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aying for my daughter (1)

지난주에는 민우 졸업식으로 아틀란타에 다녀왔다.
나름대로 열심히 공부했고, covid-19으로 학교생활의 많은 부분을 비정상적으로 보낼 수 밖에 없었지만, 그런 와중에 잘 했다고 생각하고, 그로 인해 감사했다.

Conan O’Brien이 Darthmouth의 졸업식 축사를 하면서,
“여러분 자녀들이 직업을 가질 수 있는 곳은 고대 그리스뿐일지도 모른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었다.

우리 민우가 딱 그렇다.
민우는 Enligh literature와 theater를 복수전공했다.
나 같은 공돌이 생각에는…
음… 이거… 어디에 써먹는 거지? 싶은 생각이 들때가 많이 있다.

나는 고등학교를 입학한 이후에, 뭐 진로 고민… 이런걸 조금 하기는 했지만,
앞으로 뭐 먹고 살아야 하나 이런 고민을 한적은 거의 없었다.
그냥 내게 주어진 일들을 아주 열심히 하면 그것에 대한 보상으로 앞길이 열리는 분야로 전공을 했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민우는 그게 아니다.
이건 졸업을 하고나서도, 여러가지로 다양한 option을 놓고 고민을 해야하는 상황이다.
민우도 딱 뭘 해야하는지 고민도 많은 것 같고,
정말 하고 싶은 것과, 현실적으로 어떻게 돈을 벌고 살아가야 하는가 하는 것 사이에 여러가지 고민이 많은 것 같다.

어쩌면,
나와 내 아내는 해보지 않은 고민을 민우는 하게 되었고, 하고 있는 것이다.

피타고라스 정리의 본질

가령, 피타고라스 정리를 달달 외운다고하자.
a제곱 + b제곱 = c제곱,
여기에서 c는 직각삼각형의 빗변.

이걸 가지고 강의도 한다고 하자.
피타고라스가 어떤 사람라는 것으로부터 시작해서 어떻게 그 정리를 발견하게 되었는지, 그 공식이 얼마나 유용하게 쓰여져 왔는지,
그리고 그 피타고라스 정리를 100번씩 노트에 써 오라는 숙제도 시켜가면서…

그래서 그 강의를 들은 사람중, 특별히 피타고라스 정리를 더 좋은 목소리로 외고,
노트에도 잘 쓰는 사람들이 다시 피타고라스정리 강의를 하는 그 다음 세대의 강사가 된다.

그런데…
갑자기 어떤 사람이 묻는다.
그런데, 이거 어떻게 쓰는 거예요?
지금 여기 제가 땅에서 거리를 측정하는데, 이 피타고라스 정리를 어떻게 사용해볼 수 있나요?

음…
피타고라스 정리를 강의하던 강사는 흠찟 놀란다.

피타고라스 정리를 학교에서 제대로 배우지 못한 학생 하나가,
나름대로 피타고라스 정리를 가지고 세상 나가서 적용도 해보고,
실제 문제들도 풀어보았더니…
아… 피타고라스 정리라는건 이런거구나….
정말 피타고라스 정리를 깨닫게 되었다.

그래서 이 사람이,
자신이 피타고라스 정리에 대해서 깨달은 것을 사람들에게 이야기해보겠다고 한다.
그랬더니 그 옆에 있던 피타고라스 정리 강사가 이렇게 이야기한다.
내가 이미 피타고라스는 매주 열심히 설명도 다 했고, 여러가지 측면에서 여러번 반복을 했으니,
너는 피타고라스 정리의 응용에 대한 것만 좀 설명을 해주면 된다.

그런데 세상에 나가서 피타고라스 정리를 적용하면서 이것을 깨달은 사람은,
피타고라스 정리는 실제로 사용을 해 보고 적용을 해 보아야 이것을 제대로 아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피타고라스가 어떤 사람인지, 공식을 얼마나 많이 노트에 썼는지, 얼마나 멋진 목소리로 그 공식을 외울 수 있는지 하는 것은 본질과는 오히려 동떨어진 것이라는 거다.

…..
내가 보기엔, 이건 현대 교회가 가지고 있는 문제다.

