인간이 되어 오신 것에 대한 감격으로 함께 끌어안으며 감격해 하고 기뻐하는 일들은 별로 찾아보기 어려운 상황.

어느덧 모든 사람들에게 ‘싼타마스’가 되어버린 이번 ‘크리스마스’엔, 정말 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해 오신 그 의미를 깊이 묵상하면서 기뻐해보고 싶다. 세상의 모든 가치관을 뒤집으시면서 (upside-down) 태어나신 왕께 내가 드릴 수 있는 감사를 마음껏 드리는 크리스마스를 갖고 싶다. 똘망똘망한 눈을 가진 내 사랑하는 딸이 후에 성인이 된 후 기억하는 아름다운 크리스마스의 모습이, 다른 사람이 아닌 예수님의 생일을 축하하며 감사하는 것이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