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2013 새해 바람 (6)

주님을 늘 사랑하면서 살고 싶고,
주님을 사랑하면서 사는 것을 추구하지만…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것은,
주님께서 나를 사랑하시는 것에 비하면 늘 일관되지 못했다.

소위 up & down이 늘 있었다.

흥미롭게도, 주님을 사랑하는 것과, 내가 주님의 일을 효율적으로 하는 것과의 상관성은 그리 높지 않았던 것 같다. 주님의 일을 효율적으로 하는 것은, 오히려, 교육이나 훈련, 그리고 경험을 통해서 발전되는 영역이었던 것 같다. 다시 말하면 주님을 향한 내 사랑이 식은 기간에도 내가 매우 효율적인 사역자로 일했던 시기가 많이 있었다. 물론 반대의 경우도 많이 있었고.

주님을 더 깊이 사랑하는 시기에 보이는 독특한 특징은, 내가 주님을 더 깊이 닮아가는 변화를 겪었다는 것이다.

이것이 어떻게 그런 연관성이 있는가 하는 것을 잘 풀어 설명할만큼 내 생각이 정리되지는 못했다. 그렇지만, 적어도 내 경험상으로는 그랬다.

신앙의 연륜이 쌓이고, 여러가지 일을 하는 사역자로 살면서,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것을 점점 주님을 위해 일하는 것으로 치환해왔다는 것을 최근 많이 발견하였다.

그러면서,

내가 더 효율적인 사역자가 되기는 했지만,

주님을 닮아가는 변화가 내게서 더 이상 잘 나타나지 않게 되었다.

새해에는,

내가 주님을 더 많이 사랑하여 주님을 닮는 과정이 회복되면 좋겠다.

주님을 위해서 일하는 것보다는, 주님을 닮은 것을 더 많이 바라며…

5 thoughts on “나의 2013 새해 바람 (6)

  1. 연간 마일리지 10만 찍는 스케쥴이 시작되신듯 하네요.
    그러는 중에도 (언제나 그래왔지만) 주님을 사랑하는것 보다 더 많은 사랑을 받으시고, 안식의 주인이신 주님의 안식속에 거함으로 풍성하시길 바랍니다

  2. 수염 기르는것도 예수님을 닮기 위함인가요? 🙂

    저도 올해 예수님을 온전하게 ‘알고’ 싶다는게 저의 바램이에요. 예수님을 닮는다는것.. 예수님을 reflect 하려면 (NT Wright 표현?) 예수님을 온전히 바라봐야 하는데, 제가 assume 해온 예수님의 모습이 너무 많은거 같아서요. 저는 반대로 ‘일하시는’ 예수님을 발견하게 될지도 모르겠어요. 어딘가 막연한 영적 realm에 계시는 예수님이 아니라 지금, 여기서 함께 하시고 tangible 한 사랑을 행하시는 예수님을 보고 닮고 싶다는 소망이 있어요.

    • 건강한 현상인거 같아요. 2013 년 말에 일년을 돌아보면서 나누는것도 잼있을듯.

      근데 남편이 출장가니까 심심함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