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과 양육 – follow up

우리 목사님께서도 교육과 양육을 너무 이분법적으로 나눈 것이 아니냐는 지적을 하셨고,
더가까이님께서 교육과 양육을 어떻게 정의하느냐는 질문을 하시는 바람에…
깊은 생각없이 후다닥 쓴 생각에 바닥이 났다.

그래서 나름대로 좀 더 고민을 하고 생각을 해 보았는데…
여전히 얕은 바닥이다. -.-;

그래도 약간 생각을 해보자면,

가령 아이를 키운다고 생각해보자.
그러면 그 아이를 건강한 성인으로 키우는 일을 할때…
어릴때는 거의 교육의 부분이 없다. 말을 해도 못 알아 먹으므로.
그때는 그야말로 잠 못자면서 밤에 젖 먹이고, 기저귀 갈아주고… 그렇게 ‘양육’만이 존재한다.

그러나 좀 더 크면서,
소위 ‘버릇’을 가르치면서 비로소 양육 안에 교육의 요소가 들어가게 된다.
어른을 만나면 공손하게 인사해라.
길에 휴지를 버리지 말아라.
신호등을 잘 지켜서 길을 건너라.
밥을 먹기전에는 식사를 하게 된 것에 대해 감사해라… 등등.

그리고 좀 크면,
학교를 보내고 학교에서 숙제를 가지고 오면 그것을 도와주는 일을 하게되고…
점차 돌보아주는 것보다는 아이에게 ‘지식’을 가르쳐 주는 일들이 늘어나게 된다.
그렇지만 여전히… 이 아이가 어떤 성품을 가지고 자라게 되는가, 어떤 가치관을 가지게 되는가 하는 것에 대한 것은 중요한 양육의 요소이다.
그리고 학교에서 배우는 지식들이 integrate되어서 지혜로 자리잡을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도 역시 부모가 해야하는 중요한 일일 수 있다.
건강한 식사를 하도록 도시락을 싸주는 일이라던가, 학교 왔다 갔다 ride를 해주는 일이라던가.

심지어는 대학을 가고, 더 나이가 들어도…
이때가 되면 자녀가 전공한 분야에 대해선 부모보다 자녀가 더 잘 알게될 수 있으므로 부모가 제공해줄 수 있는 교육은 더 줄어들게 된다.
그렇지만 혹시라도 남자친구에게 차여서 울고 있는 딸의 어깨를 감싸주면서 따뜻하게 격려해 주는 것이라든지,
취직이 잘 되지 않아서 좌절하는 아들에게 진심어린 충고와 함께 용기를 주는 것이라든지,
그 속에서 신앙으로 살아가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설명해주는 것은 여전히 부모의 양육이다.

양육은 양육자(부모)가 initiative를 가지고 피양육자(자녀)를 이끌어 주는 요소가 더 크고,
교육은 피교육자의 필요에 따라서 공급해주는 요소가 더 크다고 하겠다.

요즘 교회에서는,
영양이 결핍되어…영양실조에 걸려 아사직전에 있는 아이에게, 건강한 식단에 대한 교육을 시켜주려고 하는 것과 같은 모습을 많이 발견한다.
당장 그 배고픈 아이를 보면서 많이 가슴아파하며… 그 아이를 내 무릎에 앉히고 죽을 먹여야 하는 건데 말이다.
그 아이가 심지어는 안먹겠다고 해도, 그 아이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이거 먹어야 너 산다… 그렇게 눈물을 흘려가며 죽을 떠먹이는게 양육의 모습이라는 거다.

내가 정형화되어있는 ‘(제자)훈련’ 같은 것들을 불편하게 생각하는 큰 이유 가운데 하나이다. (아 물론 다른 이유도 한참 더 많이 있다. ㅋㅋ)

시간이 지날수록,
그 양육자의 마음을 갖는 사람을 만나는 것이
내 안에서 그 양육자의 마음을 찾는 것이
더 희귀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고린도전서 4:15-16
그리스도 안에서 일만 스승이 있으되 아비는 많지 아니하니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복음으로써 내가 너희를 낳았음이라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권하노니 너희는 나를 본받는 자 되라


Comments

교육과 양육 – follow up — 2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