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rcissism

나는 매우 자주 나 스스로를 지나치게 괜찮은 사람이라고 착각하는 경향이 있다.
내 머리 속에 잠깐 스쳐간 ‘멋진 생각’을 하고 있는 나는 오래 기억하여 내가 마치 그렇게 살고 있는 것 같이 생각하는 반면,
내 머리 속에 늘 남아 있는 ‘추악한 생각’을 하고 있는 나는 쉽게 잊어버린다.

자신 스스로를 지나치게 후하게 평가하고 있는 사람들을 만났을때 내게 다가오는 당황스러움과 안타까움을 한번 곱씹어본다.

나는 과연 다른 이들에게 얼마나 이러한 ‘narcissism’에 젖어 있는 사람으로 보이고 있을까?
때로 다른이의 눈을 통해서 본 내가 더 정확할 때가 있을텐데.

신앙의 성숙을 잴 수 있는 여러가지 척도 가운데,
이러한 narcissism으로부터의 탈피도 중요한 척도인 듯 하다.
‘자기 비하’나 ‘열등감’ 혹은 ‘낮은 자존감’에서 비롯된 낮아짐이 아닌, 자신의 정체를 제대로 파악함으로써 얻어지는 그런 경지.

그런 의미에서 바울이 스스로를 ‘죄인의 괴수’라고 한 말에는… 정말…


Comments

Narcissism — 2 Comments

  1. 음…남편이 마누라 눈에는 그렇게 보여요. 좀 겸손해지나요? 호호호.. 농담이에요.

    • ‘그렇게 보인다’면… 내가 죄인의 괴수로 보인다고? ^^
      사실 농담이 아니고… 나는 좀 심하게 나에 취해서 사는 경향이 있지. 내 잘못을 작게 보고 내 장점을 크게 보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