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don’t know what I’m going to say

중부의 어느 교회 청년부에서, 수련회 강사로 와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지난주까지 내가 가능한지 여부를 알려주었어야 하는데, 아직 알려주지 못하고 있다.

물론 내가 일이 많이 바빠서 그때 가능할지 여부를 잘 따져봐야 하기도 하지만…

사실 더 큰 이유는 자신이 없어서이다.

예전 같으면,

이런 기회 있으면 열정이 넘쳐서,

그 청년부 멤버 리스트 다 받아서 그 사람들 놓고 기도하면서,

기꺼이 하겠다고 했을 것이다.

그런데 지금은,

내가 정말 무슨 이야기를 해야 할지,

혹시 내가 무슨 이야기를 하는 것이 그 사람들에게 해가 되지는 않을지,

나는 정말 내가 믿는 것에 그토록 자신이 있는 것인지…

등등이 참 자신이 없다.

또 한편으로는,

예전에는 이런 수련회에서 해줄 수 있는 말이 늘 한정되어 있었다.

그런데 이제는 해줄 수 있는 말이 너무 많다.

그래서 그 가운데 무슨 이야기를 해야 하는 것인지 결정이 어렵기도 하다.

요청을 해온 교회는 작년에도 요청을 했는데, 내가 다른 수련회 일정과 겹쳐서 가지 못했고,

부탁을 해온 분의 요청을 두해 연속으로 거절하기가 참 어려운 관계이기도 하다.

어쨌거나,

내일 독일로 출장 떠나기 전에는 이야기를 해주어야 할 것 같은데…

I really don’t know what I’m going to say…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