집에서 일하기 vs. 회사에서 일하기

요즘은 office에 가는 날이 많아지고 있다.
예전에는 office에 가야할때만 일주일에 하루나 이틀 정도 가곤 했는데,
지난주에는 5일중에 4일 office에 갔고, 이번주에는 매일 가게되지 않을까 싶다.

집에서 일하는 것을 2020년 3월경부터 했으니, 한 2년 넘게 했었고,
나는 hardware engineer이기 때문에 지난 2년동안도 그래도 일주일에 하루 이틀 정도는 office에 가기도 했었다.

그러나 집에서 일하면서 나는 사실 일하는 시간이 훨씬 길어졌다.
아침에 일어나서 바로 씻기도 전에 바로 컴퓨터 앞에 앉아서 일하기 시작했고,
저녁에 일이 마무리 되는게 없으니, 그냥 자기 직전까지 계속 일하다가 자는 날들이 자주 있었다.
중간에 밥먹는다고 왔다갔다 하는 시간도 없고, 하다못해 커피 마신다고 허비(?)하는 시간도 없으니,
정말 빡빡하게 그리고 어떤 의미에서 효율적으로 집에서 일을 했던 셈이다.
(회사에선 정말 월급 더 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ㅎㅎ)

그런데,
최근에 office에 자주 가면서 또 점점 알게되는 것은,
나는 아무래도 회사에서 여러 사람들과 이야기를 해야하는 일들이 많다.
그런데, 내 자리에 가면 함께 일하는 사람들의 70% 정도는 대충 나와서 또 일을 하고 있다.
그러니, 그 사람에게 쉽게 너 이거좀 해 줄수 있니? 이건 어떻게 생각하니? 이런걸 아주 쉽게 물어볼 수 있다. 내 컴퓨터 화면을 보며주면서, 설명해주기도 쉽고.

가능하면 rush hour traffic을 피하기위해서 아침 첫 미팅은 집에서 하고 가는 편이고,
집에 오는 것은 4시 이전에 집에 오거나, 아니면 더 늦게 오는 편을 택하고 있긴 하지만…
대충 출근 하는데 45분, 퇴근하는데 45분~1시간 정도 걸리는 편이다.
그러니 하루에 1시간 반이상을 길에서 허비하게 되는 셈인데도…
office에서 만나서 쉽게 사람들과 이야기하면서 일하는 것이 가져다주는 효율 때문에,
나는 때로는 그렇게 하루에 1시간 반 이상 길에서 보내는 것이 낭비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때도 있다.

이렇게 집단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기술을 이용해서 집에서 일하는 실험을 길게 해본 것은 인류 역사속에서 없었으므로,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이 경험에 사실 매우 unique한 것일 텐데…
그리고 나와 함께 일하고 있는 사람들이 함께 경험하고 있는 이런 경험들이 매우 unique 한 것일텐데…

이런 경험을 그냥 낭비하지 않고, 잘 확보하고, 정리해서, 제대로 사용하는 어떤 사람들이 있다면 그 사람들은 꽤 큰 advantage를 갖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것이 돈을 버는 회사가 되었건,
교회가 되었건 간에…

‘갑’이 respect를 받지 못할 때

respect라는 단어를 한국어로 번역하면 경의, 존경 정도로 표현될 수 있겠다.
나는 나름대로 예의를 갖추어서 잘 한다고 하는데, 내가 기대하는 정도의 respect를 다시 보여주지 않는 사람들을 만나곤 한다.

현대 미국에서는,
그런 일이 있으면 목소리를 높여라! 라고 이야기한다. 네 권리를 확보해라.
라고 이야기한다.

일부의 어떤 기독교 문화에서는 그리고 다소 전통적 권위주의적 문화 (20세기 이전의 한국)에서는,
괜히 대들고 나서지 말아라. 겸손해라. 분을 삭이고, 권위를 따라라.
라고 이야기 한다.

물론 어떤 사람들은,
네게 respect를 보이지 않는 사람에게는 respect를 보일 필요가 없다. respect는 earn하는 것이다
라고 이야기하기도 한다.

그런데….
만일 내게 당연히 주어져야한다고 생각하는 respect가 내게 보여지고 있지 않는데,
내가 ‘강자’라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가?

