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aying for my daughter (5)

나나 내 아내와는 매우 다른 전공을 선택했고,
나와 내 아내와는 매우 다른 시대에,
매우 다른 학교 경험을 했고,
그로인해 대학 졸업을 맞이하고서도… 나와 내 아내와는 매우 다른 상황에 놓여있게 되었다.

민우는 조금더 학교 교수님들과도 이야기도 나누고,
여러가지 조사도 더 해보면서…
어떤 쪽으로 대학원을 갈 것인지,
혹은 어떤 쪽으로 직장을 잡아서 일을 해볼 것인지를 고민해보겠다고 이야기한다.

아빠, 엄마가 경험해보지 못한 대학생활을 한 딸에게,
아빠, 엄마와는 아주 다른 내용의 고민을 해야하는 상황에서,
그러나 정말 내가 민우에게 반복해서 해주고 있는 말은 이거다.

민우야,
지금 네 앞길이 이렇게 불확실하게 느껴지고,
그것 때문에 불안하기도 하고, 초조할 수도 있겠지만…
이렇게 다양한 앞길을 놓고 고민할 수 있는 것이 누구에게나 주어지는 특권은 아니다.
그러니, 이것을 대단한 특권으로 여기고 감사하면서 이 고민을 해라.

그리고,
어떻게든 이 과정에,
하나님을 초대해서, 그분과 함께 고민하고 씨름하고 기도하고 결정하는 경험을 꼭 해보기 바란다.
너의 나이에, 그렇게 하나님과 함께 씨름하며 자신의 앞길을 내어놓고 기도하는 경험은,
앞으로 네 평생을 지탱해주는 힘이 될 수 있을 거다.
정말 기를 쓰고…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그분의 말씀을 따르는 것을 이 기회에 꼭 배워보면 좋겠다.

마지막으로,
아빠가 네게 해 줄 수 있는 도움과 조언은,
네가 커가면서, 아빠가 나이 들어가면서… 점점… 아주 빠른 속도록 줄어들어가게 된다.
점점 아빠는 네게 도움을 주는 존재의 위치로부터 벗어나게 되고,
점점 너는 아빠로부터 그렇게 독립을 해나가게 된다.
그게 어색하게 느껴질수도 있고, 다소 암담하거나 두렵게 느껴질수도 있는데,
그건 매우 자연스러우면서도 exciting한 과정이다.
enjoy 해라!

그렇지만,
어떻게든, 어떤 형식으로든, 혹시라도, 조금이라도 아빠의 도움과 지지와 사랑이 필요하면 꼭 얘기해라.
아빠는 네 결정이 어떻게 되든지 간에 변함없이 너를 돕고, 지지하고, 사랑하는 세상에 정말 몇 안되는 사람중 하나니까.

민우 대학 졸업을 맞이하며 하게되는 내 기도는 이렇다.
민우에게 벌써 2~3번 반복해서 해준 위의 내용이…
어떻게든 민우의 마음에 잘 녹아들어져서, 민우가 스스로 하나님을 사랑하며 자신울 추스려나가며 이웃과 세상을 사랑하는 사람으로 더 성장해가기를…

Praying for my daughter (4)

나는 미국에서 대학생활을 하지 않았고,
내 아내는 미국에서 대학교를 다녔지만, 민우와는 매우 다른 분위기의 공대를 다녔기 때문에
민우가 했던 대학의 경험은, 나와 내 아내에게도 매우 새로운 것이었다.

그러니….
그냥 민우에게 해줄 수 있는 것들은 그냥 매우 일반적인 ‘격려’와 ‘조언’뿐이었다.

그리고,
대학시절의 꽤 많은 시간을 COVID-19으로 인해 비정상적으로 보냈는데…
그럼에도 약간 무리가 되었지만 우리는 민우가 학기중에 학교 근처에서 친구들과 함께 지내도록 보냈다.
대부분의 수업이 온라인으로 이루어질때도, 친구들과 함께 시간을 더 보내도록 해주고 싶었다.

