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산은 무너졌으나, 하늘은 무너지지 않았다

내가 존경하는 한 선배님께서,
그분의 선배가 integrity를 잃어버리는 모습을 보며…
‘태산이 무너졌다’고 표현하는 이메일을 내게 보낸 적이 있었다.

나도…
그 이메일을 읽으며…
정말 태산이 무너진게 맞구나…
그런 생각을 했다.

그러나,
가만히 생각해보면…

태산은 무너졌으나… 하늘은 무너지지 않았다.

소망은 태산에 있지 않고, 하늘에 있다.

그리고,
함께 태산을 쌓겠노라고 헌신한 개미군단에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