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ti-tasking

나는 늘 멀티 태스킹을 하면서 사는 것 같다.
어느 한 순간을 놓고 봤을때, 내가 어떤 한가지 일만을 하고 있는 경우는 그리 흔치 않은 것 같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이 순간에도, 나는 한편에서 실험을 돌리면서 생각을 하고 있다.
실험장비가 돌아가는 약 9분 정도 동안 이 글을 써야 하겠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그리고,
대개의 경우에는 내가 지금 하고 있는 일을 마친 이후, 그 다음에 어떤 일을 할 것인가가 항상 머리 속에 있기 때문에… (대략 10분-15분 가량의 단위로 시간을 쪼갠다)
어떤 일을 하면서 그 다음 일에 대한 계획도 끊임없이 머리속에서 돌아가는 것 같다.

그래서,
자신의 point를 매우 지루하게 반복적으로 이야기하는 사람들을 나는 몹시 힘들어 하는 것 같다.
2분만에 이야기할 것을 30분씩 이야기하는 것을 듣고 있다보면…  혹은 이미 한 이야기를 또 하고 또 하는 것을 듣고 있다 보면…
나는 이미 그 이야기의 줄거리를 다 머리속에 담은 이후에 한참 다른 생각을 하곤 한다.
그런데 그 다른 생각을 하는 자유조차 대화중에 주어지지 않는다거나 (그 사람이 계속 내 반응을 요구한다든가…) 하면 참 많이 힘들어 하는 듯 하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이 순간에도,
직장 동료 한 사람이 와서 3분이나 이야기를 하고 갔다.
내가 다 아는 얘기를 새로운 이야기처럼 하고는…
시간이 아깝다는 생각을 했다. 이걸 9분만에 마치고 실헝장비로 가야 그 다음 실험을 하고…
그래야 오늘 12시에 예정된 함께 성경공부를 하는 형제와의 점심 식사 이전에 계획된 실험들을 다 마칠 수 있는데…)

어떤 사람과 목적없이 시간을 함께 보내는 것도 잘 하지 못한다.
시간을 10분 간격으로 쪼개서 해야 할 일들을 하루종일 하면서 지내도,
자기전 내 outlook에는 그날 다 끝내지 못한 일들이 8개씩 뜨곤 한다.

하지만,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때로… 그저 시간을 낭비하면서 하나님과 함께 있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 하는 것을 경험한다.
그저 무엇인가를 아뢰는 것을 하지 않는 상태로… 30분이고 1시간이고 그냥 하나님과 함께 이야기하고… 말씀도 읽다가… 눈을 감고 하나님 생각을 하고… 심지어는 그러다 깜빡 졸기도 하고…

그런 시간이 내 삶에 고갈되면,
나는 이내 쫓기는 마음이 되고 불안해하는 듯 하다.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그렇듯,
사람과의 관계에서도… 그저 함께 시간을 보내며 그 사람과 공감하고… 함께 시간을 죽이는 일도 중요한데…

내가 내 생명을 다해 사랑하는 하나님과 함께 시간을 낭비하고,
내가 사랑하는 가족과…. 내 주변의 사람들, 그리고 내가 섬겨야 하는 사람들과 시간을 낭비할 계획을 미리 좀 짜놓는 것이 필요한 듯 하다.

내가 블로그를 시작한 이유도,
시간낭비하는 법을 배우고 싶어서인지도 모른다.

만일 내가 예수님을 알지 못했다면…

이번 고난주간에 하는 묵상의 커다란 theme은,
만일 내가 예수님을 알지 못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것이다.

여러가지를 이야기해볼 수 있지만,
내 마음 속에 드는 가장 큰 몇가지의 내용은,

자유, 어둠으로부터의 해방, 무지에서의 탈출 이다.

진리는 정말 나를 자유하게 했다. 무지 속에서 헤메고 있었을 수도 있었을 내게 생명과 해방과 자유와 깨달음을 주었다.

그 cost가…
예수님의 고난과 피흘리심었던 것이다…

I took the red pill….

Matrix에서 보면,
Morpheus가 Neo에서 red pill과 blue pill을 보여주면서 다음과 같이 말한다.

Morpheus: You take the blue pill and the story ends. You wake in your bed and believe whatever you want to believe.  You take the red pill and you stay in Wonderland and I show you how deep the rabbit-hole goes.  Remember — all I am offering is the truth, nothing more.