한가지 지금까지 아쉬웠던 것은,
민우가 대학기간동안 정말 좋은 신앙 공동체를 만나지 못했다는 것이다.

학교 생활의 대부분이 COVID-19 때문에 방해를 받았으니…
내가 생각했던 대로 뭔가 좋은 신앙 공동체에서 친구들과 함께 신앙을 배워나가는 것을 잘 경험할 기회를 놓쳐버린 것이 참 안타깝다.

아빠로서, 민우를 위해 기도하는데 가장 마음이 많이 가는 것이다.

Praying for my daughter (3)

민우는 자기가 가고 싶은 대학을 자기가 찾아서 결정했다.
처음부터, 큰 학교는 무조건 가지 않겠다고 이야기했다.
그래서 작은 liberal arts 학교들에 대한 자료들을 찾았고, 그런 학교들만 마음에 두고 apply를 했다.
그나마 유일하게 ‘종합대학’이라고 생각할 수 있었던 학교가 민우가 졸업한 학교다.

이 학교를 선택한 이유는,
이 학교에서는 1~2학년동안 따로 소수의 아이들만 liberal arts education을 하는 system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민우는 그 liberal arts쪽으로 전공을 택해서 학교에 apply했고, 결국 이 학교에 가게 되었다.

1~2학년,
한 학년에 500명 정도되는, 그나마도 1,2학년만 있는 작은 별도의 캠퍼스에서 공부하면서 민우는 매우 좋아했다.
평균적으로 class size가 10~15명 밖에 되지 않았고,
교수님들과도 아주 가깝게 지내면서,
교수님중 한 사람이 강아지를 데리고 오면, 그 강아지와 함께 놀기도 했고,
교수님이 직접 구워온 쿠키를 먹으며 함께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고,
몇명의 아주 가까운 친구들도 사귀면서 아주 좋아했다.

민우 친구는,
인도 아이, 영국-인도 혼혈, 중국아이, 백인, 그리고 민우… 이렇게 함께 친하게 지내는 그룹인 것 같다.
졸업때까지 계속 이 아이들과 함께 아주 가깝게 지내는 것이 참 감사했다.

Praying for my daughter (2)

민우는 우리 부부와는 다른점이 참 많다.
우리 부부보다 훨씬 더 creative하다.
뭔가 계속 쪼물쪼물 만드는 것을 좋아한다.
뜨개질을 하고, 그림을 그리고, 작은 모형을 만들고…
그리고 글을 쓰고, 공작을 하고…

일단 나는,
그렇게 가만히 앉아서 오랫동안 어떤 창의적인 일을 할만큼 참을성이 없다. ㅠㅠ
빨리 해야하는 일을 해치워야하는 성격이어서, 민우처럼 오랜시간 자신이 만들어내어야 하는 것에 정성을 쏟는 일을 하지 못할뿐 아니라 한 경험도 거의 없다.

그리고 민우는 우리부부보다, 최소한 나보다 훨씬 덜 분석적이다.
이게… 덜 분석적이라는 것이 분명 단점일수도 있을 테지만, 장점이 되는 부분이 있을 텐데…
민우가 덜 분석적이라고 쓰는 것 말고는 더 적절한 표현이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나는 잘 이해가 되지 않기도 하다. ㅎㅎ

대신 민우는 더 사람에 대한 compassion이 많다.
어떤 목표를 위해 다른 사람에게 작은 상처라도 주는 것을 대단히 싫어한다.
가령 내가 민우와 함께 어떤 물건을 사러가서, 그 점원이 빠릿빠릿하게 일을 하지 못하는 것에 불편함을 표시하면… 민우는 그것을 매우 폭력적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그리고 혹시 함께 식당에서 음식을 먹고 내가 tip을 충분히 놓지 않았다고 생각되면, 자기 지갑을 뒤져서라도 tip을 더 놓아야 마음이 놓이는 성격이다.

