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알지도 못하면서

박사과정때 부전공을 선택해야 했다.
그런데 우리 학과의 규칙이, 부전공은 내 학위논문 주제와 전혀 관계없는 것을 선택하라는 것이었다.
생각해보면 참 좋은 규칙인데 그때는 엄청 궁시렁거렸다. 아니 나보고 그렇게 시간낭비를 하라고….

고민하다가 결국 나는 ‘경영학’쪽을 부전공으로 택했다.
그렇다고 내가 경영학에 대해 지금 뭘 아느냐… 하나도 모른다. ㅠㅠ
그도 그럴 것이 나는 그때그때 아무런 생각없이 내가 할 수 있을 것 같고 스케줄이 되는 과목을 거의 랜덤으로 들었기 때문이다.

그때 들었던 과목 가운데 하나가 ‘투자(investment)’에 대한 과목이었다. 그걸 들었던 거의 유일한 이유는 수학이 많이 나올 것이라는 생각 때문에…ㅎㅎ

그때 교수님이 첫시간에 모든 사람에게 숙제를 냈다. 너에게 1만불의 돈이 있고, 잃어버릴때의 페널티는 하나도 없고, 돈을 많이 벌때 얻는 수익만 있다면 그 1만불을 어떻게 투자하겠느냐. 주식 종목과 이유를 써라. 네가 그 주식들에 대해 아는 지식이라고는 주가 변동 추이와 그 회사들이 어떤 business를 하는지 하는 정보 외에는 없다.

음…. 나는 주식투자 이런건 정말 1도 모르는 사람이었고 (지금도 잘 모르지만…)
그래서 뭐라고 뭐라고 말도 안되는 이유로 주식 몇개를 써서 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런데 그 다음 시간에 교수님이 아주 많이 칭찬을 한 대답을 들으며 나는 아…나는 진짜 이런걸 하나도 모르는게 맞구나 싶었다.
그 교수님의 말은, 주가 변동이 큰 주식을 사라는 거다. 이런 주식은 결국 high risk – high return 이고 risk가 없으니 return만을 극대화할 수 있는 거라는 거다.

그래… 정말 그렇지.

그것도 모르고 나는 앞으로 5년간 반도체쪽의 기술 발전이 유망하고… 그러니 반도체쪽 주식 중에서 기술력이 좋은 무슨 회사를 사겠다는 둥… 그렇게 썼던 것 같다.

때로 어떤 전문분야는 외부에서 생각하기엔 쉽게 상상할 수 없는 방식으로 운영되곤 한다.
그런데 그 안에 조금만 들어가서 보면 그게 너무 자명한거다. 하다못해 그냥 101 과목 하나만 들어도 알 수 있을 정도의 지식.

나는 내가 일을 하면서 정말 전문가가 되었는가, 아니 최소한 전문가인척 할 수 있는가, 라는 것을 고민할때 이런 생각을 흔히 한다. 외부에서 보기엔 별로 자명하지 않지만 내부에서 보면 너무나도 기초적인 것을 내가 잘 알고 이해하고 있는가.

나는…. 기독교에 있어 그것이 십자가, 하나님 나라 라고 생각한다.
하나님 나라와 십자가에 대해 자유자재로 이야기할줄 모르는 자칭 기독교 전문가들이 참 많다.
안타까운 일이다.

왜 그렇게 고집을 피우니?

중국의 어느 회사 하나와 여러가지 협상을 하고 있는데, 그 회사가 계속 이상한 고집을 부리면서 일을 질질 끌고 있다. 어제도 계속 이메일을 주고 받다가 밤 10시(중국 오후 1시)에 다시 비디오 컨퍼런스콜을 했는데도 합의점에 이르지 못했다.

나는 사실 이 회사가 기술도 괜찮고 해서 내가 좀 이 회사 하는걸 봐서 점점 더 큰 project도 함께 해보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던 참이었다.
일단은 십만불~이십만불 수준의 작은 일부터 시작해서 점점 일의 크기와 범위를 넓혀나가려고 하고 있었는데…
적어도 내가 생각하기엔 이상한걸 가지고 고집을 부리면서 자꾸 자신들의 주장을 반복하는 것이다.

아니, 왜 이 사람들은 이렇게 고집을 피우지…? 이렇게하면 자기들에게 안좋은 건데 말이야..?

