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조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데 올리기 좀 쑥스럽지만…
내 스스로에게 더 큰 motivation을 주기 위해서…
2년쯤 전에… 오랜만에 이리저리 건강 검진을 받았다.
큰 건강의 문제가 있덨던 것은 아니었지만, 여러가지 좋지 않는 증세들이 나타나고 있었다.
overweight에, 콜레스테롤이 높고, 고지혈증에… 게다가 약간의 지방간 증상까지.

그게 2006년 가을이었다.

그때 이후로 점점 식사를 조절하고 운동을 하면서 체중조절을 하고 있다.
2007년 1월 부터는 거의 매일 체중을 재면서 체중 변화를 기록하고 있다.
up & down이 있지만…
(체중 조절이 좀 된다 싶어서 운동을 안하기도 하고… 그러다가 체중이 늘면 다시 운동을 하고… 뭐 좀 그랬다.)

2006년 thanksgiving 직전에 쟀던 체중 192 파운드 (87Kg),
어제 잰 체중 159 파운드 (72Kg) .

금년 가을까지 150파운드 (68 Kg) 정도까지 줄이는 것이 목표이다.

운동을 하고 체중을 줄이면서 건강도 많이 좋아졌다.
콜레스테롤도 정상치, 고지혈증 증세도 없어졌고.. 무엇보다 몸이 가벼워서 훨씬 더 생기가 돈다.

나야… 미용을 위해 체중조절을 하는게 아니고 건강을 위한 것이니까…

하루에 대략 6-8마일 정도를 뛰고, 총 섭취하는 칼로리의 양을 2000-2500 이하로 절제하고 있다.
대략 한달 30일중 2/3 정도에 운동을 하고 있다.
기름진 식사를 되도록 하지 않고, 설탕 섭취를 줄였다. 현미밥을 먹고, 과일을 섭취를 좀 늘였고, 육식은 제한적으로 기름기 적은 것만 한다.

주말에 보스턴에 가지 않는 때에 시간이 남으면 10마일 넘게 뛸때도 있고…
두주 전에는 얼마나 뛸수 있나 테스트 해보기 위해서 한번 뛰어 봤는데…
15마일까지는 크게 어려움 없이 뛸수 있음을 확인했다. (트레드 밀에서 뛴거니까… 실제로 뛰면 이보다 못하겠지만.)

이렇게 써놓고 나니 좀 쑥스럽구만…

아참, 다음의 web site에서 얼마나 칼로리를 섭취해야하나 계산도 할수 있다. 꽤 유용함.
http://www.globalrph.com/dieting_calc.htm


Comments

체중조절 — 6 Comments

  1. 저도 건강에 조금 문제가 있는 듯 하고, 그래서 나름 운동을 한다고 했는데, 자극이 되는군요. 운동도 그렇고 음식 조절도 그렇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JK 나이땐… 전 건강… 그런건 아예 생각도 안했었죠. ^^
      KOSTA 간사중에 ‘폭식조’라고 있었는데… 그 폭식조의 member였습니다. 엄청 먹고… 운동안하고…

      매년 KOSTA 집회 등록을 시작하면… 저도 ‘몸 만들기’에 돌입합니다. 그래서 운동량도 늘이고… 식사도 더 건강하게 하고…
      7월첫째주에 최상의 컨디션으로 갈 수 있게 하려고요.

      KOSTA를 섬기는건… 건강에도 도움이 되는 듯 합니다. ㅋㅋ

  2. 저 역시도 위 그래프와 2007년 부터 거의 비슷한 곡선을 유지 하는것 같습니다. 물론, 건강 상태 역시도… 키가 있어서 그런지 제가 약 5파운드 적은것 같지만…
    몸 만들기 프로그램 역시 비슷한 시기에 시작되어서 진행중인데… 지난주 자전거와 함께 구르느라 대문 이빨이 1/3 소실된 관계로.. 와이프 안심시키느라 약 열흘째 숨쉬기 운동만 하고 있긴 하지만….

    7월 첫째주에 최상의 컨디션으로 만날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 쓰신 글로 미루어 보아,
      “정민지원”은… “지원”이 아니고 “정민”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ㅋㅋ
      드디어 정민지원의 정체를 밝혀내다!!
      그나저나 많이 다치시진 않았나요? 큰 사고를 당하신 듯 하네요…

  3. 방금 전 민우랑 나와 대화
    “엄마는 아빠 통통한 거 더 좋아해”
    “민우도. 왜냐면 아빠 배에 pillow 처럼 하면 푹신푹신했어. 지금은 너무 딱딱해..”

    뭐 그래도 남편 건강이 우선이죠.

  4. 운동보다는 먹는 거 조절이 체중 줄이는데는 가장 우선이라죠.. ^^ 그게 잘 안되네요.. 아내가 160파운드까지 빼면 상 준다고 했는데 그 마지막 1~2파운드가 날 울리죠. 그리고 사역의 특성상 주로 목요일 밤에 무너지곤 하는데 어제도 학생들과 함께 늦은 저녁을 먹고 오니 오늘 아침에 2파운드는 그냥 다시 붙더라구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