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에서 배운 것들 (2)

일본에서 만나는 엔지니어들은, 그 수준이 상당하다.
내가 주로 상대하는 회사는, 일본의 중소기업들이다.
크게는 직원 몇천명 수준의 회사로부터 작게는 직원 수십명 수준의 회사들이다.
이렇게 출장을 가면, 그 회사의 CEO로부터 말단 엔지니어까지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Business transaction을 담당하는 사람, 기술 개발을 하는 엔지니어, 기술쪽 매니저, 행정비서, 특허나 법관련 일을 하는 사람들, logistics 담당, 회사의 executives…

그런데,
그런 작은 회사들을 보면,
정말 detail을 자세히 잘 알고 있는 사람들이 있는 경우가 많이 있다.
이런 사람들이 높은 자리에 있는 것도 아니고, 그저 말단 엔지니어로서 있다.

반면,
한국이나 미국, 혹은 중국에서는 그런 사람을 찾기가 훨씬 더 어렵다.
(가령 한국에서는 대기업에 이런 사람들이 좀 있다. 그렇지만 중소기업에서 찾기가 훨씬 더 어렵다.)

일본과 비슷하게, 아주 실력이 탄탄한 말단 엔지니어들을 만날 수 있는 나라는 독일이다.
심지어는 독일에서 대학도 나오지 않은, 직업학교 출신의 엔지니어이지만, 그 분야에 깊은 전문 지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내가 만난 사람들이 비교적 제한적이므로,
얼마나 일반화 할 수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내가 생각하기에는 오랫동안 제조업을 해온 나라가 갖는 탄탄한 저력이자 기반이 아닌가 싶다.

실제로 이런 고수 말단 엔지니어들이 어떤 대우를 받는가 하는 것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
일본에서는 이런 사람들에 대한 대우가 그렇게 특별하지는 않다고 들었다.
그런데 독일에서는 이런 사람들과 박사들의 pay 차이가 미국같은 나라보다는 훨씬 적어서 실제로 이렇게 사는 것이 그렇게 나쁘지는 않다는 이야기도 들었다.

이게 정말 사실인지는 제대로 확인하지는 못했지만,
독일에서, 말단 엔지니어와 높은 상사가 함께 business trip을 할 경우,
말단 엔지니어는 비지니스 클래스를 태우고, 높은 상사는 이코노미를 탄다고.
왜냐하면 현지에 가서 실제로 일을 많이 하는 사람이 말단 엔지니어이기 때문에.
(다음에 언제 이것도 한번 물어봐야 겠다. ㅎㅎ)

이런 차원에서 생각해보면,
미국은 한때 탄탄했던 제조업의 기반이 붕괴된 상태인 것 같고,
한국은 아직 이런 수준에 도달하지 못한 상태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한국에 대해서는 많은 이야기를 쓰지 않으려 하지만,
적어도 내가 보기에… 현재 한국의 기업이나 사회의 system으로 보아, 한국이 이런 수준까지 도달하게 될까 하는 것에 대해서 약간 의문이 있기도 하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