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주를 시작하며 몇가지 생각 정리

첫주를 새 직장에서 보내면서… 

몇가지 impression은 이렇다.

1. 꼭 Kansas City Royals같은 팀에서 New York Yankees 같은 팀으로 trade된 선수와 같은 느낌이다. -.-;

예전에는 몇백불 필요한거 살때도 손을 벌벌 떨며 이걸 꼭 해야되나… 뭐 그런걸 따져야만 했는데, 이제는 그 액수가 완전히 비교가 되질 않는다.

2. 이른 아침부터 저녁 8-9시까지 매일 일하는데, (그것도 안바쁠때…) 사람들이 하루종일 일을 하면서 서로 농담을 주고 받을 시간이나 식사를 할 시간도 없이 일한다. 

아주 바쁜 경우에는, 미팅 룸에서 다음 미팅룸으로 옮겨가는 30여초 동안 입에 넣을 수 있는 것을 무엇이건 쳐 넣으며 이동할때도 있는 것 같다. (나는 아직은 그런 일을 맡지는 않았으므로, 매일 회사 식당에 가서 밥을 먹는 luxury를 누린다. ㅎㅎ)

내가 지난 두달간 주고받은 text message를 다 합쳐도, 지난 일주일한 회사 사람들과 주고받은 text message의 절반도 안된다.

3. 그런데 사람들이 적어도 겉보기에는 놀랄만큼 nop-aggressive 하다! 아주 nice하다고 할까.

4. 같은 부서에서, 지난 25년동안 만나지 못했던 대학 1년 후배를 만났다. ^^

대학때 IVF활동을 열심히 했던 친구였는데… 수염을 길러서 알아보질 못했다.

그런데 막상 바빠서 이야기를 제대로 나눌 기회도 없었다.

좋은 동료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

하나님 나라에 관해 무슨 생각을 가지고 여기까지 왔는지 한번 밥이라도 먹으며 얘기하고 싶은데… 시간이 날른지.

5. 그리고, 와보니… 생각보다 예전에 알던 사람들이 여기 저기 많다! ㅎㅎ

위에서 쓴 대학 후배도 그렇지만, 예전 직장에서 슬그머니 사라졌는데 여기 와 있는 사람도 있고, 코스타 조장했던 자매도 있고 (물론, 이 자매는 이 회사 다니는거 알고 있었지만), 기타 일하면서 알게된 사람들이 여기 저기 꽤 있다.

6. 예전엔 내가 돌아다니며 굽신거릴 때가 많았는데, 이제는 사람들이 찾아와서 굽신거린다.

돈의 힘은 무섭다.

그리고… 그 돈의 힘을… 내 힘이라고 착각하면 금새 망가지기 십상이겠다.

7. 일 시작하기 전에는

excited : 80%, worried 20% 쯤 되었다면,

지금은

excited 75%, worried 25% 쯤 된다.

실제로 와서보니…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더… 음…. 뭐랄까…. extreme 이다.

8. 정말… 정말… 정말…

많이 배우고, 많이 경험하고, 많이 생각하게 될 것 같다.

그런데 그걸 소화할 만한 시간과 여유를 찾을 수 있을지 잘 모르겠다.

9. 여긴 정말 무서운 회사다.

배우기로 작정하면 무지하게 많이 배울 수 있고,

삶의 다른 모든 영역을 다 포기한채 일에 매달리겠다고 하면 그것에는 limit이 거의 없어 보인다.

반면, 정상적인 삶을 유지하며사는 것은… 매우, 매우, 매우… challenging해 보인다.

성장의 기회도 엄청나게 크고, 망가질 유혹도 무지막지하게 크다.

10. 어쨌든…

이리저리 따져서…

나 같은 사람에게 잘 맞을수도 있는 회사인 것 같다.

많이, 많이, 스스로를 잘 다스리고 가꾸어 나가야 하겠지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