가끔 나는,
내가 정말 red pill을 먹었구나… 하는 생각을 하곤 한다.

내 안에 있는 복음으로 인해서,
도무지… 마치 내 안에 그 복음이 없는 것 처럼 살 수 없게 되어가고 있음을 발견한다.

그냥 다른 사람들처럼 살아갈 수가 없다…. 도무지 그게 이젠 안된다….
예수의 그 십자가는… 내가 이전에 가졌던 계획, 내 세계관, 내 꿈, 내 가치 그 모든 것을 다 mess up 해놓고 말았다.

이제… 다시는 돌아갈 수 없다.

고난주간 묵상

토요일
기름부음을 받으심 (아마 토요일 저녁, 유대법으로는 주일이 토요일 밤에 시작됨)

주일
예루살렘 입성 (마 21:1-17, 요 12:12)

월요일
무화과 나무를 저주하심 (마 21:18-20)
제2차 성전 숙청 (막 11:15-18)

화요일
여러가지 비유와 논쟁 (마 21:20-25:45, 막 11:20-12:37, 눅 20:1-21:38 등)
공관복음에는 이날의 기사가 가장 많이 기록되어 있으나 요한복음은 그 사건들을 생략하고 있다.

수요일
공관복음에는 이날에 기름부음을 받으신 것으로 기록됨 (마 26:1-5)
이 날에는 다른 사건은 없고 베다니에서 휴식하셨다.

목요일
최후의 만찬 (막 14:12-21)
제자들의 발을 씻기심 (요 13:1-17)
베드로의 부인을 예언하심 (마 26:30-35, 요 13:36-38)
다락방 강화 (요 14:1-16:33)
대제사장의 기도 (요 17장)
겟세마네 동산의 기도 (마 26:35-46)
잡히심 (마 26:45-56, 요 18:1-11)

금요일
공회에서의 심문 (막 14:53-65, 요 18:12-27)
베드로의 부인 (막 14:66-72, 요 18:15-18)
빌라도의 심문 (막 15:1-15)
십자가에 달리심 (마 27:33-56, 요 19:17-30)
장사됨 (마 27:57-61, 요 19:38-42)

토요일
무덤에 계심 (마 27:62-66)

주일
부활하심 (마 28장, 요 20장)

Greatness of Knowing Him

내 아내가 어제 blogging을 시작했다.
http://mnrji.tistory.com/

내가 생각하기에 (내 아내는 동의하지 않지만 ^^)

내 아내는 로마서 12:1 성향의 사람이고,
나는 로마서 12:2 성향의 사람이다.

그래서… 내가 일에 자꾸만 치이고 늘 supercharge 된 듯 보이고… 그렇게 되다가…
내 아내를 보면 주님을 더 깊이 알고 있고 함께 앉아 있는 마리아를 보는 마르다가 된 것 같이 느낀다.

It’s so~ great to have her as my wife…

마가복음 4:1-25, 씨를 뿌리는 사람의 비유, 그 감추어 지지 않는 신비

KCF
@ Stanford
마가복음 성경공부, 2008

 

하나님
나라의 비유, 감추어 지지 않는 신비

(마가복음
4:1-34)

 

성경공부 리더를 하고 있는 성식은 최근 함께 성경공부를 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깊은 실망과 회의에 빠져있다. 몇몇의 사람들은 성경공부를 하는 것을 즐기기도 하고 함께 토론에 참여도 하면서 함께 성장해 가는데 반해, 같은과 후배 동철이는 도무지 아무런 변화도 없는 것이다. 동철과 따로 차를 마시면서 이야기를 나누기도 해보고, 격려도 해보고 하지만 어떤 방법도 소용이 없었다.

도대체 하나님의 말씀에 힘이 있다는 것은 다른 사람들에게만 적용되는 이야기인가. 이렇게 하나님의 말씀을 열심히 나누는데 동철이에게는 아무런 변화도 없는 것인가. 성식은 하나님 말씀의 (power) 대한 회의가 드는 것과 동시에 동철에 대한 미운 마음마저 들기 시작한다. 집에가서 조금만 생각을 해보면 알텐데 저렇게 막힌 것일까.

