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KOSTA 간사 수양회 설교

지난 KOSTA 간사 수양회 설교는,
나름대로 내가 준비해 간 것이 있었다.

오천명 먹이신 사건과 사천명 먹이신 사건 (마가복음 본문들)을 중심으로 제자들을 양육하시는 예수님의 관심에 주목하고, 우리 간사들도 결국 functional body로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제자들로서 존재하여야 한다는 내용을 이야기하려고 하였다.

그런데,
출발하는 날 아침 부터 왠지 그 말씀이 불편하게 느껴졌다. 그 이유는 전혀 알 수 없었다.
그래서 차를 타고 요세미티로 향하던 중에도 그 불편한 마음을 어떻게 이해해야할지 고민하면서 가고 있었다.
첫날 밤을 지내고, 둘째날 아침 QT sharing을 하면서 간사님들의 생각을 들어볼 기회가 좀 있었다. 그리고 또 둘째날 몇명의 간사님들과 등산을 하면서 개인적인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  그 대화들을 나누면서, 하나님께서 다른 message를 하기 원하실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 다음날 아침, 한준이의 아침 설교를 들으면서 결국 설교를 바꾸어야겠다는 생각에 쐐기를 박게 되었다.
한준이의 설교의 모멘텀을 어떻게든 이어야 겠다는 부담감이 몹시 심하게 밀려 들어 왔다.
그러나 내게 주어진 시간은 반나절도 되지 않았다. -.-;
그제서야 부랴부랴 요한복음 17장 본문 묵상 다시 하고, 놀면서도 머리 속으로 plot 짜고… 결국 마지막 조활동으로 요세미티 밸리 돌아보는 것은 join 하지 못한 채… 막판 초치기를 해야 했다.

그렇게 갑자기 방향을 바꾸어서 이야기한 것이 잘한 것이었을까.
하나님께서는 정말 그렇게 인도하셔서 방향을 바꾸게 한 것이었을까.

개인적으로,
성령님의 음성에 순종하여 따르는 훈련과 연습을 해보려고 하는 와중에…
혹시 덜 익힌 밥을 간사님들에게 드리게 된 것은 아닌가… 고민이 되었다.

다들 피곤하던 시간인데도 다들 졸지 않고, 어려운 개념이 많이 포함되어 있는 설교를 들어준 간사님들이 참 고마웠다.

2 thoughts on “지난 KOSTA 간사 수양회 설교

  1. 혹시 개인녹음 하셨나요? 안그래도 애들땜에 결론부분만들어서 앞부분의 내용을 듣고 싶었는데 가능할까 해서요..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