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과 감격… 그리고 고민과 우려

올해 연차 수양회를 마치고,
정말 얼마나 여러가지가 감사한지 모른다.

대외적으로 나눌 수 있는 것과 그렇지 못한 부분에서 정말 하나님께서 하셨기 때문에만 가능한 일들이 이루어졌고,
이로 인해… 밤을 새워서 하나님께 감사해도 모자를 듯 하다.

한편,
금년으로 코스타와 연관을 맺기 시작한지 13년째인데…
올해만큼 끝나고 나서 여러가지 생각과 고민이 많았던 해도 없었던 것 같다.

머리 하나 가득,
감사와 걱정, 계획과 반성, 기대와 고민으로 차있다.

앞으로 이 가운데 얼마나 많은 부분을 publically 나눌 수 있을지,
좀 더 private한 setting에서 나눌 수 있을지 모르겠으나…

정말 한달정도 … 골방에서 깊이 기도하면서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한 한달 여기 저기 돌아다니면서 여러 사람들의 조언을 구하고,
다시 한달 정도 여러 사람들과 머리를 싸매고 기도하며 계획을 짜고…

그렇게 해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
(물론, 당연히 그렇게 할수는 없겠지만.)

5 thoughts on “기쁨과 감격… 그리고 고민과 우려

  1. 장기 휴가를 허락하라! 근데 생각해 보니 회사 시작하셨잖수?

    프라이빗이든 퍼블릭이든 다 나눠 버리시죠.

    • 다 나눠 버리면…
      잘못하면 이 바닥에서 제가 발을 못붙이는 수가 생깁니다. ㅋㅋ

      정말 장기 휴가를 받으면 그런 일을 한번 해보고 싶긴 합니다. (그런데… 사실 막상 그런 장기 휴가가 생기면 빈둥빈둥 그렇게 보내게 될지도 모르죠. ^^)

    • 하하….
      솔직히 말하면요…
      mostly… 제가 성실하지 못한 것에 대한 반성…
      어떻게 하면 좀 제대로 섬겨볼 수 있을까에 대한 고찰… 그런게 많았습니다.
      물론 우리 코스타의 방향등에 대한 것도 있지만요.
      간사님과는 뭐 계속 얘기하면서 함께 씨름하게 되겠지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