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직장 고민 (16)

과거에 내 커리어와 관련해서 했던 결정들이 있었다.
돌이켜 생각해보건데, 내가 커리어 관련해서 혹은 직장과 관련해서 했던 큰 결정들은 지금도 잘했던 것들이라고 생각한다.

아카데미아로 가는 것을 포기하고 인더스트리쪽으로 가기로 한 결정,
Apple같은 1급의 직장을 포기하고 Lenovo같은 2급의 직장으로 옮겼던 결정,
직장에서 일이 잘 풀리지 않을때 쉽게 내 이익을 좇아서 job을 바꾸지 않았던 결정 등등은 모두 내가 믿고있는 신앙과 그 세계관에 깊게 영향을 받은 결정들이었다.

대부분 그냥 세속적으로보면 이상한 결정이라고 볼 수 있지만,
나는 그 이상한 결정들을 신앙으로부터의 용기를 가지고 했었다.

후에 그 결정들에대해 후회한적이 없었던 것도 아니었지만 다시 그 순간으로 돌아간다면 똑같은 결정을 또 했을 그런 결정들이었다.
왜 나는 다시 그 순간으로 돌아가더라도 같은 결정을 내릴것이라고 생각할까?
그 이유는 그 결정들이 무엇이 내게 더 이득이냐의 기준으로 한 것들이 아니라, 무엇이 옳으냐의 기준으로 한 것들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당연히 그 옳고 그름의 기준은 내가 가지고 있는 신앙과 그 세계관에 근거한 것이었다.

또한,
내가 그렇게 내렸던 결정들은 나를 성숙시켰다.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지, 그분을 믿고 산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그분을 믿고 따르는 나는 누구인지 하는 것에 대한 힌트를 제공해주었다.

직장을 다니면서, 그래서 나는, 무엇이 이득이냐에 따른 결정이 아니라 무엇이 옳으냐에 따른 결정을 계속 하고 싶다.
다소 장황하고 난잡하게 써 왔던 몇번의 글을 통해서 나는 지금 내가 처한 상황과 내가 겪고 있는 일종의 갈등들에 대해서 적었다. 원래 계획은 아주 구체적인 상황들까지 시시콜콜이 적어보겠다는 것이었지만… 그건 좀 쉽지 않았다.

어쩌면 지금 처해있는 지금 상황 속에서,
나는 지금 직장과 관련해서 어떤 결정을 해야하는 것은 아닐까 고민을 해본다.
그 결정은 그리고 이익에 근거한 것이 아니라 옳음에 근거한 것이어야 할 것이다.

이 글을 쓰는 지금도 나는 출장와서 호텔 방에 있다.
하루종일 출장와서 일하는게 정말 고되어서 어제는 온 삭신이 쑤신다고 생각을 했다. -.-;
정말 이렇게 열심히 일을 하는게 내 이익을 위한 것이 아니라, 더 큰 가치를 위한 것이어야 하는건 아무리 생각해도 분명한 것 같다.

2018 직장 고민 (15)

서지현 검사가 검사 윗대가리의 성추행을 까발렸다. (완전 멋지다!!)

그리고 또,
안미현 검사는 강원랜드 수사를 하는데 외압이 있었다고 까발렸다. (진짜 멋지다!!)

왜 여성 검사들이 이렇게 완전 용기있는, 그리고 통쾌한 일들을 하고 있는 걸까.
왜 남성 검사들로부터는 이런 속시원한, 그리고 용기있는 기개가 보여지지 않을까?

뭐 물론 두명의 여성 검사들의 폭로를 가지고 전체 남성과 전체 여성을 싸잡아서 치켜올리거나 싸잡아 내리는 것은 지나친 일반화일수 있겠으나…

이런 생각을 해 보았다.
이런 여성 검사들은, 남성 검사들이 윗대가리 영감님들하고 룸싸롱 가서 희희덕거리는 그 ‘주류문화’에 낄 수 없었을 것이다. 그리고 그 자리에서 윗대가리 깍뜻하게 모시는 일을 할 수 없었을 것이다.

검사 동일체라고 일컬어지는 문화,
대한민국 최고의 상명하복 문화가 치밀하게 짜여져 있는 검사 조직 속에서…
그 단단한 조직 이기주의와 그로인한 왜곡을 드러내는 일은… 그렇게 핵심에 들지 못하는 사람들로 인해 crack이 생기는 것이다.

