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드로전서 1:13-25

13. 그러므로 여러분은 마음을 단단히 먹고 정신을 차려서, 예수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실 때에 여러분이 받을 은혜를 끝까지 바라고 있으십시오.

14. 순종하는 자녀로서 여러분은 전에 모르고 좇았던 욕망을 따라 살지 말고,


15. 여러분을 불러주신 그 거룩하신 분을 따라 모든 행실을 거룩하게 하십시오.


16. 성경에 기록하기를 “내가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하여라” 하였습니다.


17. 그리고 사람을 겉모양으로 판단하지 않으시고 각 사람의 행위대로 심판하시는 분을 여러분이 아버지라고 부르고 있으니, 여러분은 나그네 삶을 사는 동안 두려운 마음으로 살아가십시오.


18. 여러분은 조상으로부터 물려받은 여러분의 헛된 생활방식에서 해방되었습니다. 여러분도 아시지만, 그것은 은이나 금과 같은 썩어질 것으로 된 것이 아니라,


19. 흠이 없고 티가 없는 어린 양의 피와 같은 그리스도의 귀한 피로 되었습니다.


20. 하나님께서는 이 그리스도를 세상이 창조되기 전에 미리 아셨고, 이 마지막 때에 여러분을 위하여 나타내셨습니다.


21. 여러분은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을 믿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그리스도를 죽은 사람 가운데서 살리시고 그에게 영광을 주셨습니다. 그래서 여러분의 믿음과 소망은 하나님을 향해 있습니다.


22. 여러분은 진리에 순종함으로 영혼을 정결하게 하여서 꾸밈없이 서로 사랑하기에 이르렀으니, [순결한] 마음으로 서로 뜨겁게 사랑하십시오.


23. 여러분은 다시 태어났습니다. 그것은 썩을 씨로 그렇게 된 것이 아니라, 썩지 않을 씨 곧 살아 계시고 영원하신 하나님의 말씀으로 그렇게 되었습니다.


24. “모든 육체는 풀과 같고, 그 모든 영광은 풀의 꽃과 같다. 풀은 마르고 꽃은 떨어지되,


25. 주님의 말씀은 영원히 있다.” 이것이 여러분에게 복음으로 전해진 말씀입니다.



어제 QT 본문은 베드로전서 1장이었다.


특히 18절에 보면… 조상으로부터 물려받은 헛된 생활방식에서 해방되었다(redeemed) 라는 표현이 어찌나 fresh하게 내 마음을 찌르던지…

사실 돌이켜 보면,

내가 복음을 내것으로 받아들이고 나서 생겼던 가장 큰 변화 중 하나는,


내가 과거의 헛된 생활방식으로부터, 망가진 자아로부터, 죄로부터… 해방되었다는 새로운 identity를 내 삶에 구현해나가는 것을 거의 overwhelmingly 받아들였다는 것이었다.

말하자면…

허억… 알고보니 내가 해방되었네.


그렇다면 이젠 내가 어떻게 살아야 하나.


이 죄로부터, 이 어그러진 모습으로부터 드디어 나를 풀어내는 일이 이루어 진건데…

모든 육체는 풀과 같고, 그 모든 영광은 풀의 꽃과 같다. 풀은 마르고 꽃은 떨어지되, 주님의 말씀은 영원히 있다…

아아…

정말 마음을 찌르는 말씀이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