뭔가 나와 비슷하면 그래도 내 생각의 흐름이나 내 경험등이 민우에게 도움이 될만한 조언과 대화를 조금 더 많이 해볼 수 있을 것 같은데,
민우의 전공도, 진로도, 성격도 나와는 많이 다르니…
그리고 지금까지의 경험도 그렇게 앞으로의 경험은 더더욱… 내 경험과는 많이 다를 것이니..
내가 어떤 아빠가 되어야 민우가 더 ‘좋은 사람’이 되는데 도움이 되는 것일까 하는 고민이 많다.

Praying for my daughter (1)

지난주에는 민우 졸업식으로 아틀란타에 다녀왔다.
나름대로 열심히 공부했고, covid-19으로 학교생활의 많은 부분을 비정상적으로 보낼 수 밖에 없었지만, 그런 와중에 잘 했다고 생각하고, 그로 인해 감사했다.

Conan O’Brien이 Darthmouth의 졸업식 축사를 하면서,
“여러분 자녀들이 직업을 가질 수 있는 곳은 고대 그리스뿐일지도 모른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었다.

우리 민우가 딱 그렇다.
민우는 Enligh literature와 theater를 복수전공했다.
나 같은 공돌이 생각에는…
음… 이거… 어디에 써먹는 거지? 싶은 생각이 들때가 많이 있다.

나는 고등학교를 입학한 이후에, 뭐 진로 고민… 이런걸 조금 하기는 했지만,
앞으로 뭐 먹고 살아야 하나 이런 고민을 한적은 거의 없었다.
그냥 내게 주어진 일들을 아주 열심히 하면 그것에 대한 보상으로 앞길이 열리는 분야로 전공을 했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민우는 그게 아니다.
이건 졸업을 하고나서도, 여러가지로 다양한 option을 놓고 고민을 해야하는 상황이다.
민우도 딱 뭘 해야하는지 고민도 많은 것 같고,
정말 하고 싶은 것과, 현실적으로 어떻게 돈을 벌고 살아가야 하는가 하는 것 사이에 여러가지 고민이 많은 것 같다.

어쩌면,
나와 내 아내는 해보지 않은 고민을 민우는 하게 되었고, 하고 있는 것이다.

피타고라스 정리의 본질

가령, 피타고라스 정리를 달달 외운다고하자.
a제곱 + b제곱 = c제곱,
여기에서 c는 직각삼각형의 빗변.

이걸 가지고 강의도 한다고 하자.
피타고라스가 어떤 사람라는 것으로부터 시작해서 어떻게 그 정리를 발견하게 되었는지, 그 공식이 얼마나 유용하게 쓰여져 왔는지,
그리고 그 피타고라스 정리를 100번씩 노트에 써 오라는 숙제도 시켜가면서…

그래서 그 강의를 들은 사람중, 특별히 피타고라스 정리를 더 좋은 목소리로 외고,
노트에도 잘 쓰는 사람들이 다시 피타고라스정리 강의를 하는 그 다음 세대의 강사가 된다.

그런데…
갑자기 어떤 사람이 묻는다.
그런데, 이거 어떻게 쓰는 거예요?
지금 여기 제가 땅에서 거리를 측정하는데, 이 피타고라스 정리를 어떻게 사용해볼 수 있나요?

음…
피타고라스 정리를 강의하던 강사는 흠찟 놀란다.

피타고라스 정리를 학교에서 제대로 배우지 못한 학생 하나가,
나름대로 피타고라스 정리를 가지고 세상 나가서 적용도 해보고,
실제 문제들도 풀어보았더니…
아… 피타고라스 정리라는건 이런거구나….
정말 피타고라스 정리를 깨닫게 되었다.