기독교에서 자꾸만 중심부로, 주류로 들어가고자하는 일들에 대한 비판은 여러 각도에서 이루어져 왔지만…
나는 이들 여성검사들의 용기있는 폭로에 박수롤 보내며…
세상에서 그리스도인들이 해야하는 일들이 이와같은 것들은 아닐까 생각해 본다.

기독교인이라는 핸드캡 때문에 중심부로 가지 못하고,
그래서 중심부에 있는 사람들이 깨지 못하는 왜곡에 crack을 만드는 일.

실리콘 밸리와 같은 곳에는…
나는 이런 이야기들을 아주 치열하게 많이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 자신에게도 이 이야기를 반복해서 지겹도록 자꾸만 remind 시켜야한다고 생각한다.

내가 직장생활을 하면서 아주 많이 많이 많이 많이 많이 많이 많이 많이 생각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이야기를 이해하고 함께 하려는 사람이 없어 참 많이 외롭다….)

2018 직장 고민 (14)

그리고 내겐 정말 심각한 고질병이 있다.
그것은 공정하지 못한 것을 정말 잘 참지 못한다.

음…이게 내가 정의감에 넘친다거나 공명심에 사로잡혀 있다는 말이 아니다.
내게 공정하지 못하게 손해나 피해가 오거나, 내가 오해를 받거나, 내 뜻이 곡해되는 것을 정말 잘 참지 못한다.

그러니 내가 회사에서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거나 내 나름대로의 선한 뜻이 잘 펼쳐지지 않는 것을 잘 참지 못하는 것이다.

왜 그럴까? 왜 나는 유난히 그걸 못 참을까?

이게 내게 워낙 심각한 고질병이기 때문에 나름대로 여러가지로 분석과 생각을 해 보는데…
나는 내 안에 갖혀 있기 때문에 참 보기가 어렵다.

그렇지만 내 나름대로 생각해본 것은…
내가 내 control 밖에 나가는 상황을 몹시 못견뎌 하는 것 같다.

내가 회사에서…
나는 내가 생각하기에 이만큼까지만 일을 하고,
내 의지로 내가 ‘잘나가는 정도’를 잘 정해서 control하면서 살면, 나는 그렇게 힘들지 않을 것 같다.
(실제로 예전에 그렇게 살기도 했고.)

그러나,
나는 내가 100만큼의 실력과 가치와 기여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것을 70만큼만 인정을 받는 상황이 되면…
그 상황 자체가 내 통제아래 있지 않게 되는 것이고, 나는 그것을 불편해 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보고 있다.

하나님의 통제가 아니고, 내 통제다.
나는 하나님의 통제는 못 믿겠고… 내 통제만 믿는 거다. 음….

Me too

“Me too” movement가 미국에서는 peak를 쳤다 싶었는데,
한국에서는 최근 한 검사의 폭로로 불이 붙고 있는 것 같다.

그런데,
나는 지금 여성들이 하고 있는 Me too 로는 이 운동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내가 생각하기에 이 운동이 제대로 되기 위해서는,
남성들이 “나도 가해자였다”고 고백하는 Me too 가 나와야 한다고 본다.

나는 정말 양심적으로 여성에게 육체적 폭력을 가해서 내 (성적)욕망을 취하려고 한적이 없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정말 가만히 생각해보면…
내가 살고 있는 사회와 문화를 생각해보면,
내가 알지도 못하는 사이에, 그저 나는 그것을 당연한 사회적 통념이라고 여겼기 때문에,
부적절한 농담을 한다거나, 여성이 불쾌하게 생각할만한 것들을 한 것들이 분명이 있다.

그게 일반적으로 여성이 될수도 있지만,
가깝게는 내 아내나, 내 딸, 내 동생, 내 어머니가 될수도 있다.

나는 여성들의 Me too 운동을 지지한다.
그러나, 그 운동에 남성들이 동참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도 피해자다 라고 이야기하는 여성들의 Me too 에 대해서,
나도 가해자다 라고 이야기하는 남성들의 Mee too 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Me too.

2018 직장 고민 (13)

나는 오지랖이 넓다.
음… 좀 많이 넓은 것 같다. -.-;

그래서 직장에서 뭐가 잘 안되면, 그 잘 안되는걸 가만히 보고 있지 못할때가 많다.
그래서 어찌어찌하다보면 괜히 나서서 일을 많이 하게되는 상황을 만나게 되기도 하고, 괜히 쓰잘떼기 없이 위험부담이 큰 일을 하는 일도 많이 하게 되었다.

