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논리를 넘어서는 관용

나를 아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나는 꽤 내 나름대로 선호하는 정치집단이 뚜렷한 편이다.
(엄격하게 말하면 싫어하는 정치집단이 뚜렷하다고 해야하겠다.)

사실 지난주 내내 다음의 비디오에 나오는 욕들을 실제로 써가며 이 ㅆㅂㅅㄲ들을 몽땅 까부숴주시도록 기도했었다.

이렇게 내 ‘진영’을 밝히는 이유는,
내 ‘진영’쪽에서 나오는 어떤 이야기를 비판하기 위해서이다.

최근 한국의 어느 대형교회 목사님이 ‘영성일기’에 대해서 글을 올렸다가 엄청나게 비판을 받았다.
나도 그 글을 읽었었고, 읽을 당시 그리 마음이 편했던 것만은 아니었다. 내 생각과 다른 부분도 있었고, 이 시점에서는 적절하지 않다고 동의하지 않는 부분도 있었다.

그런데 그 글을 비판하는 글들을 읽으면서는 그것보다 더 많이 불편했다.
마치 그 목사님이 무슨 최순실의 꼬붕이라도 되는 것 처럼 정말 엄청나게 달려들어서 물어뜯었다.
결국 대형교회 목사의 한계라느니, 그런 사고방식이 독재를 부른다느니…

그러나,
비록 내가 fully 동의하는 신학적 관점은 아니지만,
어떤 사람들은 그렇게 생각할수도 있는 것 아닌가?
어떤 사람들은 지금 어떻게 정치적으로 바로 행동하기 전에, 혼란스럽고 무서우니 오히려 주님과 더 가까이 하겠다고 생각할수도 있는 것 아닌가? 그것이 정말 그렇게 비난받아야할 일인가?
뭐 그런 생각들이 들었다.

내가 보기에 비난받아야할 기독교계의 목소리는,
박근혜를 앉혀두고 사탕발림으로 어거지를 쓴 일부 한기총 계열의 목사들이다.
권력 친화형, 거짓선지자들.
나는 이 목소리는 분명히 잘못된 현실인식과 왜곡된 성경해석으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 목소리는 이명박, 박근혜를 지지했던 더러운 경험과 함께 역사 속에서 ‘쓰레기’로 기록될 것이라고 믿는다.

그러나,
세상으로부터 분리되려는 어떤 시도나 생각을 그렇게 ‘악’으로 규정해서 몰아붙여야할 것인가 하는 것에 대해서는 좀 의문이 많다.

솔직히 말해서 나는,
기독교계에서 그런 신비주의적 영성과 같은 접근이 기독교를 post-modern generation에서 더 accessaible하게 만든다고 생각하고 있다.
정말 Bernie Sanders를 지지하고, 썰전의 유시민에 열광하고, 이재명의 광화문 연설을 반복해서 들으며 좋아하고, 그렇게 정치로 세상을 바꾸자는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만 기독교에 남는 것은 결코 바람직 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불의에 대해서는 분명히 맞서서 싸워야하고,
불의와 타협하는 것에 대해서는 비판해야 하지만,
신앙에 있어서 어떤 것에 더 우선순위가 있는가 하는 것에 대해 나름대로 판단하는 것에 대해서는 좀 더 관용을 가져야하는건 아닐까?


Comments

진영논리를 넘어서는 관용 — 4 Comments

  1. 공감합니다. 최근에 뉴조에 ‘영성일기’에 대한 글을 썼던 H교수가 중학교 동창이고 대학시절 1년가량 같은 교회에 있었기 때문에 개인적인 성향을 어느정도는 아는데, H교수에 대한 Y목사님 지지자들의 비판에도 같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건 그렇고 비디오 봐도 욕은 하나도 안나오고 “삐~”소리만… ㅋㅋ

    • ㅎㅎ
      욕을 완전히 제대로 하는 비디오를 찾아봤는데 적당한게 없었습니다.
      comment 감사합니다. 그런데 제가 아는 분이실지요? 궁금합니다.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