그렇게 생각하다가…
이 사람들 입장에서는 혹시 내가 똥고집을 부리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겠구나… 생각을 해보니 그게 말이 된다!
이 사람들이 똥고집을 부리는 것이 아니라 내가 똥고집을 부리고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내가 ‘갑’이고 더 큰 회사이니 내 주장을 받아들여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인지도.

많은 회사들과 한꺼번에 일을 하다보니 일을 빨리 빨리 진행을 해야겠고, 한 회사, 한 회사 사정을 다 봐주기가 어렵다. 그렇게하면 내가 일을 다 하는 것이 불가능해진다. 그러다보니… 내가 돈을 주니까 네가 내 말을 들어야지… 하고 요구하게 된다.

어떻게 보면, 주어진 환경 속에서 가장 효율적인 일하는 방법을 사람들이 찾아낸 것이 갑의 요구를 을이 들어주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그러나 그 효율성을 추구하는 것 때문에 을이 당하는 갑질, 그것 대문에 받게되는 불이익이나 손해도 만만치 않겠다 싶기도 하다.

지난 주 설교

교회 podcast에 지난주 설교가 올라왔다.
나는 내가 하는 이야기가 그렇게 새롭거나 신박하거나 독특한 이야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래서 내가 하는 이야기가 새롭다거나 독특하다고 듣는 사람들을 보면 잘 이해를 하지 못한다.
아니, 기독교인이라면 늘 해야하는 이야기를 하는 정도인데… 이게 왜 새롭다는 거지?

오늘 오후에야, 내가 오늘 blog 글을 쓰지 않았다는 것을 발견하고…
부랴부랴 이렇게 하나 땜빵 ㅎㅎ

빠른 말

회사에서 함께 일을 하는 사람들 대부분은 말이 정말 빠르다.
특히 나이가 어릴수록 말이 빠른 추세는 더 명확한 것 같다.
요즘 podcast나 인기있는 youtube등을 들어보면, 거기도 말이 대개는 좀 빠르다.

최근 KOSTA follow-up 인도자들의 카톡 그룹에서 나누어진 이야기인데,
좀 나이가 있는 인도자들의 말씀에 따르면, 젊은 세대는 말이 빠르다면서 빠른 말로 이야기하는 것을 보면 세대차이를 느끼신다고.

가만히 생각해보면 그런것 같다.
말이 느리면… 사람들이 지루해하고 집중력을 잘 잃어버리는 것 같기도 하다.
말이 빠르면 빠른 말을 다 이해하는지 여부와 관계없이 일정한 정도의 긴장감을 유지하며 듣게하는데 도움이되는 것 같다.

가끔 내게 말이 빠르다고 하시는 분들이 계신데…
내가 생각해도 내 말이 좀 빨라졌다.
한국말도 영어도 모두.

서서히 전향중?

나는 늘 스스로 liberal이라고 생각해왔던 것 같다.
어쨌든 나는 한국이 민주화를 거치는 것을 겪은 세대이고, 아마 그 영향이 크지 않았나 싶다.

한국과 미국에서 지지하는 정치세력도 한번도 바뀐적이 없었다.
저쪽 반대편에 호감을 가지거나 투표를 해본적도 없었고.

그런데 몇년전부터 정말 내가 liberal일까 하는 것에대한 의문을 가지고 있는 중이다.
아니, 어떻게 말하면… 현재 미국적 상황에서 liberal들의 입장을 보면서 불편하게 느끼는 것들이 있다고 해야할까.

liberal이 많이 비판해왔던 교조적인 모습, 경직된 자세, 관용없음등의 모습이 점점 liberal들에게서 그대로 보이고 있는 것 같다.

나는 한국에서는 여전히 liberal이 비주류라고 생각하고 있고,
미국에서도 liberal이 주류라고 보기 어렵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러나 적어도 미국에서는 사상적,문화적,학문적 권력은 liberal이 장악했다고 보는데…
정치적 권력을 장악하지 못한 상태에서도 이 liberal이 가지는 배타성과 경직성은 대단히 불편하다.

그런의미에서 나는 조금씩 liberal이라고 스스로를 define하는 위치로부터 전향하고 있는게 아닌가 싶다.

