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예정, 회심, 칭의, 양자됨, 성화, 견인

11-1 예수께서 우리의 죄를 위하여 죽으셨다는 것이 기독교 복음의 핵심이라고 이야기하는데, 그렇다면 부활이 반드시 필요하지는
않은 것 같아 보이지는 않습니까? 바울은 부활이 없다면 우리가 믿는 모든 것이 헛된 것이라고 했는데… 예수의 죽음을 복음의
핵심으로 이해하는 framework에서 보면 부활에 대한 강조가 꼭 그렇게 되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수도 있지 않을까요?
이 질문에 대하여 당신은 어떻게 대답하시겠습니까?

13-1 예수님을 전혀 모르는 사람이 예수를 믿게된다고 합시다. 이 사람은 처음 복음을 접하면 이전에 자신이 살아왔던
가치관의 체계 내에서 복음을 이해하게 되고, 따라서 이 사람의 이해의 많은 부분은 잘못된 것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예수님을 믿고
점차 그 잘못된 이해들을 바로잡아 나가게 되겠지요.
그렇다면, 이렇게 처음 잘못된 이해를 하면서 예수를 믿고 점차 그 오해를 풀어나가는 과정에 있는 사람을 놓고 보았을때, 이 사람은 언제 ‘구원’을 얻었다고 이야기 할 수 있겠습니까?

이런 관점에서 구원 받는 과정을 생각해 보면, 구원 받는 과정이 매우 discrete 한 과정이라기 보다는 gradual한 과정인 것 같아 보입니다. 당신은 이 문제를 어떻게 이해합니까?

15-1 한번 성도가 된 사람은 결코 낙오할 수 없다는 웨인 그루뎀의 논점을 기억해 보십시오.
가령

히브리서 6:4-6

번 빛을 받아서 하늘의 은사를 맛보고, 성령을 나누어 받고, 또 하나님의 선한 말씀과 장차 올 세상의 권능을 맛본 사람들이 
타락하면, 그들을 새롭게 해서 회개에 이르게 할 수 없습니다. 그런 사람들이야말로 하나님의 아들을 다시금 십자가에 못박고 욕되게
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과 같은 본문을 그렇다면 어떻게 설명할 수 있겠습니까?

15-2 이 땅에서 사는 동안 ‘완전성화’가 가능하다고 믿는 신학적 견해들이 있습니다. (감리교 – 웨슬리안 신학에서는 완전성화를 이야기합니다.) 완전성화에 대하여 당신은 어떠한 설명을 할 수 있습니까?

One thought on “부활, 예정, 회심, 칭의, 양자됨, 성화, 견인

  1. 완전성화 ?
    아무리 나이를 먹은 사람일 찌라도 인생의 삶속에서 실수를 하는것 같아요 그거와 같이 믿음의 성화는 죽는 그날까지 되어져 가는것과 같이 우리인간은 죽는 그날까지 죄을 짓고 회개하며 가는것이
    하남님을 의지하여 가는것이 되는것 입니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