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어머니의 생신

이번주 토요일은 어머니의 생신이다.

지난주엔가 전화를 드렸더니…

내 생일이 차라리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씀을 하신다.

(외할머니께서 그렇게 늘 말씀을 하셨다고 한다.)

자식들에게, 주변 사람들에게 부담되는 것이 미안하고 부담스러워라고.

생신이라고 뭐 한번 제대로 해드리지도 못하고,

어머니 생신날 어머니와 시간을 함께 보내지 못한 것이 벌써 15년이 넘었는데…

(민우가 3살때였나, 어머니께서 생신 즈음에 보스턴에 오셔서 딱 한번 함께 보낸적이 있긴 있었군.)

어머니의 생신이면,

하나님께 감사하고, 어머니께 감사하지만…

한편 멀리서만 축하를 드리는 내 모습이 죄송스러워,

차라리 어머니께 부담이라도 한번 드릴만큼 축하라도 할 수 있으면…

그런 생각이 든다.

One thought on “또, 어머니의 생신

  1. “오승아, 넌 이미 우리에게 ‘부.담.스.런’ 아들이란다” 어머님의 음성이 들리는듯합니다.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