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 다른사람으로 부터 주목받으려는 거지 – 바로 우리의 모습

3:9 모든 백성이 그 걷는 것과 및 하나님을 찬미함을 보고
3:10 그 본래 성전 미문에 앉아 구걸하던 사람인 줄 알고 그의 당한 일을 인하여 심히 기이히 여기며 놀라니라
3:11 나은 사람이 베드로와 요한을 붙잡으니 모든 백성이 크게 놀라며 달려 나아가 솔로몬의 행각이라 칭하는 행각에 모이거늘
3:12 베드로가 이것을 보고 백성에게 말하되 이스라엘 사람들아 이 일을 왜 기이히 여기느냐 우리 개인의 권능과 경건으로 이 사람을 걷게 한 것처럼 왜 우리를 주목하느냐

본문에서 보면, 베드로와 요한이 성전 미문에 앉아 있던 거지를 손을 붇들어 일으키는 장면이 나옵니다. 나면서부터 걸을 수 없었던 이 성전 미문의 거지를 베드로와 요한이 우리가 지난번에 성경공부시간에 보았던 것 처럼 ‘금과 은은 내게 없으나 내게 있는 것으로 네게 주노니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일어나 걸으라’ 라고 이야기를 하니 성전 미문의 거지가 일어나 걷게 된 장면입니다.

아마도 많은 사람이 이 성전 미문의 거지를 알고 있었을 겁니다. 성전을 늘 들고 나오다 보면, 늘 사람들의 주목을 받을 만한 장소에 앉아 있는 이 거지를 사람들은 보면서 이 사람을 향해서, ‘아 불쌍하다’ ‘참 안됐다’ 하는 반응으로부터 자기 자녀에게 허리를 구부려 귓숙말로, ‘너도 죄 지으면 저렇게 돼’ 라고 타이르는 반응, 혹은 그냥 피하는 반응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겠지만 이 사람은 이미 꽤 유명한 사람이었는지 모릅니다. 장애가 죄로 인한 하나님의 저주로 여겨지던 그 시대에, 이 거지는 어쩌면 그런 의미에서 어떤 피해야할 예로 여겨졌을 겁니다.

그런데,
이 사람이 갑자기 걷게 되었습니다. 아니, 그냥 걸었던 것이 아니고 뛰면서 하나님을 찬양했습니다. 이것은 그냥 단순히 신기한 일 정도를 넘어서는 것이었습니다. 무엇인지는 알수 없으나 자신들이 가지고 있었던 기존의 파라다임이 무너지는 것이었습니다. 왜냐하면 죄에 의해 이렇게 되었다면 이 사람이 죄의 문제가 해결 되어야 이런 일이 일어 나는 것일테고, 죄는 하나님만이 사하실 수 있는건데…
아니… 무슨 선지자도 아니고 스스로 그렇게 claim하는 사람들도 아닌 두사람의 어부가 이런 일을 한 것입니다.

이런 엄청난 일이 일어 났으니 당연히 사람들은 이 두 사람을 주목했겠지요.
그런데 이 두 사람은 자신에게 사람들의 주목이 집중되는 것을 적극적으로 거부합니다. 아니 질색을 합니다. “아니 도대체 왜들 이러십니까, 이게 무슨 일입니까”
왜 그랬을까. 아니 그냥 일단 자신에게 집중하게 하고 그런데 이런 내가 사실은 예수의 제자다. 하는 식으로 이야기 했더라면 어떤 의미에서 더 효과적이지 않았을까요. 사실 이거 참 많이 우리가 생각하는 거지요. 나중에 훌륭한 과학자가 되어서 노벨상을 받는 자리에서 사실은 내가 그리스도인이다 라고 이야기 하면 얼마나 멋있겠느냐. 교회에서 이런 설교도 많이 듣고요.
그런데 이 두 사람은 아주 질겁을 합니다. 아이고 이러시면 아니되옵니다.

아마 이 사람들이 이렇게 했던 가장 큰 이유는,
이 사람들에게는 그야말로 ‘예수가 꽉 차 있었’던 것이었을 것 같습니다.

인생과 말과 행동의 모든 목표가 예수님을 높이고 그분의 이름을 전하고 그분의 삶을 따라서 사는 데에 집중 되어 있는데, 갑자기 자신이 높아지게 되니 도무지 어떻게 이것을 참고 있을 수 없었던 것입니다! 이 사람들은 자신의 이름이 높여지는 것이 얼마나 천박한 것인가 하는 것에 대한 이해가 절절하게 있었던 것입니다. 아니 이렇게 내가 주목받다간 예수님의 이름이 높여지는 것에 심각한 장애가 있겠다는 생각에 아주 질색을 하는 것입니다.