가령,
고대 시대에, 내가 주인인데 종이 내게 respect를 보이지 않는다면?
현대 시대에, 내가 고용주인데 피고용인이 내게 respect를 보이지 않는다면?
내가 갑인데, 을이 내게 respect를 보이지 않는다면?

내가 뭐 대단히 ‘갑’의 위치에 서서 살아가는 사람은 아니니…
늘상 내가 강자의 위치에만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성경에 나와 있는 아주 다수의 원칙이나 제안들은,
그렇게 respect를 받지 못하는 사람이 약자인 경우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러면서 하게 되는 생각은…
만일 네가 정말 ‘갑’이라면,
상당히 억울하다고 생각되는 수준까지 그냥 당해라.
그래야 최소한 ‘을’이 보기에 그나마 어느정도까지 ‘공평’하다고 느끼게 될거다.

다만,
혹시라도 너의 ‘갑’의 위치에서 폭력적이거나 강압적이지 않는 의견표현을 통해 꼭 해야할 이야기를 할 수 있다면,
그건 해라. 모두를 위해서.

이런 정도의 생각을 최근 많이 하게 되었다.

Ergonomic Keyboard and Mouse

작년에는 키보드와 마우스를 많이 쓰니까, 손목에 통증이 좀 있었다.
그래서 손목을 잘 잡아주는 손목 보호대같은 것도 좀 사용을 했었고, 의도적으로 키보드와 마우스 쓰는 시간을 많이 줄이려고 노력하기도 했었다.

그런 중에,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서,
Ergonimic keyboard와 mouse를 사서 쓰기 시작했다.

내가 산것은, Logitech Ergo K860 키보드와 역시 Logitech의 MX Vertical 마우스다.

기본적으로 타이핑을 하거나 마우스를 쓸때, 손목의 회전이나 꺾임을 최소화하는 것들이다.
나는 완전 대 만족!

정말 삶의 질이 많이 달라졌다.

그러면서 깨닫게 된것은,
일반적으로 키보드로 타이핑을 하거나 마우스를 쓰는 자세는 인간신체 구조상 자연스럽지 않은 자세인 것이다. 그러니 키보드와 마우스를 많이 쓰는 사람들은 결국은 다 손목 통증을 겪게 되는 듯 하다.

나중에 몇십년 지난 후에는,
세상에 옛날에는 그렇게 이상한 자세로 사람들이 직접 타이핑을 하거나 마우스라는 물건을 써서 컴퓨터를 조작했다고 한다. 그렇게 비인간적인 환경에서 사람들을 일을 시키는 일들이 일어났다.

이런 식으로 사람들이 기술하지 않을까.

Unprofessional

아시아의 어떤 회사와 하는 일이 하나 있다.
그 회사의 미국 Sales rep.은 Southern California에 있고.

어제 밤에는 그 회사와 연속해서 두개의 conference call이 있었다.
그런데 미국의 Sales rep이 매우 이상하게 행동을 하는 것이다.
우리 쪽에서도 8-9명이 들어가 있는 꽤 큰 meeting이었다.
나는 이 사람 저 사람에게 미리 agenda를 넣으라고 요청을 해서 여러 팀에서 자신들의 agenda를 미리 적어 놓은 상태였고.

그런데, 그 미국에 있는 Sales rep이 이상하게 소리를 고래고래지르며 이야기를 하기도 하고, 혼자 막 화를 내기도 하고…
그래서 꽤 크고 중요한 미팅이었는데 완전 이상하게 되어버리고 말았다.

그 후에 내가 그 사람과 따로 전화로 이야기를 했는데, 우리랑 일하면서 맘에 들지 않는 것들을 막 이야기하는 거다.

음….
그래, 네가 마음에 안드는게 있는 것도 알겠고, 그래서 마음 상할수도 있다는것도 알겠다. 그런데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다 모여있는 그 미팅에서 그렇게 이상하게 행동을 해야했었니?

conferece call을 할때는 보통 우리 쪽 사람들끼리 chat을 켜놓고 이야기하면서 하는데, 우리쪽 chat에 완전히 난리가 났다.
아니, 오늘 Frank (가명) 왜그래? 무슨 일 났나?.