그래서 이 사람이,
자신이 피타고라스 정리에 대해서 깨달은 것을 사람들에게 이야기해보겠다고 한다.
그랬더니 그 옆에 있던 피타고라스 정리 강사가 이렇게 이야기한다.
내가 이미 피타고라스는 매주 열심히 설명도 다 했고, 여러가지 측면에서 여러번 반복을 했으니,
너는 피타고라스 정리의 응용에 대한 것만 좀 설명을 해주면 된다.

그런데 세상에 나가서 피타고라스 정리를 적용하면서 이것을 깨달은 사람은,
피타고라스 정리는 실제로 사용을 해 보고 적용을 해 보아야 이것을 제대로 아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피타고라스가 어떤 사람인지, 공식을 얼마나 많이 노트에 썼는지, 얼마나 멋진 목소리로 그 공식을 외울 수 있는지 하는 것은 본질과는 오히려 동떨어진 것이라는 거다.

…..
내가 보기엔, 이건 현대 교회가 가지고 있는 문제다.

집에서 일하기 vs. 회사에서 일하기

요즘은 office에 가는 날이 많아지고 있다.
예전에는 office에 가야할때만 일주일에 하루나 이틀 정도 가곤 했는데,
지난주에는 5일중에 4일 office에 갔고, 이번주에는 매일 가게되지 않을까 싶다.

집에서 일하는 것을 2020년 3월경부터 했으니, 한 2년 넘게 했었고,
나는 hardware engineer이기 때문에 지난 2년동안도 그래도 일주일에 하루 이틀 정도는 office에 가기도 했었다.

그러나 집에서 일하면서 나는 사실 일하는 시간이 훨씬 길어졌다.
아침에 일어나서 바로 씻기도 전에 바로 컴퓨터 앞에 앉아서 일하기 시작했고,
저녁에 일이 마무리 되는게 없으니, 그냥 자기 직전까지 계속 일하다가 자는 날들이 자주 있었다.
중간에 밥먹는다고 왔다갔다 하는 시간도 없고, 하다못해 커피 마신다고 허비(?)하는 시간도 없으니,
정말 빡빡하게 그리고 어떤 의미에서 효율적으로 집에서 일을 했던 셈이다.
(회사에선 정말 월급 더 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ㅎㅎ)

그런데,
최근에 office에 자주 가면서 또 점점 알게되는 것은,
나는 아무래도 회사에서 여러 사람들과 이야기를 해야하는 일들이 많다.
그런데, 내 자리에 가면 함께 일하는 사람들의 70% 정도는 대충 나와서 또 일을 하고 있다.
그러니, 그 사람에게 쉽게 너 이거좀 해 줄수 있니? 이건 어떻게 생각하니? 이런걸 아주 쉽게 물어볼 수 있다. 내 컴퓨터 화면을 보며주면서, 설명해주기도 쉽고.

가능하면 rush hour traffic을 피하기위해서 아침 첫 미팅은 집에서 하고 가는 편이고,
집에 오는 것은 4시 이전에 집에 오거나, 아니면 더 늦게 오는 편을 택하고 있긴 하지만…
대충 출근 하는데 45분, 퇴근하는데 45분~1시간 정도 걸리는 편이다.
그러니 하루에 1시간 반이상을 길에서 허비하게 되는 셈인데도…
office에서 만나서 쉽게 사람들과 이야기하면서 일하는 것이 가져다주는 효율 때문에,
나는 때로는 그렇게 하루에 1시간 반 이상 길에서 보내는 것이 낭비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때도 있다.

