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ach to yourself!

마틴 로이드-존스는,
Spiritual Depression에 대해서 언급하면서,
자신에게 설교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한동안 나는,
마틴 로이드-존스의 이 제안에 대해 꽤 skeptical 했었다.
아니, 그렇게 스스로에게 preach 할 수 있다면 왜 spiritual depression에 빠지겠어?

그러나,
요즘은 로이드-존스의 그 제안을 반복해서 다시 생각해본다.

개인적으로,
벌써 거의 2년여동안, mild한 spiritual depression을 겪고 있는 중이다

최근,
어떤 후배가 하나님을 향한 목마름에 대해 이야기 했을 때,
예전 같으면 내 마음에 정말 불이 붙어 그 목마름을 공감하고 공유하고 함께 기도하고 했을 텐데,
요즘은 그렇게 불타는 마음이 내게 없다.

가끔 하나님의 은혜로,
말씀을 보면서 마음이 흔들리는 경험을 하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내 마음이 냉랭한 상태이다.

제약이 많은 깨어진 세상 속에서 깨어진 사람으로 살아가는 사람이,
늘 하나님만을 즐거워하며 살지 못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그러나 안타까운) 현실이겠으나,
이런 상황 속에서, 반복해서 내 영혼을 향해 preach 하는 일을 해야하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해본다.


Comments

Preach to yourself! — 2 Comments

  1. 제가 가장 좋아하는 말 가운데 하나인…
    제리 브리지스 목사님의 말이 떠오르는 글입니다.

    “날마다 자기 자신에게 복음을 선포하라”
    “Preach the Gospel to yourself every day.”

    쓸데없는 말이나 설교를 선포하기보다 복음을 날마다…
    자기 자신에게 선포한다면, spiritual depression은 없겠죠?

    • 제리 브리지스를 좋아하시는군요!
      그러고 보니, 저도 그분 책을 아주 아주 아주 오래 전에 한번 읽은적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보니,
      요즘은 그런 이야기를 하시는 분들이 별로 없으신 것 같다는 생각도 드는군요.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