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개미?

1994. 3.
나는 개미?

권 오 승

코끼리 한 마리가 누워서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그 옆을
지나던 개미 무리가 갑자기 자기들의 앞 길에 커다란 회색 장애물이 생긴 것을 보았다. 그들 가운데 한 놈이 ‘이게 그 말로만
듣던 코끼리구나.’ 하고 직감하였다. 그 개미는 아마도 개미들 가운데서는 꽤나 똑똑한 놈이었나 보다. 개미들은 호기심에 코끼리가
어떻게 생긴 짐승인지 알아보기로 하였다. 그래서 가만히 살펴보니 코끼리의 콧구멍이 보였다. 개미들이 보기에는 크고 긴 두 개의
터널이었다. 개미들은 ‘코끼리는 크고 긴 두 개의 터널’로 규정지었다.
다음날 그 개미들 가운데 한 마리가 또다시 커다란
회색 장애물을 만났다. 이번에 본 회색 장애물은 그냥 길다란 끈 같은 것이었다. 그것은 코끼리의 꼬리였다. 개미는 몹시
혼란스러웠다. 자기가 알고 있는 코끼리의 모습이 두가지라니… 세상에는 여러 다른 모양의 코끼리가 있는 걸까? 아니면
코끼리라는 짐승은 개미와는 달리 변신을 자유자재로 할 줄 아는 것일까? 그 똑똑한 개미의 머리로도 도저히 설명이 되지 않았다.
그 다음날 또 다른 개미는 또 다른 회색 장애물을 보았는데, 그것은 몹시 넓고 두꺼운 양탄자 같은 것이었다. 코끼리의 귀였다.

미들은 마을로 돌아와서 회의를 하였다. 도대체 코끼리의 정체는 무엇일까? 터널일까, 노끈일까, 아니면 양탄자일까? 여러 그룹으로
갈려 열띤 토론을 했지만 결론은 얻을 수 없었다. 그 개미들 가운데 몇은 자기들의 이성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주장하며 코끼리란 전설 속에서만 존재하는 한낱 우상이라고 했다. 그리고 그들은 일종의 환상을 본 것이라고 했다. 다른 개미들은
코끼리에는 원래 여러 모양이 있는데 그들은 서로 다른 종류의 코끼리를 본 것이라고 했다. 또 일부는 그런 복잡한 문제는 생각도
하기 싫다고 하며 자리를 떴다. 그러나 일부는 자신들의 이성으로는 그 정체를 완벽하게 이해할 수 없지만 그러나 그것은 그들이
알지 못하는 ‘그 무엇’이라고 했다.

개미가 코끼리의 모습을 제대로 관찰할 수 있는 방법에는 두가지가 있다. 하나는
코끼리가 개미만큼 작아지던가 개미가 코끼리만큼 커져서 둘의 크기가 비슷한 정도가 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개미가 코끼리의
dimension이 무시될만큼 먼 거리만큼 떨어져서 코끼리를 한 눈에 관찰하는 것이다.
사람이 하나님을 보려면 역시
두가지의 방법이 있다. 하나는 하나님이 사람만큼 작아지던가 사람이 하나님만큼 커져서 둘의 크기가 비슷한 정도가 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사람이 하나님의 dimension이 무시될만큼 먼 거리만큼 떨어져서 코끼리를 한 눈에 관찰하는 것이다. 그러나,
무한하신 하나님이라면… 유한(有限)한 사람이 무한(無限)한 하나님을 제대로 관찰할 수 있을까?

다행히도 우리에겐
그 무한하신 하나님께서 주신 스스로를 보여주신 성경 말씀이 있다. 그래서 그 말씀 속에서 우리가 완벽하게 우리의 이성으로 이해할
수는 없지만 하나님을 볼 수 있다. 그래서 만일 성경 말씀을 사실로 믿는다면, 더 이상 우리는 하나님을 찾기 위해 쓸데없는,
그리고 실현 불가능한 노력들을 할 필요가 없다. 우리 주위에 누군가가 개미는 아닌가? 그런 사람들에게 ‘요플레를 떠먹이는
심정으로’ 성경 말씀이 사실임을 전해야 하지 않을까? (요플레를 떠먹이는 심정이라는 말이 무슨 뜻인지 모르는 사람은 (042)
861-1490 권오승에게 연락 바랍니다. Non-christian 환영)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