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인정, 사람의 인정

내가 잘 아는 형이 있다.

소위 그 삶을 드려서 ‘헌신한’ 사람이다.

여러가지 사람들로부터 인정받을 만한 credential이 많이 있는데, 그것을 ‘내려놓고’ 헌신했다.

그 형의 그 헌신의 이야기를 꽤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끼쳤다. 그래서 그 형과 그 형의 이야기는 꽤 유명해졌다.

그런데… 

내가 그 형을 보면서 한가지 아쉬운점이 있다.

그것은, 너무 젊은 나이에 유명해져버렸다는 것이다.

하나님을 위해서 자신의 것을 버리는 헌신이 참 아름답기는 한데,

이제는 그것을 모두 보상받고도 남은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사람들로부터 많은 인정을 받는 사람이 되었다.

이제는 너무 젊은 나이에 ‘뜨는’ 바람에… 오히려 그것이 그 형의 자유로운 헌신을 막는 것이 아닌가 하는 염려가 들때가 참 많이 있다.

(물론 그 형은 나보다 훨씬 더 훌륭한 사람이기 때문에 내 우려가 그저 기우일 것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지난 주,

후배 부부가 자신의 것들을 ‘내려놓고’ 선교에 헌신한 이야기를 들었다.

참 감동적이었고, 그 부부가 정말 그 헌신을 아름답게 계속 이어가길 기도한다.

그러나…

그 부부를 보면서… 내가 아는 그 형이 겹쳐서 떠올랐다.

자신의 헌신이 자산이 되어서, 이제는 그 자산을 바탕으로 사람들로부터 많은 인정을 받는 사람이 되어버린.

그 후배 부부를 위해 이렇게 기도했다.

하나님, 저 부부의 아름다운 헌신을 하나님께서 많이 기쁘게 받아주십시오.

저 헌신이 주님께 드리는 예배가 되게 해 주십시오.

혹여나, 저 헌신이 하나님과 사람들앞에 내세우는 장식이 되지 않도록 지켜주십시오.

혹시… 한동안 하나님께서 그들을 깊이 사랑하시는 것이 잘 느껴지지 않을때, 그 ‘헌신’이라는 장식품을 꺼내어 몸을 치장하여 그것으로 사람들의 인정을 구하고 싶은 욕망이 떠오를때… 주님께서 저 귀한 부부의 손을 꼭 잡고… 

“그 헌신, 내가 참 기뻐한단다. 그거 다른 사람들로부터 인정받지 않아도.. 괜찮단다. 내가 너희와 이렇게 함께 하잖니… “

라고 말씀해 주십시오.

적어도 한동안 만이라도…

이 귀한 부부가, 그리고 이 귀한 헌신이…

너무 많이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떠벌려저서 이들이 사람들로부터 받는 인정에 마음을 빼앗기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런 생각이 들었다.

2 thoughts on “하나님의 인정, 사람의 인정

  1. 유명이 헌신의 목표가 아니어야 한다는 것에는 전혀 이견이 없습니다.
    (위의 분이 저희가 흔히 예상할 수 있는 그분이 맞나요?) 만약 그분이 유명해지는 것을 목표로 한 것이 아니라, 자신의 생각과 삶을 나누는 가운데 byproduct로 ‘유명’이 따라왔다면, 유명해 지는 것 자체가 ‘유감스러운 일’인가요?
    (물론 이 말이 졸개님께서 유명해 진 것을 유감스러워 한다는 말은 절대 아닙니다. 저도 그정도 오해하지 않을 정도의 한글읽기 이해는 할 수 있습니다.ㅋㅋㅋㅋ 그냥 글을 읽고 혼자서 생각하다가 든 생각입니다.)

    말씀하신 것 처럼, 유명이 보다 더 자유로운 헌신을 막는 걸림돌이 될 수 도 있고, 더 큰 유혹, 더 엄밀한 자기성찰을 요구하는 피곤하고 불편하고 힘든 일이긴 하지만 (그래서 저는 유명해 질 능력도, 유명을 감당할 그릇도 되지 않아서 너무나도 감사하게 평안히 살고 있지만) 성경과 기독교가 유명 자체를 경계하고 있나요?

    아니면 초야에 묻혀 독야청청하는 것을 귀히 여겼던 한국적 (유교적) 사고가 살짝 섞여있는 것인가요?

    저는 처음에 졸개님께서 쓰신 것과 같은 비슷한 생각을 하였고 기본적으로 하신 말씀에 대해 동의합니다.

    근데 글을 읽고 생각을 하다보니, 갑자기 성경은 유명에 대해 무엇이라 이야기하고 있나? 우리의 스탠스는 무엇이어야 하나? 하는 질문이 들었고, 덧붙여 당시 ‘업계'(?! ㅋㅋ)에서 바울 베드로 같은 분들도 유명한 분들이 아니었나 하는 등등의 생각이 들어서 의견이 듣고 싶어 두서없이 글을 올립니다.

    • 좋은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제가 아는 어떤 (이제는 좀 유명해지신) 목사님께 제가 왜 좋은 설교도 하고 하시는데 그런 내용들을 잘 모아서 책을 내보시지 않느냐는 질문을 한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그분은, 책을 냈다가 혹시나 유명해지고, 그렇게 되면 내가 절제를 잃어버리게되어 망가지지는 않을까 무서워 그렇다는 내용의 대답을 들은적이 있습니다.

      말씀하신 내용에 저도 다 공감하고 동의합니다만…
      한편, 소위 유명해진 사람들 중에서, 여전히 깊이 겸손함을 유지하고 있고, 유명이 없는 헌신으로 다시 돌아가더라도 자유로울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하는 질문을 해보면요, 혹시 그런 사람이 있다 하더라도 아주 아주 아주 아주 극소수일 것이라고 생각을 하게 됩니다.

      소위 자신의 이름을 내고 유명해지는 것이 가져다주는 그야말로 밀물처럼 밀고 들어오는 그에 따른 유혹을 정말 제대로 견디어 낼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지…

      ….

      그리고 또 다른 관점 하나는요,
      만일 그 후배 부부가… 제가 아는 사람들이 아니고, 그냥 뭐 그런 사람이 있다더라…. 하는 사람들이었다면, 이왕이면 저런 헌신의 이야기를 많은 사람들이 들으면 좋겠다… 뭐 그렇게 생각했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 후배는 제가 그래도 좀 아는 사람이다보니…
      그 후배를 염려하고 걱정하는 마음이…
      어쩌면 그 후배를 사용하여 어떤 목표를 달성하는 생각보다 더 앞서지 않았나 싶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가치 중립적이라고 이야기했던 것들, 그래서 그것을 잘 사용하기만 하면 하나님 나라를 위해서 잘 쓸 수 있다고 생각했던 것들이 많이 있죠.

      명성도 그렇고, 재능, 돈, 권력 등등…

      저는 이런 것들이 잘 사용되면 정말 하나님을 위해서 잘 사용되면… 참 좋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긴 합니다만,
      현실적으로 그것들을 갖고도 그야말로 청지기가 되어 그것을 잘 다룰 수 있는 사람들은 극소수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를 둘러싼 세상이 그것을 목을 걸고 달려가고 있는 와중에, 막상 그것을 가졌을때… cool 하게 있을 수 있는 영성이… 이 시대에는 더 이상 길러지기 어려운 것이 아닌가 하는 비관적인 생각이 들기조차 합니다. ^^

      하지만, 저는 전반적으로는 쓰신 comment 에 공감합니다.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