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의… 학대 수준의….

재작년엔가 간사 수양회 사진 속에 이런게 있는걸 발견했다.
거의 학대 수준으로 민우에게 뽀뽀하는 모습

민우는 지난 10년간 삶을 이렇게 살아왔기 때문에, 인생이 원래 그런건줄 알고 있다. ㅋㅋ


Comments

거의… 학대 수준의…. — 2 Comments

  1. 주어진 역경을 담담히 – 오히려 즐기면서 받아들이는 성숙한 모습일세.. 보고싶다, 민우.

  2. ㅋㅋ 거의 아빠가 딸을 잡아 먹으려 하네요.. ㅋㅋ

    저 뒤의 작은 사진은 내가 보기에 구양모 간사다!!(서있는 모습이..왠 딴소리..)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