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나라 follow-up을 하면서 (3)

지극히 신앙이 개인적이다. 20-30세대가 공정에 관심이 많다고 이야기하기도 하고,사회 정의에 관심이 많다고 하기도 하는데,이게 신앙에 관한 discussion에 들어가면 결국은 다 그래서 '나'에 대한 질문들로 귀결된다. 내가 어떻게 하나님의 뜻을 잘 알 수 있는가내가 기쁨을 유지할 수 있는가내가 어떻게 더 성장할 수 있는가... 등등. 하나님 나라는 내가 들어가는 것이라기 보다는,우리에게 다가온 것이라는 이야기를 설명하는데 더 많은 시간과 정성을 쏟아야 한다. 이게 신앙에 열심이 있는 사람들의 특징인지, 아니면 일반적으로 20-30세대의 특징인지는 잘 모르겠는데 (내 생각엔 일반적인 특징인 것 같다.)결국 그렇게 사회정의나 공정에 대한 관심도,그 사회 속에서 어떻게 하면 내가 살아남느냐 하는 것에 대한 관심으로부터 비롯된것 같기도 하다. 하나님 나라의 이야기는 너에 대한…
Read More

하나님 나라 follow-up을 하면서 (2)

또한 이런 신앙의 열심이 있는 사람들이 이 내용을 받아들이는 방식은,지식의 연역적 접근을 선호한다. 이것은 결국 어제 이야기한 신앙을 교리적으로 접근한다는 것과도 연관되어 있을 수 있는데... 가령 성경의 이야기로부터 어떤 내용을 귀납적으로 끄집어 내는 것을 대개는 불편해하거나 익숙하지 않게 생각한다.오히려 이미 알고 있는 신앙의 지식을 이용해서 성경 text를 해석하는 것에 훨씬 더 익숙하다. 그런데 그렇게 알고 있는 신앙의 지식들이 살짝 좀 이상한 것들이 있다. ^^그러니 성경을 읽어보면 성경 본문이 이상하게 해석이 되는 것이다. 가령 구약의 본문에서 무리하게 예수님을 찾으려고 하는 시도를 하는 사람들을 만난다.그러면 구약의 제사법에도 예수님이 드러나 있고,시편의 어느 구절에도 예수님이 드러나 있고...이런 식으로 보는 거다.음... 뭐 그렇게 볼수도 있다고…
Read More

하나님 나라 follow-up을 하면서 (1)

요즘 KOSTA follow-up으로 하나님 나라에 대한 세션을 계속하고 있다.이야기를 나누면서 여러 질문들을 받기도 하고,대화를 나누기도 한다. 아무래도 몇주동안 이렇게 '하나님 나라'라는 주제로 더 공부해보겠다고 하는 사람이면 어쨌든 조금 더 '열심'이 있는 사람들일테고,나름대로 기독교신앙에 대한 기본내용을 잘 알고 있는 사람들일것이다. 적어도 내가 접한 바, '기독교에 조금 더 열심있는' 사람들이 던지는 질문들, 그 사람들의 생각들을 몇가지 적어보고자 한다. 우선, 이들의 생각이 대단히 '교리중심적'이다. 하나님 나라의 이야기는 결국 성경 전체의 '스토리'(내러티브)에 대한 것이므로,진리가 내러티브의 성격을 띤다는 것을 이해해야 하는데,기독교를 '교리'로 배운 사람들에게 내러티브라는 것은 좀 생경하게 느끼져는 것 같다. 한참 네러티브를 설명하고, 이야기를 쭉~ 하고나서..결국 나오는 질문은, 그래서 교리에서 이러이러한 부분은 어떻게 생각해야…
Read More

Teachability

어떤 사람이 teachable하다고 이야기하면, 그 사람이 가르칠줄 안다는 뜻이 아니라, 그 사람이 잘 배우는 사람이라는 뜻이다.그러므로 teachability는 "학습능력" 쯤으로 번역을 해야하지 않을까 싶다. 내가 처음 teachability라는 이야기를 들은 것은 기독교 모임이었다.대충 Christian circle에서 teachability라는 말을 주로 discipleship과 연관시켜서 많이 이야기하는 것을 들었다. 20대, 30대에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서,아...나도 정말 teachable한 사람이 되어야겠다고 많이 결심했었다. 시간이 지나면서,그 teachability에 대한 강의를 하던 사람들을 막상 만나서 이야기를 해보니,그 사람들이 teachable하지 않다는 것을 발견할때가 많았다.아... 그 난감한 배신감은... 기독교인들이 teachability라는 말을 꽤 많이 쓰는데,막상 기독교인들이, 특히 열심이 있는 기독교인들이, 혹은 기독교의 지도자들이,왜 이토록 teachable하지 않은 걸까. 나는 왜 별로 teachable하지 않은 사람인걸까.
Read More

중복

지난 초복때,갑자기 삼계탕을 민우에게 먹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나는 그 날이 초복이라는걸 몰랐는데,민우에게 삼계탕을 주고 나서야 그날이 초복이라는 걸 알았다.아싸~ 오늘은 중복이다.오늘은 아예 날짜를 잘 따져서 미리 calendar에 표시를 해 놓았다. 중복. 오늘은 그래서 삼계탕을 먹을 생각이다. 내 아내는 삼계탕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아마 나와 민우 둘이서만 맛있게 먹게되지 않을까 싶다. 뭐 거창하게 요리하는건 아니고, 삼계탕 사다 먹는거다. ㅎㅎ
Read More