보통은 우리가 ‘갑’이고, 아시아에 있는 회사들이 ‘을’이기 때문에,
그 사람들이 우리에게 진짜 잘 한다. ㅠㅠ
비위 맞추어가며, 무리한 요구 하더라도 싫은 내색 하지 않고 그렇게 하는 편인데,
이런 반응을 보니 사람들이 다들… 많이 황당해 하는 분위기.

우리 팀 사람들이 Frank 의 반응을 보면서 한 표현은, unprofessional하다는 것이었다.
아무리 기분이 나쁜 일이 있거나 섭섭하더라도 그런식으로 하면 되느냐는 거다. professional하려면 그래도 일은 일이고 자신의 감정은 감정이어야 하지 않느냐고.

Professional하다는 것이 무엇일까를 다시 많이 생각해보게 되었다.
Professional하다는 것은, 자신의 감정상태나 개인적 상황등에 관계없이 주어진 일을 제대로 해내는 것을 의미한다고 볼수 있는 걸까?

그렇다면… 나는 professional한걸까?

Frank 의 어제 행동은 정말 당황스러웠고, 화도 났고, Frank 에게 본때를 한번 보여줘? 뭐 그런 생각이 살짝 든것도 사실이다.

그렇지만 이럴때 내가 professional한것은, Frank의 그런 행동에 기분 나쁘더라도 그것이 내게 주어진 일, 이 project의 진전과 성공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겠지.

그래서 어떻게 해야하나?
그쪽 CEO와 연락해서 Frank 를 다른 사람으로 바꾸어 달라고 하나?
지금 회사 말고 다른 회사랑 일하겠다는 협박을 하면서 지금 상황을 바꾸어야한다고 그 회사에게 압력을 가해야 하나?
그냥 조용히 이 회사랑 일하는 것을 정리/손절하고 다른 회사를 지금이라도 알아보아야 하나?

그냥 순전히 professional한 일처리라면,
아주 dry하게 그쪽 회사의 높은 사람에게 이 일을 이야기하고, 상황을 개선하라고 요구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우리가 이 일을 더 함께 하기 어려울수도 있다고 투명하게 이야기하고.

그런데 문제는…그럼 Frank 불쌍해서 어떻게 해?… 이런 마음이 내게 있는 거다.
말하자면 내가 그런 의미에서 professional 하지 않은 거지.

설교

우리 목사님이 ‘안식월’을 몇개월 하고 계셔서,
교회에서 주일 설교를 몇번 하고 있다.

우리 교회의 정우 형제와 둘이서 다니엘서 본문으로 설교를 하고 있는데,
원래는 목사님 계시지 않는 동안 훨씬 더 많은 설교를 해야하는 줄 알고,
해야할 이야기들을 많이 쌓아놓고 있었다.
그런데 생각보다 내가 설교하는 시간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하고 싶은 이야기는 많고, 시간은 적고 해서… 무리하게 30분짜리 설교에 많은 내용을 담아서 설교하게 되고 말았다. ㅠ

내가 3번 설교 했고, 이번 주일에 내가 하는 설교로는 마지막 한번이 더 남았다.

30분짜리 4번 설교로 뭐 얼마나 많은 것을 이야기할 수 있겠나.
어쩌면 내가 이렇게 교회에서 설교할 기회가 언제 또 있겠나 싶어,
그냥 다소 무리하게 다다다다닥~ 쏟아놓았다.

그래도 내가 했던 설교들에 대해서 질문도 해오고, 나름대로의 고민도 이야기해오는 사람들이 있어서 좋은 대화들도 조금 나눌 수 있었다.

이번주 마지막으로는, 다니엘서 9장을 본문으로 하려고 한다.

조금만 더 시간이 있다면 조금 더 풀어볼 수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조금 더 눈높이에 맞추어서 해볼 수 있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다가도…
뭐 나 같은 사람이 이렇게 하는게 얼마나 대단한 거라고… 싶어…
그냥 괜히 오바하지말자. 그렇게 생각.

다니엘서 9장은 개인적으로 내 삶과 기도를 획기적으로 바꾼 본문이기도 한데…
내가 그런 본문을 가지고 제대로된 이야기를 할수는 있는 걸까.

늦게 퇴근

어제는 참 오랫만에 office에 늦게까지(?) 있다가 퇴근을 했다.
그래봐야 7시 조금 넘어서 집에 들어왔으니 아주 늦은 것은 아니었지만.

