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탈근본주의 여정 (4)

이렇게 성경을 역사비평적으로 접하다보니…
도저히 축자영감설은 내가 받아들일 수 없게 되었다.
이렇게만 쓰면 약간 논리의 비약이 좀 있긴 한데… 그 과정을 다 설명하자면 너무 장황해지는 것 같아서…

이런 과정을 통해 내 나름대로 다다르게된 탈근본주의적(?) 성경해석의 단편들을 몇가지 열거하자면 다음과 같다. (각각의 내용에 많은 설명이 필요한 것들이지만, 일단 그 결론적 내용만을 적어본다.)

(1) 나는 천지창조의 기사가 과학적 사실을 기술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따라서 그것을 과학적 기술로 해석하는 소위 ‘창조과학자’들의 반진화론적 창조론은 성경을 무리하게 해석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개인적으로 진화론을 과학적 사실로 믿으며, 그것이 내 신앙과 전혀 충돌하지 않는다.

(2) 나는 아담과 하와가 실제로 존재한 인물이 아닐수도 있고, 마찬가지로 창세기등의 어떤 이야기들이 실제적으로 역사적 사건이 아닐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그것이 실제 역사적 사건이라하더라도 물론 괜찮다. ^^
나는 구약의 그런 기사들은, 그것을 기록한 이스라엘 백성들의 신앙고백으로 봐야 한다고 믿고, 그것을 문자주의적으로 해석하려는 시도는 무리한 것이라고 믿는다.

(3) 성경의 기자들이 잘못된 생각이나 이해를 가지고 성경을 썼을 수 있고, 그것은 성경에 그대로 드러날 수 있다고 믿는다. 가령 신약성경중 초기 문서들은, 예수님의 재림이 시기적으로 곧 있을 것이라고 믿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는데, 그것은 그 문서를 기록할 당시 그 기자가 그렇게 믿고 있었기 때문이다.

(4) 남편이 가정의 머리, 혹은 리더가 되어야 한다는 에베소서의 가르침 역시, 역사적인 것이라고 믿는다. 나는 현대에서 남편이 머리, 아내가 그것에 순종하는 모델을 그대로 적용하는 것은 에베소서가 쓰여진 역사적 context를 무시하고 성경을 읽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5) 세상의 모든 민족이 (ethnic group이 되었건, linguistic group이 되었건…) 복음을 들으면 그제서 주님이 오신다는 말씀을 문자적으로 보지 않는다. 나는 지금이라도, 내일이라도 주님이 바로 다시 오실 수 있는 모든 여건은 이미 다 갖추어져 있고, 다만 주님께서는 긍휼의 마음으로 그 시점을 delay 시키고 있을 뿐이라고 믿는다.

이 외에도.. 쓰자면 뭐 한참 많지만…
뭔가 읽는이들이 금방 catch 할 수 있는 것들만을 좀 추려서 적어보자면 이렇다.

13 thoughts on “나의 탈근본주의 여정 (4)

  1. 한가지 질문이 생각이 나는데요… 그럼 성경의 내용중에서 절대로 타협할 수 없는 내용은 뭔가요? 포괄적으로 광범위하게 해석할 수 있다는데는 그리고 여러 성경을 대하는 사람과 시대에 따라 해석이 다양하게 전개될 수 있다는 점에는 동의하지만… 마냥 모든 것을 포괄할 수는 없는 것임에 틀림없는 거 같은데요… 저는 “문자적”이라는 것을 톰라이트가 정의한 것처럼 “텍스트의 원저자가 의도하는 뜻”이라 생각하면 1-5번의 내용은 수용할 수 있는듯 하면서도… 2-5번은 참 저에게는 아직 받아들여지지 않는 내용인듯 합니다. 어떤 면에서는 너무 합리적 이성적이라 생각됩니다. 그래서 생각되어지는 것은 그럼 성경중에서 어떤 내용은 정말 “문자”그래도 받아져야만 하는 것이라 생각되는지 궁금합니다.

    • 음하하.. 놈하나 형제는 이런 질문 하나 할 것 같았습니다. ^^

      아주 날카로운, 좋은 질문인데요.

      저는 결국 중요한 것은 성경이 ‘전체적으로'(as a whole) 무엇을 이야기하는가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전체적인 그림을 바탕으로, 역사적 배경을 이해해가며 본문을 읽어야 한다는 거지요.

      성경을 읽을때,
      요리책에서 recipe를 찾는 방식으로 읽는 것도 잘못된 것이고요,
      (흔히 문자주의자들이 범하는 실수이지요.)

      그저 오래된 구전동화를 읽는 방식으로 읽는 것도 잘못된 것이고요,
      (흔히 자유주의자들이 범하는 실수가 이런 부류라고 봅니다.)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역사적 흔적과 배경을 살았던 ‘진짜 사람들’이 쓴 신앙고백을 하나님께서 모아서 주신 것 으로 읽어야 한다고 봅니다.

