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터리 아빠

지난 주말,
민우가 Math Olympics에 나갔었다.
작년에 이어 두번째다.

그냥 ‘동네’ Math Olympics 이므로, 뭐 대단한 것은 아니다. ^^

작년에 나름대로 학교 대표로 나갔는데,
아무런 상도 타지 못하고 돌아왔었다.
민우가 실망하지 않도록 격려해주고 하는 일을 꽤 열심히 했었는데… 
올해 또 학교 대표로 참석한다는 얘기를 듣고는 그냥 꽤 시큰둥 했었다. 

괜히 민우가 상 못타고 맘 상하는건 아닐지.

그런데,
내 예상(?)을 뒤엎고 민우가 상을 받았다.
민우는 꽤 기분이 좋은 것 같았다.
자기는 수학이 제일 재미있다는둥, 수학 문제 풀때 즐겁다는둥… 
돌아오는 차 안에서 조잘조잘 수다가 터졌다. ^^

민우가 별로 상을 받을 것으로 예상을 하지 못했던 터라,
나는 특별히 카메라를 준비해 가지도 않았는데…
앞에 나가서 상을 받을때, 사진은 뭔가 하나 찍어줘야 겠고… 해서.
그냥 내 전화 카메라로 간단하게 하나 찍어 줬다. 

다른 부모들은,
이런거 나가면 집에서 준비도 시키고… 미리 훈련도 시킨다던데…
쩝… 나는 맨날 민우랑 집에서 장난만 치고…
이런거 있을때 카메라 하나 준비해가지도 못하고. -.-;

민우는 작년 Math Olympics에 참석할때 받았던 이름표를 아직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금년 이름표를 가만히 잘 챙기더니, 함께 보관하겠다고 이야기했다.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민우는 이걸 꽤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었던 모양이다.

부모로서,
뭔가 해야할 일을 잘 하고 있지 못하는 것은 아닌지…
뭔가 좀 더 나도 열심히 해야 하는 것은 아닌지… 싶어…
지난 주일 오후엔, 민우랑 함께 수학 문제를 함께 풀고 설명을 좀 해 주었다.

영…엉터리 아빠다… 쩝. 

7 thoughts on “엉터리 아빠

  1. 너무나 축하합니다. 타고난 재능이 아닐까 싶네요… (뿌듯하게 읽었습니다. 뿌듯한 아버지 모습이 보이네요… 호호)

    • 민우가, 수학에 아주 재능이 많은 아이인지는 아직 잘 모르겠어요. ^^
      그냥 동네 아이들 몇명 모여서 간단한 산수문제 푼거니까요 뭐.
      이런 재능도 쓸모가 있을 수 있겠지만, 깊~이~ 사랑할줄 아는 아이가 되면 좋겠다는 소망이 참 크네요. ^^

  2. 피는 못속이죠. 🙂
    수학이나 사랑할줄 아는 아이나 다 걱정 안하셔도 될것 같아요. 🙂
    근데 5명이 다 동양애들이군요…

    • 피를 못속인다면…
      사랑하는 것도 수학도 둘다 걱정인데요? ㅎㅎ

      참석한 애들의 95%가 동양애들이었어요.
      뭐 이 동네가 워낙 좀 그렇긴 하지만요.
      민우 학교에는 대충 85% 정도 이상이 동양애들인 것 같아요.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