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것들이 많은데…

몇년전… 콜로라도에 계시는 K 교수님과 어쩌다 점심을 함께 먹을 기회가 있었던 적이 있었다.
그때 나는 한참 N T Wright의 책들을 공부하고 있던 차였는데…
로마서를 아예 화끈하게 연구하신 유명한 학자를 만났으니, 당연히 궁금하게 많았다.
그래서 점심에 라면 한그릇을 대접하면서, 이런 저런 질문을 많이 쏟아부었던 기억이 난다.

내 동생과 그 K 교수님이 나중에 만나면서,
오빠는 라면 한그릇 놓고 한시간 넘게 신학 질문만을 하더라… 하시며 내 흉(?)을 보셨다고.
(나중에 가만 생각해보니 죄송했다. -.-;)

이번 간사 수양회에 오신 C 교수님을 월요일 오후에 모시고 다닐 기회를 얻게 되었다. ^^
나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여러 궁금하던 질문들을 여쭈어 보았다.
구약학을 공부하신 학자이시니, 내가 궁금해하던 구약의 역사성, 구약 윤리에 대한 것들, 구약적 윤리의 신학적 이슈들을 좀 여쭈어 보았다.
사실 내가 궁금한 것들을 제대로 여쭈어보기엔 시간이 많이 부족했지만, 나름대로 내가 이리저리 공부하고 들은 내용들을 일부 confirm받기도 했고, 내가 생각했던 것에 대해 다시 생각해볼 기회를 갖게 되기도 했다.

공항에 태워서 보내드리면서,
역시 또 가만 생각해보니..
내가 괜히 죄송할 짓을 한 것은 아닌가 싶기도 했는데…
그래도 나로선 궁금한건 많고 시간은 없으니 어쩔수 없이 무례를 범한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이 지면(?)을 통해서,
C 교수님의 대학부 친구이신 아땅 교수님께서 나중에 제 미안한 마음을 전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2 thoughts on “궁금한 것들이 많은데…

  1. ㅋㅋㅋㅋ 아마 그 c 교수님, 은근 좋아라 신이나서 함께 이야기 했을 겁니다. 그런애기하는 것 좋아합니다..ㅋㅋㅋ
    그나저나 두분 나누신 이야기를 듣고싶슴다!

    • 저희 나눈 이야기를 여기 쓰면…
      너무 많은 분들이 ‘시험에 드실’ 것 같습니다. ^^
      그런 것을 좀 더 자유롭게 이야기 할 사람이 많이 않다는것도 좀 안타깝게 느낄 때가 사실 좀 있긴 합니다.
      이렇게 쓰면 더 궁금해하실 것 같은데,
      가령… 다윗 왕조나 출애굽의 역사성 뭐 그런 이야기를 좀 했었습니다.
      그리고 윤리와 신학에 대한 이야기를 아주 잠깐 했었고요.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