이렇게 집단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기술을 이용해서 집에서 일하는 실험을 길게 해본 것은 인류 역사속에서 없었으므로,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이 경험에 사실 매우 unique한 것일 텐데…
그리고 나와 함께 일하고 있는 사람들이 함께 경험하고 있는 이런 경험들이 매우 unique 한 것일텐데…

이런 경험을 그냥 낭비하지 않고, 잘 확보하고, 정리해서, 제대로 사용하는 어떤 사람들이 있다면 그 사람들은 꽤 큰 advantage를 갖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것이 돈을 버는 회사가 되었건,
교회가 되었건 간에…

‘갑’이 respect를 받지 못할 때

respect라는 단어를 한국어로 번역하면 경의, 존경 정도로 표현될 수 있겠다.
나는 나름대로 예의를 갖추어서 잘 한다고 하는데, 내가 기대하는 정도의 respect를 다시 보여주지 않는 사람들을 만나곤 한다.

현대 미국에서는,
그런 일이 있으면 목소리를 높여라! 라고 이야기한다. 네 권리를 확보해라.
라고 이야기한다.

일부의 어떤 기독교 문화에서는 그리고 다소 전통적 권위주의적 문화 (20세기 이전의 한국)에서는,
괜히 대들고 나서지 말아라. 겸손해라. 분을 삭이고, 권위를 따라라.
라고 이야기 한다.

물론 어떤 사람들은,
네게 respect를 보이지 않는 사람에게는 respect를 보일 필요가 없다. respect는 earn하는 것이다
라고 이야기하기도 한다.

그런데….
만일 내게 당연히 주어져야한다고 생각하는 respect가 내게 보여지고 있지 않는데,
내가 ‘강자’라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가?

가령,
고대 시대에, 내가 주인인데 종이 내게 respect를 보이지 않는다면?
현대 시대에, 내가 고용주인데 피고용인이 내게 respect를 보이지 않는다면?
내가 갑인데, 을이 내게 respect를 보이지 않는다면?

내가 뭐 대단히 ‘갑’의 위치에 서서 살아가는 사람은 아니니…
늘상 내가 강자의 위치에만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성경에 나와 있는 아주 다수의 원칙이나 제안들은,
그렇게 respect를 받지 못하는 사람이 약자인 경우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러면서 하게 되는 생각은…
만일 네가 정말 ‘갑’이라면,
상당히 억울하다고 생각되는 수준까지 그냥 당해라.
그래야 최소한 ‘을’이 보기에 그나마 어느정도까지 ‘공평’하다고 느끼게 될거다.

다만,
혹시라도 너의 ‘갑’의 위치에서 폭력적이거나 강압적이지 않는 의견표현을 통해 꼭 해야할 이야기를 할 수 있다면,
그건 해라. 모두를 위해서.

이런 정도의 생각을 최근 많이 하게 되었다.

Ergonomic Keyboard and Mouse

작년에는 키보드와 마우스를 많이 쓰니까, 손목에 통증이 좀 있었다.
그래서 손목을 잘 잡아주는 손목 보호대같은 것도 좀 사용을 했었고, 의도적으로 키보드와 마우스 쓰는 시간을 많이 줄이려고 노력하기도 했었다.

그런 중에,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서,
Ergonimic keyboard와 mouse를 사서 쓰기 시작했다.

내가 산것은, Logitech Ergo K860 키보드와 역시 Logitech의 MX Vertical 마우스다.

기본적으로 타이핑을 하거나 마우스를 쓸때, 손목의 회전이나 꺾임을 최소화하는 것들이다.
나는 완전 대 만족!

정말 삶의 질이 많이 달라졌다.

그러면서 깨닫게 된것은,
일반적으로 키보드로 타이핑을 하거나 마우스를 쓰는 자세는 인간신체 구조상 자연스럽지 않은 자세인 것이다. 그러니 키보드와 마우스를 많이 쓰는 사람들은 결국은 다 손목 통증을 겪게 되는 듯 하다.

나중에 몇십년 지난 후에는,
세상에 옛날에는 그렇게 이상한 자세로 사람들이 직접 타이핑을 하거나 마우스라는 물건을 써서 컴퓨터를 조작했다고 한다. 그렇게 비인간적인 환경에서 사람들을 일을 시키는 일들이 일어났다.

이런 식으로 사람들이 기술하지 않을까.