국제 운전면허

대충 2008년 경 부터는 매년 국제운전면허를 만들었던 것 같다.
심지어는 급하게 출장 가야하는데 못찾으면 일년에 두번씩 만들었던 때도 있었다.
(국제운전면허의 유효기간은 1년이다.)

일본이나 중국 같은 곳에서는 절대로 운전 안하지만…
유럽이나 한국으로 출장을 갈때면 운전이 훨씬 편한 경우가 많이 때문에 국제면허를 만들어야 했다.

어제는 급하게 뭘 좀 찾아다 여기 저기 흩어져있는 내 지난 국제운전면허를 모아보았다.
중간에 빠진 것들이 좀 있는데 그것도 어딘가 뒤져보면 나올지도.

금년에는 참 오랜만에 국제운전면허를 만들지 않게 되는 것 같다.

Until Summer of 2021

우리 회사에는 Obama 정부에서 FDA commissioner (미국 FDA의 총 책임자)를 했던 사람이 있다. (link)
Work from home을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았을때, 팀의 몇사람과 Rob을 미팅에 초대해서 virtual 미팅을 한적이 있었다. 그때 그 사람은 이거 한참 간다. 적어도 18개월을 갈것이라고 예측했었다. 지난 3월에 18개월이라고 이야기했으면 그게 내년 9월인건데…

어제 Google은 내년 6월 말까지 꼭 office에 와야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모든 직원이 집에서 일하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아직은 가야할 길이 좀 먼것 같다.

그렇지만 이런 와중에 일을 하는 사람들을 여전히 있다. 그리고 거의 정상상태로 일을 하는 회사도 꽤 있다. 최근에도 산호세에 있는 PCB를 만드는 회사에 방문해서 그쪽에서 만들고 있는 것을 점검한적이 있었다.
가보니 거의 100% 풀 가동되고 있었다. 물론 모든 사람이 마스크를 쓰고 있었고, 출입을 할때 체온을 재는 등이 조치를 취해놓긴 했지만.

우리 회사도 실험실에서 해야하는 일들이 있다보니 회사 office에 오는 사람들을 적절한 수준으로 control하고 있다. 대충 전체 인원의 30% 수준까지 office와 lab에 올 수 있도록 하고 있고, lab을 사용할 경우에는 그 lab에 일정 수의 사람 이상이 오지 않도록 조절하고 있기도 하다.

office에 정규적으로 오는 사람들은 모두 두주에 한번씩 COVID-19 테스트를 받도록 하고 있고, 매일 자신의 건강 상태를 app으로 제출하도록 하고 있다.

뭔가 그래도 좀 해보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이 있고, 내 생각엔 COVID-19 문제가 100% 해결되진 않는다고 하더라도, 이렇게 계속 조심스럽게 뭔가를 open하는 시도들을 계속 더 하게되지 않을까 싶다.

그래도 뭔가를 해보려고 사람들이 참 애를 쓴다.
이렇게 애쓰고 수고 하는 사람들이 모두 정말 건강하면 좋겠다.

나는…. 대충 한달에 한번정도씩 office에 몇시간 정도 나가는 정도다. 그냥 계속 집돌이인 셈이다.

명령인가 판별식인가

어제는 교회에서 짧은 설교를 했다.
누가복음 12:49-53, 예수님께서 칼을 주러 왔다고 하시는 본문이었다.

예수님께서 너희에게 칼을 주러왔다는 말씀을 보면서,
그것을 종교적 명령으로 받아들여 내가 칼을 가져야겠다…고 생각하는 것이 어쩌면 오류일 수 있다는 이야기를 했다.

오히려 그 말씀은 지금 내가 예수님을 따르는 제자인가를 알아보는 판별식으로 사용해야하는 것이 아닐까.

지금 내가 세상의 주된 가치와 부딛히며 살고있지 않다면,
나는 예수님의 따르는 사람이 아닐 것이라는 것.

예수님께서 너희에게 칼을 주러 왔다고 하실때에는 칼을 가지라고 명령을 하시는 것이 아니라, 너희는 칼을 가졌으니 그걸 이상하게 생각하지 말아라. 그로 인한 박해나 어려움이 온다는 것을 미리 잘 알아라…. 그렇게 말씀하시는 거다.