      저는 성경이 하나님의 호흡(pneuma)으로 쓰여졌다고 하는 것을 믿습니다. 성경의 신적권위 (divine authority)를 믿습니다. (적어도 제게는, 이것이 제가 붙들고 있는 전제입니다.)
      그렇지만 그것이… 성경의 한 구절을 뚝 떼어다가 아무에게나 들이대면서 이게 맞다고 주장할 수 있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봅니다.

      성경은 신적권위를 가지고 있지만,
      그것을 해석하는 방법은 신적권위를 가져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흔히 근본주의자들은 그 해석방법에 신적권위를 부여하는 우를 범한다고 보고요.

      저같은 공돌이는요,
      뭔가 딱 떨어지는 한가지의 정답이 있지 않으면 늘 불편한 마음이 사실 많이 있는데요…
      하나님께서 긴~ 역사속의 실존인물들을 통해 대단히 방대한 성경을 집대성하실때엔, 이것을 수학공식 풀듯이 flat하게 주시기 보다는 훨씬 더 복합적이고 입체적으로 주셨다고 생각합니다.

      완전하시고 온전하신 하나님의 선하신 뜻을,
      제한된, 망가진, 깨어진, 사람들의 생각과 언어를 통해… 그것도 역사라는 제약 아래 풀어내는 일은,
      수학공식과 같이 단순한 방법으로 이루어질 수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음…
      제 짧은 글솜씨와 식견으로 이 풍성한 개념을 여기에서 이렇게 풀어내기엔 좀 딸리는 감이 있습니다만…

      뭐 대충 정리를 해보자면 그렇습니다.

      아참, 그리고…
      놈하나 형제가 이야기했듯이,
      상황(context)에 대한 이해를 가지고 본문(text)를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상황(context)을 바탕으로 본문(text)를 해체시켜 난도질해버리는 잘못을 범하면 안되죠.
      그런 잘못은… 19-20세기 자유주의자들이 많이 했던 것인데… 그 전철을 밟지는 말아야겠죠.

      음… 별로… 속시원한 답이 안되죠? ^^

  2. 목수의 졸개님께서 이런 정도로 본인의 색채를 직설적으로 표현한 적이 없었던 것 같은데 ^_^ (implicitly 조금씩은 많이 있었지만 ㅎㅎㅎ) 개인적으로는 아직도 역사비평적인 approach에 마음에 안드는 부분이 꽤 많습니다. 요즘 대세인 귀납법에도 아쉬움이 많구요. 그래서인지 위에 열거한 (1)~(5)에 확~ 동감은 가지 않네요.(응? 이미 알고 있던 걸 구태여 말하고 있는건가?) 뭐 저도 축자영감 지지까지는 가지 않지만…

    • 제가 마음에 안들어하고 아쉬워하는 이유는 사실 목수의 졸개님께서 군본주의자들의 해석방법을 마음에 안들어하는 이유와 같습니다. “완전하시고 온전하신 하나님의 선하신 뜻을, 제한된, 망가진, 깨어진, 사람들의 생각과 언어를 통해 풀어내는 일”이란 관점에서요.

    • 오오~ 더가까이 형님.
      좋은 comment 감사합니다.
      이렇게 comment를 쓰시니… 웬지 제가 무슨 커밍아웃을 한 것 같이 느껴지는데요? ^^

      사실 위에 쓴 입장들은,
      많은 복음주의 신학자들도 embrace 하는 입장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가령, 미국의 가장 대표적인 복음주의 저널은 Christianity Today는, 얼마전에 historical Adam이 존재했느냐 하는 것을 cover story로 다루었었죠.
      제가 아는한.. 건강한, non-contriversial한(^^) 복음주의자로 알려진 분들 가운데 제가 위에 적은 (1)-(5)의 내용을 받아들이는 분들을 사실상 거의 다 언급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현대 복음주의의 기초를 놓은 John Stott 같은 분도 (1)과 (2)의 내용을 광범위하게 accept 했고요…
      (3) 같은 것은 그렇게도 NT Wright을 까대는(!), 보수적 신학자 D.A. Carson같은 분의 주석을 보아도 그렇게 쓰고 있고,
      (4)는 제가 존경하고 좋아하는 Tony Campolo가 비슷한 이야기를 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건 좀 확실하지 않습니다. 제 기억이 맞는지…)
      (5)은… 한국의 대표적인 복음주의 교회 담임목사님이신 ㅎ 목사님의 설교에서도 들은 적이 있습니다.

