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 부활절

어제는 부활절이었다.
예수께서 다시 살아나셨다는 것이 2000년전에도 good news 였듯, 지금도 그것이 good news라는 선포와 함께 함께 축하하고 기뻐하는 크리스천들에게 있어서 최고의 명절이다.

내가 다니는 교회는,
130년이 조금 더 된, 미국 장로교회이다.

보스턴에 있을 때에도 경험했던 것이지만,
비교적 오래된, 혹은 동네에서 좀 유명한 미국 교회를 다니다보면…
부활절이나 성탄절에 유난히 예배에 참석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을 겪게 된다.

일년 내내 교회 안나오다가, 부활절이라고 해서, 자기 애들까지 예쁘게 차려입히고 와서는 예배를 드리고 떠나는 사람들을 정말 많이 본다.
때문에 부활절에는 늘 예배드릴 자리가 부족하여 교회에서는 한차례 비상사태를 맞이하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조금… 영적인 센스가 있는 교회라면, 이런 부활절과 같은 명절을, 철저하게 복음의 핵심 내용을 전달하는 기회로 활용한다.
오래전에 교회를 떠난… 그러나 그저 문화적으로 그 흔적만 남아서 명절때 한번 교회에 오는 사람들을 향해… 교회가 할 수 있는 최상의 것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어제 우리 가족은 약간 예배 시간에 늦었다.
때문에 예배를 드리던 본 예배당에 자리가 없어서, 임시로 마련된, video로 예배를 드리는 방에서 예배를 드리게 되었다.

그 방에는,
정말 사람들이 꽉 차 있었다.

그러나,
그 방은 죽어 있었다.
일년에 한번 혹은 두번 나오는 사람들로 꽉 차 있었다.
함께 찬양을 하는 시간에도 노래를 따라 부르는 사람도, 박수치는 사람도 하나 없었다.
헌금 바구니가 돌아가자 대부분의 사람이 그냥 ‘패스’를 했고, 어떤 사람들은 그저 자기가 가진 지폐 한장을 덜렁 넣는 정도였다.
내 옆에 앉아있던 아내는, ‘사람들이 박수를 안치네’ 하며 일부러 큰 소리로 박수를 치기도 했다.

그런이들을 향해 이야기하는 목사님의 설교는 정말 간절하기 까지 했다.
예전에 ‘종교생활’을 했지만 이제는 그것이 ‘옛날 것’이 되어버린 사람들을 매우 전략적으로 target한 설교였다.
그런 이들에게… 문턱을 넘으라고, 그 역사적 사건이었던 부활의 주인인 예수와의 개인적인 만남을 가져야 한다고 이야기한 설교였다. (정말 훌륭한 message 였다!)

적어도,
내가 있었던 그 방에 앉아있던 사람들의 반응은 매우 썰렁했다.
하다못해 설교중의 농담에도 반응이 별로 없었다.
그야말로 죽어 있었다.

예배를 마치고 나오면서,
정말 마음이 무거웠다.

왜…
이들에게 복음이 이렇게 죽은 이야기가 되어 버렸을까.

이런 모습이 비단 ‘미국교회’에서만 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조만한 한국 교회에서도 볼 수 있는 것이 될텐데… 아니 어쩌면 이미 그럴지도 모르는데…

그렇게 복음으로부터 멀어져가는 이들에게 아무것도 해주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인식조차 하지 못하는 현실이 무척이나 가슴 아팠다.

그저 “우리가 하던” 대로…
예배당이나 잘 짓고, 예수 믿고 복받으라고 이야기나 하고, 헌금 거두어서 다시 예배당 짓고…
교인들이 뭔가 맥이 빠졌다 싶으면 특새나 돌려서 기강잡고…

민중의 아편이 되어버린 기독교가…
양식이 있는 사람들에게 매력이 없는 것은 어쩌면 당연할지도 모른다.

영광스러운 부활의 아침…
그 부활의 주님을 따른다고 하는 사람들이 모이는 교회에서 조차…
그 부활의 영광을 소리높여 찬송하고 기뻐하지 못하는 현실이,
숨이막히도록 슬펐다.

그러나 더욱 슬픈 것은,
그런 현상을 바라보며 울지 않는 나 자신과…
스스로를 그리스도인이라 칭하는 이들의 모습이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