주 52시간 노동

한국에서 어느 새내기 정치인이 주 120시간 노동이라도 일할 수 있게 해야한다고 이야기한 모양이다. 한주에 120시간 노동을 하려면 7일 모두 일한다고 할때, 하루에 17시간 넘게 일을 해야 한다.내가 한주에 120시간 일을 한적이 있었는지는 정확히 모르겠는데,한주에 100시간 넘게 일한때는 꽤 있었다. ㅠㅠ 만일 나보고 한주에 40시간 혹은 52시간만 일하라고 하면, 정말 내 생산성이 현저하게 떨어질것이 분명하다.내가 하고 있는 일은 한주에 52시간만 일해서 모든 필요한 것들을 다 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적어도 요즘은 그렇다.) 그런데,회사 lab에서 일을 하는 technician들은 하루에 딱 8시간만 일한다. 우리 회사에서 엔지니어와 테크니션의 차이는, non-exempt / exempt employee의 차이다. 나 같은 엔지니어들은 exempt employee다. 나 같은 사람은 일한 시간에 따라…
Read More

지금 교회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면

교회에 대한 매뉴얼을 성경에서 찾아보려는 시도가 자주 매우 왜곡된 결과를 가져오기도 한다. 흔히 교회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성경책으로 에베소서를 꼽는데, 적어도 내가 읽기로는 에베소서는 교회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책이 아니다. 그리스도 안에 있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설명한 후에, 그 부르심에 합당하게 살라고 이야기하는 책이다. 사도행전을 가지고 교회에 대한 고민을 하는 시도가 있다.그러나 이것은 헤브라이즘의 유대교적 기독교가 헬레니즘 속에서 어떻게 퍼져나갔는지를 고민하려고 할때 유용할 수 있을 것 같고, 교회 내의 강력한 힘이 있을때 적용될 수 있는 것들이 많이 있을 것 같다. 계시록의 일곱교회 본문에서 힌트를 찾아보려고 하는 시도들이 있다.이것도 소아시아 교회의 특정 상황이 지금 처해있는 상황과 어느정도 연관성이 있는지를 보아야 하는데, 적어도…
Read More

Back to office

이제는 꽤 많은 사람들이 office로 돌아오고 있다.나는 한주에 적어도 하루, 많으면 3일 정도는 office에 가야했고, 그래서 이미 회사에 가고 있었지만...이제는 회사에 가면 사람들이 예전보다 확실히 많아졌다. 미팅 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이야기하는 사람들도 꽤 있고,식사 시간에는 밥도 함께 먹는다. 회사 식당에서는 아침과 점심을 예전과 같이 buffet 스타일로 주기 시작했고,회사 커피 바도 열었다. 나는 여전히 조금 더 조심하는 쪽이어서, 마스크를 어색하지 않은 한 쓰고 있는 편이긴 하지만,그래도 회사 desk에 혼자 앉아 있을때는 마스크를 벗고 있기도 한다. 어제는 정말 오랜만에 회사 식당에서 아침을 먹었다.그랬더니 이제는 진짜 조금 더 예전으로 돌아간 느낌이다. ^^
Read More

더 소중한 사람

회사에서 불이 났다.실제로 불이 났다는 말이 아니라, 일이 막 터져서 해야할 일이 많아졌다는 뜻이다. ^^ 아침에 눈뜨자 마자 바로 computer 앞에 앉아서 Eastern Europe 시간대에 있는 나라와 conference call을 하고, 하루 종일 일을 하고,저녁 식사 간단히 먹고,다시 일을 하다가,밤 12시 넘어서까지 일을 하곤 한다. 밤이 되어도 서로 메시지도 보내고, 이메일도 주고 받으면서 다들 엄청 바쁘다.그저께는 내가 1am쯤 마지막 이메일을 보내면서...아 이젠 내일 아침까지 좀 자자... 하고 자리에 누었더니만, 아침에 일어나보니 그 후에 답이 몇개 더 달렸다. 그리곤 아침 미팅에 다 나와있다. 참 다들 징~허다. 집에서 아내와 민우와도 별로 얘기도 안한다. 그냥 약간 스트레스를 받은 상태로 있기도 하거니와,헤드폰을 머리에 쓰고 하루…
Read More

복음주의

대학생때부터 복음주의자라는 것이 자랑스러웠고, 복음주의가 건강한 balance를 가지고 있다고 믿어왔다. 나의 80-90년대를 돌이켜보면 그런 내 생각은 여전히 옳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복음주의라는 것이 일종의 정치적 분파로 인식되었고,복음주의중에서도 특별히 더 딱딱한 근본주의가 주류로 득세하면서 내가 복음주의라는 입장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내가 복음주의자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뭔가 어색한 지형이 되었다. 꽤 오랫동안 (아마도 지난 10년 정도) 나는 그렇게 비밀스러운 복음주의자였다. 지난 10년을 거치면서,그러나, 나는 이제는 복음주의라는 단어를 떠나보낼 수 있을 것 같다.내가 믿는 것도 물론 변했다. 그렇지만 나는 여전히 내가 80-90년대에 가지고 있던 복음주의라는 범주 안에 계속 머물러 있다.그렇지만 2021년의 복음주의 범주안에 있다고 볼수는 없을 것 같다. 어릴때부터 자라왔던 마을이,커다란 댐에의해 수몰되면서 그…
Read More
No widgets found. Go to Widget page and add the widget in Offcanvas Sidebar Widget A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