특히 내가 start-up 회사들을 다니면서… 혹은 start-up 회사비슷한 환경 속에서 일을 하면서 내게 어떤 일하는 자세랄까 그런게 생긴게 있는데….
그건 내가 일을 할때 그것에 대해 무한정 책임을 느낀다는 거다.

start-up 회사들은 대개는 한 사람이 여러 역할을 감당해야하고, 혹은 한 사람이 큰 기업으로 따지면 여러 부서의 일을 한꺼번에 해야하기도 하는데,
대개는 back-up option 이 없는 경우가 많다. 그냥 내게 주어진 일은 내가 어떻게든 해내어야 하는거다. 그게 잘 안되면 내가 좀 직장에서 구박받는 수준의 문제가 생기는게 아니다. 회사가 망한다!

가령, 내가 예전 직장에서…
11월에 새로운 회사에 들어갔다. 그런데 그 직장에 들어가기도 전에 나는 출장 비행기표를 끊었다.
그리고 회사 들어간지 둘째주에 독일로 날아갔다.
그쪽 사람들과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누고…
나는 1월에 한두동안 30만불이 넘는 돈을 나 혼자 쓰면서 독일에서 중요한 실험을 했다. 내가 회사 들어간지 두달이 채 되지 않은 때였다.
그런데 이 실험이 얼마나 중요했느냐 하면… 내가 만일 여기서 이 실험에서 실패를 하면 내가 속한 그룹 자체가 다 날라가게 되는 상황이였다.
모두 다 lay-off 당하고 office는 문을 닫는 상황이였다.
그룹에 들어온지 두달된 사람에게 그런 일을 맡겨야할만큼 그 회사의 상황은 급박했던 거다.

나 같은 사람이야 회사 망해도 어떻게든 그럭저럭 다른 job을 찾겠지만…
그 그룹에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테그니션으로 일하는 이민자들도 있었는데 그런 사람들을 삐끗 잘못하면 몇달, 길면 1~2년씩 job 을 못찾고 힘들어 하는 경우도 꽤 많다.
내가 오늘 지금하는 이 일을 제대로 못하면, 나 뿐 아니라 저 사람들까지도 모두 직장을 잃고 거기 딸린 가족들도 다 그렇게 고생을 하는 거다…

이런식의 경험을 몇번 하고나면….
일단 내게 맡겨진 일은 정말 이거 실패하면 회사가 망한다는 생각으로 하는 버릇(?)이 생긴다.
지금 회사에서도 나는 그런것 같다. (사실 지금 회사가 start-up 이기도 하고…)

그래서 내 윗사람이 되었건, 나와 그리 많이 관계 없는 부서의 일이 되었건 간에…
내가 무언가를 할 수 있는데 그 일이 잘되고 있지 않으면 그걸 가만히 보고 있지 못하는 것 같다.

버벅거리면서 일을 잘 못하는 상사 밑에서 일하는 것이 힘든 이유 가운데 하나는 그런 점도 있는 것 같다.

개인적으로 나는 이런 자세는 실리콘밸리에서 참 배울만한 자세인 것 같다.
그래서 그런 차원에서라면 나는 회사 내에서 내 영향력을 더 키워가고 필요한대로 오지랖 넓게 일하는 것을 더 추구할 필요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기도 한다.

2018 직장 고민 (12)

그럼 내가 더 높아지고 싶다는 생각은 왜 그렇게 가지고 있는 걸까?
엄밀한 의미에서는 내가 더 높아지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 것 같지는 않고, 내 능력만큼 충분히 인정받지 못하다고 느껴질때가 있는 것 같다.

내가 직장생활을 하면서 잘 견디지 못하는 때는 나보다 못한 사람이 내가 하는 일에 너무 큰 영향을 주는 상황이 되는 것이다. 내 boss가 나보다 똑똑하지 않으면, 아니, 최소한 내가 그 사람으로부터 배울점이 있지 않으면, 나는 그 사람과 일하는 것을 참 힘들어 하는 것 같다.
내가 생각하기에 바보같은 일이라고 생각되는 일을 하기 싫어하는 것이다.