Unprofessional

아시아의 어떤 회사와 하는 일이 하나 있다.
그 회사의 미국 Sales rep.은 Southern California에 있고.

어제 밤에는 그 회사와 연속해서 두개의 conference call이 있었다.
그런데 미국의 Sales rep이 매우 이상하게 행동을 하는 것이다.
우리 쪽에서도 8-9명이 들어가 있는 꽤 큰 meeting이었다.
나는 이 사람 저 사람에게 미리 agenda를 넣으라고 요청을 해서 여러 팀에서 자신들의 agenda를 미리 적어 놓은 상태였고.

그런데, 그 미국에 있는 Sales rep이 이상하게 소리를 고래고래지르며 이야기를 하기도 하고, 혼자 막 화를 내기도 하고…
그래서 꽤 크고 중요한 미팅이었는데 완전 이상하게 되어버리고 말았다.

그 후에 내가 그 사람과 따로 전화로 이야기를 했는데, 우리랑 일하면서 맘에 들지 않는 것들을 막 이야기하는 거다.

음….
그래, 네가 마음에 안드는게 있는 것도 알겠고, 그래서 마음 상할수도 있다는것도 알겠다. 그런데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다 모여있는 그 미팅에서 그렇게 이상하게 행동을 해야했었니?

conferece call을 할때는 보통 우리 쪽 사람들끼리 chat을 켜놓고 이야기하면서 하는데, 우리쪽 chat에 완전히 난리가 났다.
아니, 오늘 Frank (가명) 왜그래? 무슨 일 났나?.

보통은 우리가 ‘갑’이고, 아시아에 있는 회사들이 ‘을’이기 때문에,
그 사람들이 우리에게 진짜 잘 한다. ㅠㅠ
비위 맞추어가며, 무리한 요구 하더라도 싫은 내색 하지 않고 그렇게 하는 편인데,
이런 반응을 보니 사람들이 다들… 많이 황당해 하는 분위기.

우리 팀 사람들이 Frank 의 반응을 보면서 한 표현은, unprofessional하다는 것이었다.
아무리 기분이 나쁜 일이 있거나 섭섭하더라도 그런식으로 하면 되느냐는 거다. professional하려면 그래도 일은 일이고 자신의 감정은 감정이어야 하지 않느냐고.

Professional하다는 것이 무엇일까를 다시 많이 생각해보게 되었다.
Professional하다는 것은, 자신의 감정상태나 개인적 상황등에 관계없이 주어진 일을 제대로 해내는 것을 의미한다고 볼수 있는 걸까?

그렇다면… 나는 professional한걸까?

Frank 의 어제 행동은 정말 당황스러웠고, 화도 났고, Frank 에게 본때를 한번 보여줘? 뭐 그런 생각이 살짝 든것도 사실이다.

그렇지만 이럴때 내가 professional한것은, Frank의 그런 행동에 기분 나쁘더라도 그것이 내게 주어진 일, 이 project의 진전과 성공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겠지.

그래서 어떻게 해야하나?
그쪽 CEO와 연락해서 Frank 를 다른 사람으로 바꾸어 달라고 하나?
지금 회사 말고 다른 회사랑 일하겠다는 협박을 하면서 지금 상황을 바꾸어야한다고 그 회사에게 압력을 가해야 하나?
그냥 조용히 이 회사랑 일하는 것을 정리/손절하고 다른 회사를 지금이라도 알아보아야 하나?

그냥 순전히 professional한 일처리라면,
아주 dry하게 그쪽 회사의 높은 사람에게 이 일을 이야기하고, 상황을 개선하라고 요구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우리가 이 일을 더 함께 하기 어려울수도 있다고 투명하게 이야기하고.

그런데 문제는…그럼 Frank 불쌍해서 어떻게 해?… 이런 마음이 내게 있는 거다.
말하자면 내가 그런 의미에서 professional 하지 않은 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