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독일 출장 (1)

난생 처음 독일 이라는 나라에 와 보았다.

Dresden 이라는, 옛 동독에 있는 도시이고, 체코, 폴란드 국경에서 가까운 도시이다.

도.시.가….

정말 엄청 예쁘다! 

그냥,

호텔에 운동할곳도 있고, 일하는 곳에서 가깝다고 해서 호텔을 대충 잡았는데,

이게… 완전히 관광지 한 가운데 있는 곳이다!


나야 뭐 아침에 7시좀 넘어서 나가서, 어두워진 후에야 돌아오니까, 밝은 낮에 사진을 찍을 수가 없어서…

깜깜한 시간에, 아니면 아주 이른 아침에 전화로 사진 좀 찍는게 전부인데…

그래도 이렇게 멋진 곳에 와봤다는 걸 좀 올려야 겠다는 생각에 사진 먼저 올려본다~ ^^

그냥 호텔 문을 나와서 척~ 보면 대충 보는 경치가 이렇다.

호텔 바로 앞에는, 마틴 루터의 동상이 있고,

호텔에서 나와서 오른쪽을 보면, 이렇게 생긴 멋진 교회당 건물이 있다. 

Frauenkirche 라는 이름의 교회당 건물이다.

저녁 먹고 오는 길에, 다른 각도에서 찍은 교회당 건물

내가 묵은 호텔은, Neumartk 라고 불리는 지역에 있는 곳인데, 주변이 다 이런 건물로 가득하다.

이건 Furstenzug (F 다음에 나오는 u는 우물라우트를 찍어야 하는건데 ㅎㅎ) 라고 불리는 벽화(?)이다.

게다가 지금은, Advent로 시작되는 일종의 크리스마스 축제기간(?) 이란다.

광장 같은 곳에 사람들이 바글바글 하다.

각종 독일 음식을 파는곳, 작은 상품을 파는 작은 가게들, 돼지 한마리를 통채고 걸어놓고 BBQ를 해서 파는 가게도 있다.

여기에는 hot wine이라고… wine을 뜨겁게 해서 마시는 게 많은 것 같다.

완전 사람 많은… 관광지인데다, special event 까지 겹쳐서 사람들이 넘친다.

Live로 성탄 음악 연주하는 Brass band도 있고…

이건, 내가 일하는 곳 바로 앞에 있는 건물인데, 뭐 하는 건물인지는 모르겠으나…

이 도시엔 이런건 그냥 치인다. ^^

여기 사진에는 못찍었지만, 그리고 제대로 보지도 못하고 그냥 차타고 지나가면서 보기만 했지만,

멋지게 생긴 궁전 같은게 강가에 있고… (Zwinger 궁전 이라고 하던가..)

무슨 오페라 하우스 같은 것도 있고,

강가(Elbe 강)에서 배타고 그런거 구경하는 것도 있다.

음…. 나 관광 온거 아닌데…

진짜 엄청 일하러 온건데 말이야…..

(게다가, 공항에서 렌트카를 했는데, BMW를 주는 바람에, BMW 몰고, 이런 경치가 있는 강가를 거쳐, 사무실로 출근을 하고 있다. ㅎㅎ)


Comments

처음 독일 출장 (1) — 3 Comments

  1. 아, 운치있는 Dresden에 있고 싶네요… Fraunkirche를 겉에서만 보신건 아니시죠?ㅎㅎㅎ 그리고 얘기하신 Weihnachtsmarkt에서 Gluwein도 강추입니다. 알콜은 다 날라가고 달달하고 따뜻한게 추울때 마시기 정말정말 최고에요!! 추룹~~

    • 으윽~
      괜히 이렇게 제게 숙제를 주시는 것 같은 부담이… ㅋㅋ
      이번 출장에는 아마 시간이 없어서, 이렇게 겉에서 사진 찍는 게 다 일것 같아요.
      여기 계속 더 올 것 같으니까요, 숙제 열심히 해볼께요. ㅎㅎ

  2. 나도 작년에 학회가 있어서 드레스덴을 다녀왔는데 정말 예쁜 도시더라. 꼭 가족과 다시 와서 일 주일 정도 쉬고 싶은 그런 도시였다. 나도 2시간 정도밖에 관광에 투자를 못했었는데 너무나 인상적이었고 학회에서 Frauenkirche 교회에서 파이프 오르간 연주를 듣는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그 또한 환상적이었다. 거기서 사온 Eierschecke라고하는 카스테라는 최고의 맛으로 아직도 아내는 그 얘기를 하니 참고해라.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