지금 회사에서도 그렇다.
적어도 내 분야에 관한한, 우리 회사 전체에서 나보다 더 잘아는 사람이 없다.
그래서 내 분야에 조금이라도 연관이 있는데 그걸 제대로 못하는 걸 보면 나는 복창이 터질때가 많다.
게다가 그게 내 윗사람이면 내게 엉뚱하게 바보같은 work order가 떨어지게 되는 거다.
물론 우리 회사는, 적어도 내가 속해있는 그룹은, 내가 해야하는 일에 대해 내 input을 중요하게 여기고 있고, 그래서 내 의견을 듣지 않고 내게 무엇을 해야한다고 떨어지는 일은 거의 없다.

그래도 전반적인 방향등이 좀 이상하게 나간다 싶으면 나는 그걸 많이 속터져 하는 것 같다.

이건 한편으론…
내가 유난히 오지랖이 넓기 때문이기도 하다.
다른 사람이 하는 건 좀 그러려니 하고 지나가면 좋은데, 나는 그게 잘 못되는걸 잘 보고 있지를 못할때가 많다. 적어도 내 전문분야와 관련된 일의 경우에는.

또 다른 한편으론…
나는 매우 independent한 성격을 가지고 있어서, 내 결정과 내 판단이 아닌 결정과 판단을 잘 못견디는 것 같기도 하다.

위의 ‘오지랖’에 대한 것은 내일 조금더 다루어보기로 하고…

내 independent한 성격에 대해서 조금 더 생각을 풀어보자면,
아주 젊을땐 그것이 내 큰 장점이라고 생각했다. (실제로 장점이 되기도 했다.)
그러나 조금 더 나이가 들고나서는 그것이 극복해야하는 내 단점으로 여기고 노력을 했던 시기도 있었다.
지금은 그것을 양날의 검으로 보고, 한편 그것을 선용하기도 하면서, 한편 그것이 잘못횐 방향으로 가지 않도록 balance를 맞추는 일을 더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러는데 있어서 내게 정말 중요한 덕목은 ‘사랑’이다.
내가 생각하기에 불합리하더라도 다른 사람을 위해 함께 그 길을 가주는 마음…
그리고 그렇게 독립적인 내 성향이 내 자신만을 위해 사용되지 않고 다른이들에게 유익이 되도록 하는 것…

2018 직장 고민 (11)

그런데… 조금 더 돈을 벌고 싶다는 생각은 어디에서 올까?

지금 내가 회사에서 받고 있는 돈이 어느정도냐….
내가 정말 어마어마하게 돈을 많이 받고 살고 있다고 할 정도는 아니지만^^
그래도 내가 학생때 생각했던 것 보다는 훨씬 더 많이 벌고 있다.
내가 대학때, 심지어는 내가 박사과정때라도,
지금 내가 받고 있는 정도를 내가 벌게될 것이라고 이야기한다면 그거 짱인데~ 라고 반응을 했을 것 같다.

그럼에도 내가 정말 돈 여유를 왕창 가지고, 건강하게 저축해가며 살고 있느냐 하면 그건 아니다.

그도 그럴 것이,
얼마전 읽은 어떤 기사에서 보니,
산호세에서 집을 살 수 있는 최소의 수입이 연봉 $216,181 이라고…

워낙 이 동네의 living cost가 높기 때문에,
그래도 다른 예전에 생각했던 것보다는 더 많이 벌고 있지만,
지금의 수입이 풍족하다고 느끼지 않는 것이다.

솔직히 말해서 나는 고급차 타고싶다는 욕심도 없고, 큰 집에서 살고 싶은 생각도 별로 없다.
나도 내 아내도 우리 민우도 다 사치하는 타잎이 아니고,
오히려 해외 여행 많이 다니고 좋은 차 타는 실리콘 밸리의 다른 사람들과 살짝 이질감을 느낄때도 있다.

그렇게 생각하면,
더 누리기 위해서 내가 더 돈을 많이 벌고자 하는것은 그리 크지 않은 것 같고…
결국은 안정감을 위해서 더 돈을 벌고 싶어하는 것 같다.

미래에 대한 불안감,
내가 몇살까지 일을 할 수 있을까…
충분히 돈을 벌어서 우리가 나이 많을때까지 쪼들리지 않고 벌어서 은퇴할 수 있을까…
민우에게는 필요한 모든 것을 다 공급할 수 있을까…

그래서 내 걱정과 마음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적어도 돈에 관한한 나는 greed 보다는 fear가 더 우선하는 것 같다.

2018 직장 고민 (10)

어떤 사람은 이렇게 얘기할거다.