과연, 성식의 이러한 생각과 느낌은 정당한 것일까. 예수님께서 지금 성식의 입장이었다면 어떻게 느끼셨을까. 2000여년전, 예수님께서는 성식의 상황과 거의 비슷한 상황을 겪으셨고, 그런 상황에서 오늘 본문의 비유를 말씀하신다. 성식은 오늘 본문에서 하나님 나라에 대한 어떤 신비를 깨달을 있을까.

 

 

씨뿌리는
사람의
비유
(1-9
,
14-20
)

 

1.
14
-20절을 참고하여 3-9절에서 예수님께서 하신 비유에 나오는 등장인물과 내용들이 각각 무엇을 상징하는지 자세히 정리해보자. ( 뿌리는 사람, , 네가지 토양, , 뿌리, , 열매 등등)

 

 

 

2.
당신 주변에서 아직 예수님을 믿지 않는 사람들 가운데, 네가지 토양에 해당하는 사람들을 각각 % 정도쯤 되는 것으로 생각하는가?

 

 

 

교회 내에서는 네가지 토양에 해당하는 사람들이 각각 % 정도 되는 것으로 생각하는가?

 

 

 

당신은 어떤 토양에 해당하는 사람인가? 구체적으로 설명해보라. (가령, 가시밭이라면, 막고 있는 걱정들이 어떤 것들이 있는지 )

 

 

 

3.
본문에서 씨를 뿌리는 사람은 씨를 어떤 방식으로 뿌리는가? 이것은 하나님 나라에 대한 어떠한 특징을 말해주는가? (씨를 뿌리는 사람의 심정을 생각하면서 정리해보라)

 

 

 

 

 

 

4.
열매를 맺는 여부를 결정하는 요소들을 정리해 보라.

 

  • 씨를 뿌리는 사람의 역할

 

 

  • 받아들이는 토양의 역할

 

 

  • 열매를 맺는일을 결정하는 요소 (who’s in
    control?)

 

 

이를 통해 알게되는, 하나님 나라를 전파하는 사람들이 가져야 하는 자세는 어떤 것인가?

 

 

 

 

5.
당신이 좋은 토양이 되기 위해서 당신의 속에 바뀌어야 것들은 어떤 것들이 있는가?

 

 

 

 

숨겨져
있는
하나님
나라의
신비,
감출

없는
하나님
나라의
신비
(10-13
,
21-25
,
33-34
)

 

6.
예수님께서 비유로 말씀하신 이유는 무엇인가? (10-12)

(본문에서 비밀 번역된 단어는 이전에는 감추어져 있었지만 예수님으로 인해 드러난, “신비(mystery)”라고 해석하면 내용이 자연스럽다. 또한 12절에 ~깨닫지 못하게(so that) 이라고 되어 있는 부분은 ~ 결과로 (with the
result that)
이라고 해석을 하면 자연스럽다. 마태복음과 누가복음의 병행구절에서는 부분을 부드럽게 표현했다.)

 

 

 

 

7.
21-22
절의 비유는 무슨 뜻인가? 비유는 10-12절의 예수님의 말씀을 이해하는데 어떤 도움을 주는가?

 

 

 

8.
예수님께서는, 21-22절에서 나타난 것과 같이 드러나는 신비에 대하여 어떤 반응을 촉구하고 계시는가? (23-24)

 

 

 

 

9.
가진 사람은 받을 것이고 가지지 못한 사람은 가진 마저 빼앗기는 ”(25)들을 당신의 삶과 당신 주변에서 경험이 있으면 나누어 보자.  구절은 영적 성장에 관하여 어떤 사실을 이야기해주고 있다고 생각하는가?

 

 

스스로
자라는

비유,
겨자씨
비유
(26-32
)

 

10.
하나님의 나라가, 당신도 알지 못하는 사이 자랐던 것을 경험한 적이 있었는가? 나누어보라.

 

 

 

11.
하나님의 나라가, 세상의 눈으로 보아 형편없어 보이는 경우를 열거해보라. 당신에게 임한 하나님 나라가, 처음에는 보잘것 없지만 힘이 있다는 것을 다른 이들에게 어떻게 설명하겠는가?

 

 

 

정리

 

12.
당신에게 드러난 비밀/신비에 당신은 어떻게 반응하며 살고 있는가? 신비는 당신의 삶의 여러 영역 (삶의 목적, 사람들과의 관계,  직업/커리어, 삶의 자세 )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어른이 된다는 것

살아가다보면, 내가 개인적으로 제일 대하기 힘든 사람들은,
나보다  어른이거나, 나를 감독해야하는 위치에 있는 사람인데… 나보다 미숙한 사람이다.
혹은, 분명히 나보다 현저하게 미숙한데 계속해서 나를 가르치려는 사람들이다.

