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nley Hauerwas의 요즘 무신론자(atheist)들에 대한 언급

최근, Christopher Hitchens나 Richard Dawkins와 같은 무신론자를 보면, 얼마나 Secularist(세속주의자)들이 멍청해졌는지(dumb) 알 수 있다. 그것은 일정부분 우리(그리스도인)들에게 책임이 있다. 흥미로운(interesting) 무신론자를 만들어낼 만큼 우리(그리스도인들, 기독교)가 흥미롭지 못한 것이다. … Continue reading

천국과 지옥

아마도 기독교인이 아닌 사람이 그린 것 같은데… 다음의 만화는, 비기독교인이 기독교인을 어떻게 보고 있는지 잘 보여주는 것 같다. http://ppuu21.khan.kr/42 복음의 영광도, 하나님의 사랑도, 구원의 감격도, 십자가의 은혜도… 바로 나 같은 그리스도인이 가리고 있다. … Continue reading

Kerygma와 Didache

Didache (윤리적 가르침, 교훈, 지혜)는 Kerygma(선포, 복음)에서 와야 한다. Kerygma가 Didache로부터 올 수 없다. Kerygma를 좀 더 잘 이해하려는 시도들 (변증, 연구) 역시 Didache의 영역으로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그렇다면 논리적 설득, 변증, 학문적 연구, 심지어는 성경연구 조차도 Kerygma로부터 … Continue reading

경제침체와 관련된 짧은 생각

내가 개똥철학을 펴는 것일수도 있으나… 다음과 같은 생각을 해본다. 사회의 체제, 사상의 흐름의 폭력성이 극에 달했을때, 바로 그때 교회가 복음적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면, 자주 그 빈자리를 다른 사상들이 채우려는 시도를 했고, 그 결과 기독교가 주도권을 상실하게 되는 결과를 가져왔던 것 … Continue reading

신자유주의가 끝나가는 걸까?

이제…드디어 지난 20여년간 엄청난 힘을 발휘해 왔던, 그 신자유주의가 막을 내리고 있는 것일까? 지난 10여년간,내 신앙적 고민의 80%는, 신자유주의 체제 안에서 그리스도인이 된다는 것의 의미였던 것 같다. 그런데,그 신자유주의가 이제 막을 내리고 있는 걸까? … Continue reading

Lordship

내가 80년대 90년대를 지내면서 받았던 신앙교육의 핵심은이원론의 극복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리고 그것은 창조-타락-구속의 구조 속에서 이해되었다. 그러나…정말 그 구조의 설명이 신자유주의 체제 속에서 신음하고 있는, 혹은 그 체제가 제공하는 시대정신에 휩쓸려 내려가고 있는 이 시대의 청년들에게 대안을 제공해 줄 수 … Continue reading

사람에 대하여 포기하지 않기

내가 존경하는 어떤 형의 이야기. 이 형이 1년동안 자신이 살고 있는 지방을 떠나 다른 지방에서 지내야 할 일이 있었다.이 형은 신문에 나거나 할 정도로 널리 알려진 사람은 아니지만, 그래도 나름대로 학문의 세계에서 성실하게 일하고 있고, 그리스도인으로서도 알수 있는 사람에게는 알려진 … Continue reading

박상익 교수 – 프로테스탄티즘과 카톨리시즘

지난 금요일 연세대에서 한국밀턴학회가 있어서 다녀왔다. 학회가 파하고 저녁 식사 모임 자리에서 참석한 다른 교수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 이 학회에서 나는 특이한 사람으로 분류된다. 잘나서 특이하다는 건 아니니, 내 자랑 늘어 놓을까봐 긴장하시는 분들, 걱정 안 하셔도 된다. … Continue reading

동성애적 성향을 가진 여성의 고백

당시 70대 였던 그 여성은 평생동안 강한 동성애적 성향으로 인해 고민해 왔다. 자신의 성적 지향을 바꾸려고 온갖 시도를 해 보았지만 결국 실패하고 말았다. 그녀가 칠스트롬 감독에게 쓴 편지의 한 대목은 다음과 같다. 저 는 어른이 된 이후 평생 제가 손을 …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