사실 우리가 살면서 얼마나 많은 순간 우리의 이름이 높여지고 우리가 주목 받지 못하는 것 때문에 전전긍긍해 합니까? 퀄리 파잉 시험은 내가 잘 보려나, 결혼은 잘 할 수 있으려나, 다음주 시험은, 직장은, 논문 쓰는 것은… 결국 따지고 보면 사람들은 내게 attention을 주려 하지 않는데 나는 그것을 아주 desperately 원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을 얻어 내기 위해 아둥 바둥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만일 우리 살 속에서 그것이 사라진다면 얼마나 우리가 많은 것으로부터 자유롭겠습니까?
그대신 내가 아닌 하나님의 이름이 높여지는 것을 갈망하는 것이지요. 그리고 내 삶의 영역에서 나를 ‘높이시는’ 일은 하나님께서 필요에 맞게 하시도록 맡겨드리는 것입니다. 나는 그저 내가 할 일을 최선을 다해서 하는 것이지요. 사실 하나님은 그저 그분 자체로 영광스러운 분이시니, 우리가 할 일은 하나님이 하나님으로 드러나도록만 하면 됩니다. 괜히 내가 그 앞에서 치장을 할 필요가 없는 거지요. 오히려 그것은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천박하게 가릴 뿐입니다.

한가지 예를 들면서 이 설교를 마치겠습니다.
제가 코스타에 거의 반쯤 미치다 시피 해서 살고 있는 건 아시는 분들은 아시죠.
H 간사라는 분이 있습니다. 3년 전까지 간사들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총무간사를 하신 분이시고 제가 보기엔 코스타 스피릿을 건강하게 지켜내는 아주 중요한 일을 하고 계신 분이십니다.
이분은 서울대에서 물리공부하시고, Michigan에서 박사하고 지금은 NIST라고 미국
표준연구소에서 연구원으로 계신 분입니다. Nano-biotech 분야에서 꽤 알아주는 분이신 것 같습니다. 연구 결과도 주목을 많이 받는 분이시고.
그런데, 전 이분의 background를 잘 알기 전에는, 그냥 별로 똑똑하지 않은 분인줄 알았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그냥 대화 중에 이 분이 똑똑하다는 것이 별로 안드러납니다. 한 1년 동역을 하면서 이분을 가까이 보니 그제서야 아… 내가 생각했던 것 처럼 별 생각 없는 분이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좀 더 지내다 보니 이분의 background도 알게 되었고, 이분이 여러 방면에서 섬기시는 모습들도 알게 되었고… 뭐랄까 정말 경이로운 사람이더군요. 그런데 그냥 이분하고 그냥 얘기를 해서는 이분이 하나도 안드러나는 겁니다.
이분이 총무간사를 하실 때 우리 코스타 간사들에게 하셨던 이야기 하나를 잊을 수 없습니다.
‘저는 우리 간사들이 하는 사역이 이렇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어떤 학생 하나가 코스타에 참석한 지 10년쯤 지난 후에 “내가 그때 그 코스타에서 하나님을 만났습니다. 그때 며칠씩 잠도 못자고 우리들을 섬기느라 초췌해 보였던 어떤 간사 한 사람이 내게 그때 밤 늦게까지 복음을 참 잘 소개해 주었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그 복음을 설명 들을 때 내 마음 속에서 넘쳐났던 감격은 10년이 지난 지금도 내게 생생하지만 그 복음의 감격이 너무나 커서… 정작 그 복음을 내게 그렇게 열정적으로 설명해 주었던 그 간사는 이름도 얼굴도 뭐 하는 사람인지도 하나도 생각 나지 않습니다.’
저는 그때 이렇게 생각했습니다. Man, I really wanna be like him! 정말 내가 하는 사역들도 그렇게 되면 좋겠다.

우리 민우는요, 때로 정말 멋진 그림을 그리고 나선 엄마 아빠에게 쪼르륵 그 그림을 들고 옵니다. 엄마 아빠가 잘 그렸다고 칭찬해 주면서 한번 안아주길 바라면서요. 글쎄요 그 칭찬이라는게… 잘했다고 말하면서 한번 꼭 안아주는 거지만 민우는 그걸 얼마나 좋아하는 지 모릅니다. 왜냐하면 민우는 엄마 아빠를 몹시 사랑하거든요. 엄마 아빠의 주목을 받는 것이 그 무엇에도 우선하거든요.

언젠가 영광스럽게 하나님의 나라가 이땅에 충만히 회복되는 그때, 우리 하나님께서 꼭 안아주시면서 내가 너를 사랑한다. 그리고 다른 누구보다도 나를 더 사랑하고, 다른 누구의 인정보다 내 인정을 더 갈망하는 네 마음 내가 안다 하시는 거 모습을 정말 저는 매일 꿈꿉니다.
그것이 베드로와 요한을 베드로와 요한 되게 했고, 그들이 전한 예수님을 참으로 예수되게 했고, 그리고 오늘날의 우리를 참으로 우리되게 할 것입니다. 세상의 싸구려 거지 가치관에 의해 휩쓸리지 않는

===
format을 보아하니, 짧은 설교문인듯 한데,
언제 했는지 어디서 했는지도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아마 대충… 2000년대 초반,(31~2세 전후) 언제 하지 않았나 싶은데.

5 thoughts on “[2000년?] 다른사람으로 부터 주목받으려는 거지 – 바로 우리의 모습

  1. 블로그를 안 하고, 페이스북을 하는 저로써는…
    그냥 좋은 글에… “좋아요”를 누르는 것이 없는 블로그가 조금 답답하네요. ^^
    글이 좋아서, “좋다”는 것을 쉽게 표현하고 싶은데… 글을 남겨야 하니까요.
    이번 글… 구차하게 앞에 말을 늘어놓았지만… 그냥 좋습니다. 그냥…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