이런 사람들을 대할때에는, 물론 내가 그런 사람들 앞에서 겸손하려고 노력하지만…
내 노력과 무관하게 그런 사람들과 진솔한 대화를 하기란 쉽지 않음을 경험한다.

그런데,
점점 나도 나이가 들어가면서, 그리고 때로 ‘어른’의 위치에 있거나 다른 누군가를 이끌어야 하는 위치에 있게 되면서…
내가 섬기고 가르치고 돌보는 사람들이 나에데하여 그런 어려움을 가지고 있지는 않은지 자꾸만 점검해보게 된다.

더 어렸을 때에는… “미숙한 어른들”을 보면서 그저 답답하게만 느꼈는데,
이젠 그런 “미숙한 어른들”을 보면서 내 모습을 본다.

KOSTA 주제 미팅

지금은…
KOSTA/USA-2009 주제 선정을 위한 시니어 간사들의 모임에 참석하기 위해 DC에 와 있다.

96년부터 KOSTA에 참석해 오면서… 98년 부터 KOSTA에서 이것 저것으로 단순 노동으로 섬기면서…
단 한번의 모임도 내가 무엇인가를 깨닫거나, 배우거나, 새롭게 하거나 하지 않고 돌아간 모임이 없었다.

KOSTA는 내게 참으로 특별하다.
내게 풍성한 많은 것을 공급해 주면서, 내가 헌신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준다.

이제는…
후배 간사들을 참 많이 생각하게 된다.
10년전 어리버리한 내가 KOSTA에서 무엇인가를 돕고 싶다고 그렇게 뛰어 든 이후 상상할 수 없었던 많은 것을 배우고 얻었듯이,
후배 간사들에게도… KOSTA가 그러한 장이 되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이제 그것은 내 커다란 책임 가운데 하나인 듯 하다.

마가복음 3:-7-35, 높아지는 관심, 커지는 갈등

KCF
@ Stanford
마가복음 성경공부, 2008

 

높아지는
관심, 커지는
갈등

(마가복음
3:7-35)

 

민정은 작년에 새로 예수님을 영접하고 그리스도인이 되었다. 지난 일년동안, 매우 기쁨으로 삶의 여러 부분들의 우선순위를 점검하고 인생의 방향과 목표, 삶의 자세등 모든 것을 새롭게 알게된 가치들에 맞추어 나가고 있다. 여러가지 삶의 영역가운데 결혼에 대한 새로운 시각은 특히 민정을 크게 바꾸어 놓았다. 흔히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조건 맞추어 배우자를 선택한다던가, ‘한눈에 사랑에 빠지는것과 같은 감각적인 사랑을 추구하기 보다는, 함께 하나님의 나라를 꿈꾸며 함께 이땅에서 나그네된 삶을 살아가는, 그러면서도 하나님을 경외하고 하나님으로 인해서 기뻐하는 아름다운 가정을 꾸릴 있는 사람과 결혼을 하겠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최근 민정은, 학벌이나 경제적인 여건으로는 세상의 기준에 미치지 못하지만, 성실하고 사려깊고 무엇보다도 하나님을 깊이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을 전제로 교제중이다. 그러나 장로님이신 아버지의 강한 반대에 부딛혔다. 신앙은 없지만, 나머지 조건을 갖춘 어떤 사람과 한번 만나보라며 권유도 하신다.

민정에게는, 복음이 이미 너무 소중한 가치가 되어 버렸기 때문에 도저히 아버지의 권유를 받아들일 없다. 민정의 마음 속에 자리잡고 커져가고 있는 소중한 가치들이 심각한 도전을 받고 있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모여듬
(7-12
)

 

1.
예수님을 보러 사람들이 지역을 지도에서 찾아보라.(7-8) 주로 갈릴리 지방에서 사람들이 왔던 마가복음 전반부와 어떻게 대비가 되는가?

 

 

이는 바로 전에 나오는 종교지도자들의 모습과 어떻게 대비가 되는가? (6)

 

 

 

 

2.
예수님께서 몰려든 군중들에게 하셨던 일들을 어떻게 기술되고 있는가?

 

 

 

3.
7-12
절에서, 예수님의 사역이 팽창하게 되는 것을 다음의 영역에서 살펴보고 정리해보라.

