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것들은 어렵다

자신이 예쁜줄 아는 못생긴 사람에게 사실을 말해주기
자신이 노래 잘부르는 줄 아는 음치에게 노래 가르쳐주기
자신이 설교 잘하는 줄 아는 목사에게 설교 잘못 지적하기
자신이 믿음 좋은 줄 아는 현대판 바리새인에게 복음의 진수를 이야기해주기

내가 스스로,
다른 사람으로 부터 이런 지적을 받았을 때 겸허하게 받아들이는 사람이 되었으면….

내게,
주변의 다른 사람들에게 그 사람들의 마음을 상하지 않고 사실(fact)을 친절하고 자세히 이야기해줄 수 있는 지혜가 있었으면…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