그동안 낮에 office에 가더라도 보통 4시 정도에는 집으로 와서 나머지 일을 집에서 하곤 하였다. 그 이유는 4시가 지나면 rush hour traffic때문에 운전하는 시간이 길어지기 때문에 rush hour에 운전하는 것을 피하려고 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어제는 결국 계속 office에서 일을 하다가 결국 적당한때 나오는 것을 놓치고 6시가 넘어서 나오게 되었다.
보통 운전을 하면 35분 정도면 집에 오는데, 어제는 1시간 가까이 걸렸다.
참 오랜만에 겪는 rush hour traffic이었다.

집에 왔는데 아내도 아직 퇴근도 안했고,
집에 먹을것도 없는 거다.
7시 조금 넘어서 들어왔는데 8시부터 conference call이 하나 있어서,
그냥 그야말로 아무거나 막 먹고, 급하게 컴퓨터 앞에 앉았다.

아… 그래…
COVID-19 이전에는 원래 이랬지.
이렇게 집에 저녁때 와서, 부랴부랴 저녁 챙겨 먹고… 그랬었지…

참 오랜만의 경험이었다.

이렇게 점점 pre-covid로 돌아가고 있는 걸까?

냉이, 달래, 두릅

미국에서 한국음식을 그래도 꽤 잘 구해다 먹지만,
냉이, 달래, 두릅은 미국에서 한번도 먹어본적이 없다.

LA에 가면 이런것도 먹을 수 있으려나…
신선한 나물은 아무래도 수입하는 것도 쉽지 않을 테고,
냉이, 달래, 두릅 같은 것들은 수요가 그렇게 크지 않을 테니 이런걸 미국에 수입해서 파는 유통망 같은 것이 쉽지 않을 것 같긴 하다.

한국에서는 이런 나물들이 얼마나 비싼지 잘 모르겠는데,
그래도 아주 대단히 비싸서 대다수의 사람들이 먹기 힘든 수준을 아닐테고…
그러니 한국에서야 이런 나물을 그냥 흔하게 먹고 하겠지만…

그것보다 한단계 미국에서 구할 수 있지만 많이 먹게되지 않는 것들은,
쑥갓, 미나리, 호박잎 같은 것들.
특히 호박잎 쪄서 강된장이랑 쌈으로 먹는 건 최소한 30년은 되지 않았나 싶기도 하다.

냉이, 달래, 두릅, 쑥갓, 미나리, 호박잎 같은걸 먹어보지 않는 사람들에겐 설명하기 어려운 이야기.

신앙도 역시 그런 비슷한 경험을 하기도 한다.
냉이, 달래를 먹어본 적도 없고, 먹을 생각도 없는 사람에게 그것이 얼마나 맛있는지를 설명하는 것 같은…

Dallas Williard

달라스 윌라드가 세상을 떠난지 거의 10년이 다 되어간다.
아주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고 볼수는 없겠지만,
요즘 기준으로는 일찍 떠난 셈이다. 80이 되지 못해서 세상을 떠났으니.

최근 여러가지 필요가 있어서, 달라스 윌라드의 명저 Renovation of the Heart를 다시 보겠다고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집에 보니 그 책이 없는거다

영어책은 ebook이 있는데, 한국어책은 ebook이 없었다.
한국어로 읽어보고 싶어서
인터넷 서점에서 주문을 한 후,
주말에는 달라스 윌라드의 강의들을 인터넷에서 찾아서 열심히 들었다.

일단… 이분이 철학자여서, 전반적으로 설명이 좀 어렵다.
말하자면 문장에 which, who, what 같은 ‘관계 대명사’가 많이 들어간다. 문장이 길기도 하고. 그래서 이분의 글이나 강의는 한번에 후루룩~ 이해가 잘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렇지만,
오랜만에 달라스 윌라드의 실제 육성을 들으니,
뭐랄까 예전에 배웠던 좋아했던 학교 선생님을 다시 만난 느낌이 든다. 괜히 더 친숙하고 반가운 느낌…

금요일에 COVID-19 booster 맞고,
토요일에 그 핑게로 누워서 빈둥빈둥…
그러면서 달라스 윌라드 강의들을 binge watching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