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출장에서 느낀 것들 (1)

이번에도 아시아 출장을 다녀왔다.
사실은 이번에는 출장 기간 내내 몸 컨디션이 그리 좋지 않아 좀 힘이 들었다.

Mers의 나라인 한국에 다녀왔으니,
그거 걸려 온거 아니냐는 의심을 받을만 하지만,
열이 있기나, 기침을 하거나 하는 등의 증상은 사실 전혀 없고,
다만 그야말로 몸이 무겁고, 소화가 잘 되지 않고, 많이 지치고… 뭐 그런 증상이었다.

예전에는,
출장을 가면 현지시간으로 밤 12시 넘어서 까지 일하고,
새벽 3-4시면 시차 때문에 잠이 깨어서…. 그때부터 또 일하고…
아침 식사 전에 1시간 정도 뛰고, (이게 시차 적응에 도움이 된다.)
그렇게 했었는데,
이전 그런게 잘 되질 않는다.

이번에 출장을 가면서는,
운동하고, 시간이 남으면 혼자서 호텔 방에서 기도나 묵상도 하고… 그러겠다고 결심을 했으나,
몸 컨디션이 따라주지 않아 운동도 별로 못하고, 호텔에선 골골 잠을 자게되고 말았다.

사실, 출장 전에 한동안 좀 일이 많기도 했고,
이번 출장은 사실 ‘실패’할 가능성이 많은 출장이었으므로 마음에 부담도 큰데다,
출장 초반에 몸을 혹사하다보니 탈이 난 것이 아닌가 싶다.

하나님께서,
감사하게도 내게 허락해주신 것들이 많이 있는데,
그중 하나는 ‘체력’이다.

나는 다른 이들보다 체력이 좋아서 잠을 별로 자지 않고도 그렇게 힘들지 않게 견딜 수 있었다. 대학때 한참 열심히 공부할때는, 하루에 한두시간씩 자면서 일주일을 버틴적도 있었다. 그리고, 그렇게 할만큼 공부가 재미있기도 했었다. ^^

그런데 이제는 “겉사람이 후패해 감을 느끼는” 피크가 지난 나이가 되고보니,
그게 더 이상 잘 되지 않는다.

너무 무리하지 않아야,
몸이 제대로 작동하는 것을, 어쩌면 난생 처음 경험하면서 사는 셈이다. ^^

이제는 체력 좋은 것으로 승부해야할 나이는 지난 것이 확실하다.

그렇다면, 뭔가 좀 더 지혜롭거나, 인격이 훌륭하거나, 풍부한 경험을 통한 통찰이 있거나…
뭐 그래야 하는 나이인 것인데…

음….
그런 경지에 다다르기엔 멀었고,
몸이 의지를 따라가지 못하는 나이에는 다다르게 되었으니…. -.-;

2 thoughts on “이번 출장에서 느낀 것들 (1)

    • 제 걱정 해주시는 분은 목사님 밖에 없네요. ^^
      목사님도 이번주 완전 화이팅입니다요~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