 

  • 사람들 속에서의 인지도



 

  • 영적인 영역에서의 인지도

 

 

 

 

 

 

열두제자를
뽑으심
(13-19
)

 

4.
사역의 확장과 더불어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고 예수님께서 유명해 지시면서 아마도 사역을 함께할 사람들이 필요하게 되었을 것으로 추측할 있다. 예수님께서 열두제자를 뽑으시는 모습에서 다음의 내용들을 정리해 보라.

 

  •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부르신 장소




  • 예수님의 제자들을 부르시는데 있어서 예수님의 역할




  • 예수님의 제자가 사람들의 예수님에 대한 반응




  • 제자들이 했던  (제자들을을 부르신 목적)




 

5.
위의 내용들을 바탕으로 제자도 (Discipleship)
중요한 요소들을 정리해보라.

 

 

 

당신은 예수님을 어떻게 따르고 있는가? 정리된 제자도의 요소들은 당신의 속에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가?

 

 

 

예수와
바알세불
(20-30
)

 

6.
예수님을 관찰하고 있는 서기관들 (scribes,
teachers of the law)
어디에서 왔는가? (22)

 

 

 

사실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인가?

 

 

 

7.
서기관들과 예수님의 논쟁의 내용들을 정리해 보라. 서기관들의 주장(22) 무엇이고 예수님의 주장(23-26) 무엇인가?

 

 

 

8.
예수님께서는 성령에 거스르는 죄에 대하여 강하게 경고하신다. (28-29) 서기관들의 , 행동, 취했던 자세는 어떤 의미에서 성령을 거스르는 죄에 해당한다고 생각하는가?

 

 

 

9.
본문의 논쟁에서, 예수님께서 기술하시는 예수님의 사역의 본질은 무엇인가? (27) (바알세불 Beelzebub 문자적 의미는 집주인이라는 뜻으로 예수님께서 27절에서 강한 주인의 비유를 드신 것은 청중들에게 쉽게 이해되었을 것이다.)

 

 

 

예수님께서 당신의 삶에서, 어떻게 사역의 본질을 행하셨는가? 행하고 계신가? 혹은 행하시기를 기대하는가?

 

 

 

예수님의
가족
(21
,
31-35
)

 

10.
예수님의 이름이 많이 알려지고 사람들이 모여들자 예수님의 가족들 (어머니와 형제들) 예수님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고 반응하는가? (21)

 

 

 

11
예수님의 가족들의 예수님에 대한 자세는 당시 예수님 주위에 있었던 사람들의 예수님에 대한 자세(7-10) 어떻게 대비가 되는가?

 

 

 

12.
예수님께서 하신 말씀은 가족관계 자체를 부인한 말씀은 결코 아니다. (성경의 다른 구절을 통해서 예수님께서 여전히 가족을 소중하게 여기셨음을 확인할 있다. Ex. 19:26-27) 예수님께서는 하나님 나라를 받아들임으로 함께 누리게되는 영적인 가족관계가 중요함을 말씀하신 것이다.

오늘 본문에서 나타난 것과 같이, 전파되는 하나님 나라와 반대 세력의 충돌이 있을 , 예수님에게 있어서 영적인 가족은 더욱 중요하게 느껴졌을 것이다. (마가는 의도적으로 예수님이 사람들과 함께 안쪽 (inside)’ 있고, 예수님의 가족들이 바깥쪽 (outside)’ 있는 모습을 그리고 있다.)

함께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들이 진정한 영적인 가족으로 느껴진 경험이 있으면 나누어보자. 사람들의 어떤 점이 영적인 가족이 되게 하였는가? 본문에서 어떤 사람들이 예수님과 함께 영적인 가족이 되는가?

 

 

 

정리

 

13.
하나님 나라는 모멘텀을 얻어 더욱 힘차게 선포되고 있고, 예수님을 따르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예수님의 사역도 체계화하고 있고, 그에 따른 반대도 더욱 거세어지고 있다.  오늘 본문에서 나타난 하나님 나라의 특징은 어떤 것인가?

 

 

 

 

14.
당신이 개인적으로 하나님 나라의 백성으로서, 예수님을 따르는 제자로서 겪고 있는 갈등과 충돌은 어떤 것들인가? 오늘 본문은 당신의 상황에 어떤 실제적인 도움을 주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