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세에 대한 소망과 현세에 대한 긍정

두주전에 교회 소그룹에서 어떤 형제가
결국 우리가 믿는 것은 내세의 구원을 위한 것이아니냐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다.

생각같아서는 정말 당장, ‘그거 아니다’라고 이야기해주고 싶었지만 기회를 얻지 못하고 그 소그룹 모임이 끝났다.

정말 아니다.
내세에 대한 소망이 분명이 있다. 나도 그 소망이 참 크다.
그렇지만, 현세에서도 복음을 믿고 살아야 잘 살게 되는 거다.

그런의미에서 죽기전에 회심을 하는 사람은 ‘lucky’한 것이 아니다.
오히려 평생을 복음을 가지고 사는 것을 경험하지 못한채 죽음을 맞이하는 것이 안타까운 것이다!

기독교는 내세의 소망을 이야기하지만, 현세에 대한 큰 긍정을 하는 종교이다.
나는 이 이야기를 제대로 풀어내지 못하는 기독교가 때로 많이 답답하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