      그렇지만 사실, 한국의 상황에서는, historical Adam 이슈를 제기하는 것만으로도 무슨 이단이나 자유주의자처럼 여겨지는 상황이고요…

      사실 오늘(수요일)에 쓴.. (혹은 쓰지 않은) 내용들은,
      좀더 controversial한 것들인데요…
      그런 것들은 혹시 좀 많이 마음이 불편한 분들이 있을지도 몰라서… 그냥 리스트를 쭈루룩 쓰지 않았습니다. ^^

      사설(?)이 좀 길었는데요.

      혹시 언제 기회가 되시면…
      역사비평적인 접근, 그리고 귀납법적 성경읽기의 접근법이 어떤 면에서 불편하신지,
      그리고 두번째 쓰신 comment 가 구체적으로 어떤 의미인지…
      하는 것을 좀 잘 듣고 싶습니다.

      사실 저와 다른 관점을 가진 (특히 더 보수적인 관점을 가진) 사람과 건강한 대화를 해보고 싶어도…
      대개는 상대의 논점이나 관점을 들어보지도 않은채… “너는 틀렸고 나는 맞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들만 많아서요…
      그게 참 쉽지 않은데,
      더가까이 형님이라면 뭐 그런 대화를 나눌수 있을 것 같아서 말이죠. ^^

    • 에고… 이거 목수의 졸개님이 나하고 스파링 한판하자는 느낌이 드는데요… 붙어봤자 내가 처참하게 피흘리며 박살날텐데… “개인적으로”라고 했잖아요… 깨갱…

    • 스파링이라뇨… 무슨 말씀을.
      사실 아마 이 시리즈의 맨 마지막 글에서 언급을 하려고 합니다만…
      저는 아직도 탈근본주의의 < 과정> 중에 있습니다.
      제 생각이 충분히 무르익지 않았다고 생각하고요… 그래서 더 많은 생각을 듣고 싶고, 특히… 그냥 이론적으로 따지는 게 아니라 자신의 생각과 믿음을 가지고 사는 삶의 이야기를 더 많이 듣고 싶어요.

      말하자면, 제 생각으로 다른 이들을 convince 시키고 싶다기 보다는,
      다른 이들의 생각으로 인해 convince 되고 싶은 겁니다. ^^

      그리고 말이야 바른 말이지, 제가 더가까이 형님하고 (감히!!) 붙으면… 박살이 나더라도 제가 나지 않겠습니까. ㅋㅋ

  3. 세상에서 제일 재미있는 구경이라고 정평이 나 있는 싸움구경, 불구경보다 더 재미있는 구경꺼리가 여기서 빵 터졌습니다… 참여하시고 의견나눠주시는 모든분들의 생각과 코멘트…

    너무나도 유익하고 재미있습니다. 제 입장과 관계없이요.

    과감히 커밍아웃(?) 해주신 졸개님께와 건설적으로 의견들을 나눠주시는 모든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꼭 드리고 싶어 쥔장도 아닌데 쥔장처럼 감사하다는 글 올립니다.^^ 꾸벅.

  4. 이과수석과 문과수석 학생 둘이 자기가 더 공부 못한다고 주장하는 그런 수준높은 광경이네요 ㅎㅎㅎ 뭐도뭐도는 잘 모르겠고 그냥 학교생활이 즐거울 뿐인 그런 학생도 많아요 모를때가 편했다는 생각도 드는 요즈음임다 ㅜㅜ

  5. 한참 망설이다가, 목수의 졸개님이 K를 비롯한 여러곳에서 가지는 위상을 생각할때 윗 글이 미치는 파장이 꽤 클것 같아, 제가 흠씬 얻어 터지더라도 저울 반대편에 돌맹이 하나 쯤 얹어질수 있으면 하는 마음으로 용기를 내어 몇자 적어봅니다.

    역사비평적 approach가 마음에 들지 않는 첫번째 이유는 그 뿌리입니다. 제가 이해하기로 그 시작과 뿌리는18세기 서구 계몽주의 사상에 있습니다. 즉 성경이 더 이상 영감되고 계시된 하나님의 말씀이 아니며, 따라서 기독교 신앙도 절대적이거나 초월적인 것이 아니라 내재적인 역사속에서 종교사상사적으로 진화된 산물이며 하나의 상대적인 종교일 뿐이라는 사상에 기초합니다.

