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독일 출장 (3)

1.

새로운 회사에 들어와서, 

첫 한달이 되기 전에, 4만마일에 육박하는 거리를 비행기를 타고,

첫 한달 중에서, 거의 3주를 집 밖에서 지내는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아마 처음 당분간은, 

독일, 미국 동부, 홍콩, 어쩌면 일본 등등을 뻔질나게 다니게 될 것 같다.

내가 지금 하는 일이,

새로운 기술로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는 일인데,

어느정도 개발된 기술을 실제로 받아서 생산을 할 수 있는 회사를 찾느라 이렇게 뻔질나게 다니고 있는 중이다.

금년에,

내가 항공사를 다 하나로 몰아서 탔더라면, 아마 United 1K 가 되었을텐데,

아쉽게(?) 금년에는 United platinum으로 마무리 하게 될 것 같다.

2.

해외여행 이런거 좋아하는 사람들은,

아… 좋겠다…

뭐 그런 반응을 보이지만,

막상 이렇게 맨날 다니는 입장에서는 뭐 딱 그렇게 좋지 않다.

대개는,

비싼 돈 주고, 출장을 갈 때에는, 꽤 중요한 ‘미션’을 가지고 가기 마련이다.

주어진 짧은 시간 동안에, 그 ‘미션’을 완수하기 위해서는 정말 스트레스 박박 받아가며 일을 하기 마련이고,

낮에는 현지 일, 밤에는 home office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 일이 훨씬 더 많다.

시차 때문에,

낮에는 졸음과 싸우고, 밤에는 잠이 안오는 것과 싸워야 한다.

운동하기는 어렵고, 음식은 많이 먹게되어, 건강 관리도 어렵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몸은 피곤하고 마음을 쫓기다보니, 건강한 영적 밸런스가 깨지기 마련이다.

3.

이번에 이렇게 멋진 도시로 출장을 와서 보니,

밤에 조금만 여유를 내면, 한 시간 정도 앞에 여기저기 구경도 하는게 가능할 수도 있을텐데, 

그게 뭐 별로 땡기진 않는다.

왜 그럴까 생각해보면…

내가 여행/관광을 하는 이유가, 좀 독특하기 때문인 것 같다.

가만 생각을 해보면, 나는 내가 여행/관광 자체를 즐기기 보다는, 나와 함께 가는 사람이 그것을 보면서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는 것을 즐기는 것 같다.

그러니 나 혼자 멋진 도시 보는게 뭐 그리 신이 나겠나. -.-;

괜히 가족만 더 보고 싶고, 우리 다람쥐가 이거 보면 참 좋아할텐데… 뭐 그런 생각이나 나고.

4.

이번 출장에서는,

원래 계획했던 것의 대충 50% 밖에는 이루지 못하고 돌아가게 될 것 같다.

덕분에 돌아가서 일은 더 많아지고, 아마 1월에 여기 다시 와야 할 것 같은데, 그땐 제대로 해야한다는 부담은 더 커졌다.

한주 지내면서 알게된 중요한 사실은, 내가 독일 음식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으으… 느끼해…

5.

집에 가고 싶다. -.-;





Comments

처음 독일 출장 (3) — 4 Comments

  1. #3, 4에서 공감하게 됩니다.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것을 좋아하던 저도 이제 아내가 옆에 없으면 별로 흥이 나질 않구요, 독일 음식은 일단 첫 인상은 별로 였어요.. ㅠㅠ 황석영씨 책에 보면 빵과 쏘세지가 그렇게 맛있다는데 아직 진수를 맛보지 못해서일까요? ㅎㅎ

    건강히 돌아오십시요. 주일에 뵐께요.

    • 저는,
      차라리 소세지… 핫도그 이런건 더 낫던데요. ^^
      음식점에서 사먹는 것들, 혹은 제가 방문했던 연구소 식당에서 주는 독일 사람들이 늘 먹는 음식… 뭐 이런게 더 느끼하더라구요.

      독일 음식점이 늘 그렇게 흔하지 않은데는 다 이유가 있는게 아닐까.. 싶었습니다. ㅎㅎ

  2. 독일 음식. 소고기보다는 돼지고기를 더 많이쓰고 거의 대부분의 음식이 butter로 범벅이 되어나와서 무지 느끼함. 난 느끼한것 좋아하는데도 일주일 계속 먹으니 질리더라고.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