이걸 명령이 아니라 판별식으로 읽고나면… 오싹 소름이 돋는다.
그러면 이게 진짜 무서운 말씀, radical한 말씀이 되어버리기 때문에 그렇다…

작은 결심 하나

가능하면 말로나 글로나,
내가 ‘바쁘다’는 이야기를 하지 않겠다고 결심했다.

현대는 바쁘다고 이야기하는 것이 자신의 가치를 드러내는 용도로 사용되곤 한다.
바쁜 사람은 뭔가 쓸모있는 사람이라는 인식이 있는 거다.

내가 바쁘다고 이야기할때는 내가 얼마나 중요한 사람인가를 드러내기 위해서 하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
나보다 훨씬 더 중요한 사람들이 많은데 뭐 내가 거기서 무슨 명함을 내밀어 보겠나.
그렇지만 어떤땐 내가 전략적으로 바쁘다고 이야기를 할때가 있는데, 그때는 대개 성실하지 못하거나 게으른 사람에게 성실하게 살도록 요청하고자 하는 목적이다.

어떤땐, 나 지금 이렇게 바쁘고 힘드니까, 너 그 게으름에서 조금 빠져나와서 나를 도와 열심히 사는 일에 함께해보지 않을래? 이런 요청을 하고 싶을때 바쁘다고 설레발을 칠때가 있다.

그런데 그렇게 하는 방법이 대개는 별로 잘 먹히지 않는 것 같다. -.-;
불성실하고 게으른 사람이 나에 대한 compassion으로 게으름에서 빠져나오는 것을 거의 경험하지 못했다…

대신 내가 바쁘다고 이야기하면 내가 생각하지못한 부작용들이 더 많이 생기는 것 같다.
마치 바쁜 것이 대단한 것인양 생각하는 분위기를 더 고양시키게 되는 거다.

아, 그래서 내가 바쁘냐…
뭐 그런 셈이다. 회사일 뿐 아니라 다른 여러가지 일을 다 하는 것을 포함하면 하루에 10시간 아래로 일을 하는 경우는 별로 없는 것 같다. 많은 경우엔 12시간 이상, 심하면 15시간까지 할때도 있고.

그렇다고 내가 대단한 사람이냐…그건 아닌 것 같다.
내가 바쁜 것은, 뭐 한편 그냥 일이 많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일을 현명하고 지혜롭게 잘 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런 것도 있을 것이다.

바쁘다고 이야기해봤자 별로 긍정적인 효과도 거두지 못하고,
오히려 엉뚱하게 다른 부작용만 가져오는데…
그래서 바쁘다는 이야기를 웬만하면 하지 않으려 한다. 앞으로는 글에서도, 말로도. (블로그의 이 글이 한동안 바쁘다는 이야기를 마지막 글이 아닐까 ㅎㅎ)

그냥 내 주변의 사람들은 내가 늘 한가한 것으로 여기도록 사는 것이 그 사람들에게 사랑의 여유를 남겨두며 사는 것이 아닌가 싶다.

이사야서

이사야서를 묵상하면서 생각하는건,
아… 이런건 좀 제대로 공부하면서 묵상하면 참 좋을텐데…

하다못해 여기서 이사야서를 읽다가 느낀 감동을 누군가와 좀 나누고,
그 사람의 깊이있는 묵상도 좀 들어보면 좋을텐데…

아침에 그저 시간에 쫓겨서 20분 남짓 읽고 생각해보는 걸로는 정말 충분하지 않은 거구나.
좀 시간 충분히 들여서 말씀을 볼 수 있는 사람이 깊이있게 말씀을 읽고 연구한 것을 좀 나누어주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한달여 전,
회사 일이 갑자기 많아져서 그냥 파묻혀버리고 있을때,
갑자기 나는 내가 새해애 했던 결심을 생각했다.
조금 더 힘을 내서 내게 주더진 시간 내에 최선을 다하자. 내게 주어진 모든 자원과 시간과 능력을 사용해서 최선으로 하나님을 사랑하자.

이사야서 묵상할 시간이 없다는 것에 안타까워하는 내게,
아마 그 새해 결심을 다시 상기시켜야하는 듯 하다.
조금만 더 힘을 내자. 이 말씀을 그냥 이렇게 흘려보낼수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