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 많은 사람

나는, 천성적으로(?) 걱정이 참 많은 사람이다. ㅎㅎ

게다가, 어릴 때부터 소위 ‘공부 잘 하는 아이’였으므로, 안정적인 삶을 추구하기에 적절한 조건을 갖추고 있었고,

사실 그렇게 사는 것이 네게 주어진 당연한 길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래서 뭐랄까… 어릴때부터 ‘불확실성’에 노출되는 일도 적었고, 그렇게 불확실성에 노출되는 것은 나와 관계 없다고 믿었다. 

그런데…

예수님을 믿고나서 보니, 

믿음으로 사는 삶이란, 세상에서 제공하는 안정성에 의지하지 않고, 하나님을 의지하며 사는 삶이 그 중요한 부분임을 보게 되었다.

세상에서 제공하는 안정성을 무조건 거부하면서 살아야 한다는 것이 아니라, 그것이 내 안정성의 근거가 되지 않는다는 뜻이다.

처음 예수님을 믿었을때, 나는 이것이 참 힘들었다.

나는 세상에서의 안정성을 가지고 살만한 조건을 갖춘 사람인데…

그리고 그것을 위해 많이 노력했고, 남들 놀때 공부해가면서 그걸 이루려고 했는데… 

(난, 정말… 정말… 정말… 열심히 공부하고 노력했었다!)

그것이 모두 사상누각과 같은 것이라니…

복음을 내 것으로 받아들인 후,

지난 20년간 내 삶 속에서 싸워야 했던 가장 큰 싸움은 내 재능에 근거해서 세상의 그 어떤 것에 내 안정성의 기초를 두지 않는 훈련을 하는 것이었다.

Start-up company를 하면서,

주위의 사람들이 심하게 불안해 하면서 힘들어하는 것을 보는데…

예전의 나 같으면 지금쯤 나도 역시 많이 힘들어야 당연한 것을,

그래도 지금과 같이 이렇게 힘도 내고, 다른 사람들 격려도 해 가면서 할 수 있는 것을 보면,

그리고 궁극적으로 나를 먹이시고 입히시는 분이 하나님이라는 고백을 깊은 곳으로부터 할 수 있는 것을 보면,

지난 20년간 하나님과 동행하며…

때론 뼈가 부스러지는 것처럼 힘들게 받았던 훈련들이,

참 값진 것이었음을 발견하게 된다.

지금 이 노력이 성공을 거두게 될지 여부를 떠나서 말이다.

아직 말과 경주해도 이길만큼 잘 다듬어졌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지금 이 와중에 평안을 잃지 않고 잘 지내고 있는 내가 스스로 대견스럽게 느껴졌다.

오랜만에, 내게 뭔가 상을 하나 주어야 겠다는 생각을 해서,

어제 저녁에는 혼자 떡볶이를 거하게 차려 먹었다!! ^^

2 thoughts on “걱정 많은 사람

  1. 상 준건 잘 한 것 같은데 혼.자. 먹었단 말이쥐? 2년 전인가?…. 떡볶이 해준다고 하고서 아직 먹은 기억이 없는 것 같은데? (응??? 내가 치매인가?)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