    마음에 들지 않는 두번째 이유는 그 열매입니다. 역사비평을 비롯한 자료비평, 본문비평, 문학비평, 양식비평, 편집비평등을 거쳐 서구 기독교가 현재 얼마나 만신창이가 되었고,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의 신학교들이 얼마나 초토화되었는가를 보면 뿌리의 문제가 열매로 어떻게 직결되는지가 너무도 뚜렷하게 보입니다. 이런 비평작업이 그래도 기여한 바가 크다고 말하는 신학자들이 적지 않은걸로 알지만 저는그 기여라는 것이계몽주의자들이나 아테네의 사람들처럼 지적 욕구에 굶주린 기독교인들에게 희열과 카타르시스는 주었을지 모르나, 정말로 더 많은 믿지 않는 사람들을 그리스도께로 인도하였는지, 믿는 신자들에게 더 큰 도전을 주어 하나님을 향한 열망과 이웃을 향한 사랑과 스스로를 정결함을 더욱 사모하도록 도와주었는지 저는 BIG question mark가 있습니다. 문제점은 잘 아니 내가 필요한 부분만 취하면 된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으나, 세상의 초등학문은 붙잡지도 말고 맛보지도 말고 만지지도 말라고 했고, 한 구멍이 단물과 쓴물을 내지 못한다고 했습니다. 세상 권세를 과소평가 하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마음에 들지 않는 마지막 이유는, 역사비평이 대두된 상황 전보다 그 이후가”완전하시고 온전하신 하나님의 선하신 뜻을, 제한된, 망가진, 깨어진, 사람들의 생각과 언어를 통해 풀어내는 일”의 정도가 훨씬 극심해졌다고 느끼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이성과 다른 자료들에 근거해서, 성경에 쓰여진 내용에서 차떼고 포떼고 기름빼고 따구빼고 하면서 성경 자체로는 절대로 나올 수 없는 결론들을 이끌어 내는 것이알레고리 해석이나 타이폴로지에 의존한 자의적 해석보다 덜한게 뭔가요? “옳아서 좋게 보이고 틀려서 싫어 보이는게 아니라, 좋아서 옳게 보이고 싫어서 틀려 보인다”는 말이 있습니다. 위에 열거하신 내용들 예외도 있겠지만 실은 내 생각이나 가치관과 달라보이기 때문에 받아들이기 싫은 것 아닐까요? 성경은 “믿는 자들에게” 주신 책입니다. 시작점이 다르면 결론도 달라진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사람의 사고와 주장은 귀납적(inductive)이라기 보다는 연역적(deductive)에 가깝다고 생각하고 과학적이라고 주장하는 것들조차도 그리 예외는 아니라고 보여집니다. 관찰을 통해 어떤 현상이나 사실을 발견하는 것은 귀납적이라고 말할 수 있을지 모릅니다. 그러나 그 현상이나 사실을 설명하기 위해서 가설(hypothesis)을 세우고 그 가설을 뒷받침하기 위한 자료(data)를 수집하는 과정은 지극히 연역적입니다. 그래서 같은 학문의 분야 내에 여러 학설과 학파가 존재하는 것은 아주 흔한 일입니다.
    가설을 세우는 것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그 사람의 가치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같은 현상과 사실을 놓고도 정반대의 가설을 세우고 평행선을 달리며 토론이 벌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심리학에서 말하는 “fact와 perception은 별개다”라는 말이 과학에서 조차도 예외라고 말할 수 없다는 생각이지요.

    과학적으로 보면 나무나 사람의 키가 자라는데 필요한 시간이 있고, 병들어 죽은 세포가 살아나더라도 역시 시간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바로 내 코 앞에서 소아마비로 짝짝이인 다리가 불과 1분내에 길어지는 일이 벌어지는 것을 그런 과학적 사고로 설명이 되겠습니까? 물이 변해서 포도주가 되고, 폭풍우 치는 호수 위를 걸어가는 것을 과학적 사고로 설명할 수 있겠습니까?

    비슷한 말이라도 저는 목수의 졸개님과 정 반대의 입장에 있습니다. 예를 들어 “나는 천지창조의 기사가 있었던 사실을 실제로 기술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설사 그것이 진화의 과정을 함축적으로 표현한 신앙적인 표현이라고 하더라도 그것이 내 신앙과 충돌하지는 않는다 “ “나는 아담과 하와가 실제로 존재한 역사적 인물들이라고 믿는다. 그러나 실존 인물이 아니라 하더라도 괜찮다.” 등등

    본인의 의견에 이미 동조하는 저명한 신학자/목회자들을 열거하셨는데, CCC나 Youth for Christ로부터 한 때 이단시비를 받았던Tony Campolo는 차치 하더라도 제가 나름 좋아하는 John Stott 이야기만 잠깐 하면, 그의 저서 “성령 세례와 충만”을 읽으면서 제게 드는 느낌은 ‘기독교를 믿지 않는 양심적 종교학자가 교회와 기독교에 대해 글을 쓰면 이런 분위기겠다’였습니다. 무척 객관적이고 예리하지만, 정작 성령 세례와 충만의 내부에는 들어와본적이 없어서 바깥에서 관찰만 열심히 하는 뭐… 그런거요. 제 취향 아시죠? 거리 먼거 ㅎㅎㅎ

    짧게 쓰려고 했는데 엄청 길어졌네요…. (으그~~ 말을 시작한게 잘못이지…) 죄송….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