그래서, 너 좋은 직장 다니는데 그 와중에 불만이 좀 있다는거 아니냐.

음…. 맞다.

그걸 왜 이렇게 길게 썼느냐 하면…
사실 내가 막상 이 직장을 다니면서 하는 고민의 찌질함과 detail을 가능하면 제대로 이야기해보고 싶어서였다.
처해 있는 상황을 좀 멋지게 각색해서 이야기하기 보다는, 그걸 길게 풀어서 쓰면 찌질함이 좀 제대로 보여질 수 있지는 않을까 싶어서 그렇게 써 보았다.

보통 직장에 대해서 어떤일이 생기거나, 그것과 관련해서 어떤 문제에 맞닥드리면,
사람들은 흔히, (나 같은 사람은 특히 더)
그것이 마치 세계평화, 남북통일, AIDS 박멸 쯤이나 되는 것 처럼 고민한다.

도대체 왜 그렇게 오바해서 고민하고 생각하는 걸까….

2018 직장 고민 (9): positive

그런데 나는…
사실상 지금은 나 혼자서 하나의 team인 셈이기 때문에,
완전 내 마음대로다!

아침에 좀 피곤해서 늦게 나가더라도 그날 아침에 미팅이 없다면 괜찮다.
오후에 좀 일찍 퇴근하는 것도 일만 된다면 얼마든지 괜찮다.
마음만 먹으면 며칠 회사 안나가고 집에서만 일하는 것이 가능할 수도 있다!

그래서 나는 가끔은 오후 3시… 이럴때 그냥 집에 와서 집에서 속옷 차림으로 혼자서 일할때도 있다.

정말 왕 flexible한 일정이다.

내가 출장이 좀 많긴 하지만,
한번도, 누구도, 내게 출장을 가라고 요구하는 일은 없다.
모두다 내가 계획하고, 내가 일정을 짜고, 그냥 ‘나 언제 출장간다’고 사람들에게 이야기만 하면 된다.
내가 일만 벌이지 않으면 나는 진짜 일 안해도 된다. -.-;

나는 사실 micromanage 되는 것을 유난히 잘 견디지 못하는 부류의 사람이다. 그런의미에서 이렇게 완전히 flexible한 일정에 내 맘대로 할 수 있는 여유가 많다는 것은 나로선 큰, 아주 큰 장점이다.

직장 분위기가 그럴 뿐 아니라, 내가 지금 이 직장에서 처한 매우 독특한 position 때문에 더더욱 그렇다.

2018 직장 고민 (8): negative

우리 회사는 start-up 이다.
그러니 당연히 risk가 높은… 하고 있는 일이 잘 안될 가능성이 많은 일들을 한다.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들도 거의 다 그렇다.

risk가 높은 일을 하는건 사실 꽤 stressful한 일이다.
내가 하는 어떤 결정 하나가 potentially 이 project 전체를 완전히 망하게 할수도 있다는 상황에 처한다거나,
내가 지금 이걸 제때 제대로 해내지 못하면 project 뿐 아니라 회사 전체에 아주 심각한 damage를 주게되는 상황에 처하는 것은…
정말 몸과 마음을 힘들게 한다.

그런데 내가 하는 일들이 대부분 그렇다.
그러니 나는 이중 삼중으로 실패할 경우의 back-up plan 들도 머리에 그리고 있어야 하고,
회사 내 사람들도 그것에 협조하도록 내편으로 만드는 일도 해야하고,
회사 밖의 사람들에게도 지금 이 일이 잘되면 우리가 다 잘되는 일이니 함께하자고 설득하고 격려해서 일이 되게끔 해야한다.

어… 그런데… 이게 안되면… 그럼 정말 큰일인데….
그런 일들이 머리 속에는 늘 몇개씩 돌아다니고 있고,
그것 때문에 대개는 해야하는 일이 일반적으로 많은 편이다.

아침 8시쯥 부터 일을 시작해서, 오후 5시정도까지 일하고…
집에와서는 저녁 먹고 다시 일을 좀 한다.
때로 저녁에 아시아쪽과 하는 conference call, 이른 아침/새벽에 유럽쪽과 하는 conference call들이 있기도 하다.

일이 많고, 그 일들이 대부분 stress level이 높은 일이라는건 꽤 사람을 피곤하게 한다. 게다가 그 일들에 대해서 주말에도 완전히 까먹고 지내기가 매우 어렵다면 더더군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