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Job Transition (1)

내가 지금 일하고 있는 이 팀에 들어왔을때,
정말 되어있는 일이 거의 아무것도 없었다.

그런데, product를 1년 이내에 만들어야 한다고.
게다가 매우 limited budget으로.

거의 불가능해보이는 일이 주어졌고,
내가 맡았던 primary task는 이 팀에서 3-4년동안 노력했는데 한번도 성공해보지 못한 task였다.

그리고,
6개월안에 뭔가 의미있는 진척이 있지 않으면 이 팀이 다 없어진다고…

그로부터 2-3개월만에 내가 맡았던 일에 매우 중요한 break-through가 만들어졌다.
독일에서 했던 중요한 실험이 성공했다.
순식간에 팀의 분위기가 바뀌었고… 그러부터 1년후 우리는 결국 우리가 만들어내고자 했던 sensor를 만들어 내었다.

처음 우리 팀에 join 했을때,
적어도 나 때문에 우리 팀이 모두 망하지는 않도록 해야한다는 큰 부담이 있었고,
그 후에는 내가 맡은 일들이 늘어가면서, 내가 조금만 삐끗하면 팀 전체가 골로가게되겠다는 중압감이 컸다.

그럼에도, 지난 1년 9개월여동안에, 정말 많은 일들을 이루었다.
내가 해낸 일도 스스로 자랑스럽고, less-than-ideal 환경에서 일을 이루어낸 것도 뿌듯하다.

어쨌든,
이 회사에서 새롭게 해보고자했던 내 나름대로의 실험은,
(적어도 내게는) 의미있는 실패로 끝나게 되는 것 같다.

지난 월요일,
회사에서 우리팀 전체를 다 lay-off 시킨다는 news를 들었다.
한달동안 하던일을 wrap-up하고, 우리 lab 전체를 다 close한다는 것이었다.
적어도, product 개발을 사실상 다 끝난 상태에서 일을 접게 되어서 나름대로 다행이다.

이제 열심히 job search 중이다. ^^

2 thoughts on “New Job Transition (1)

  1. 졸개님께서는 능력보다 훨씬 덜 출세하… 아..아님다…
    ‘뜻 깊지만 험한 길’을 일부러 골라 사시는 것 같은…..
    하나님이 얼마나 기뻐하실까 부러워 해보고….

    또 저는 제 능력보다 300% 이상 더 출세해서 부끄럽고….(물론 객관적으로야 골목한쪽 귀퉁이 수준이지만..)

    그냥 음… 기도같이 하겠다는 말씀을 드릴라다가 헛소리를…

    (여긴 비밀글 옵션이 없어서, 이런 헛소리를 백주대낮에 공공연히 달아 놓습니다.-.-; )

    • 감사합니다. ^^
      제가 뭐 의미있는 길을 찾아다니기야 하겠습니까.
      그저 하나님께서 열어주시는 것을 졸졸 따라다니고 있는 셈인데요,

      사실 능력보다 출세하고… 하는 그 글을 쓴건, 제가 lay-off 통보를 받기 전이었는데,
      과거의 제가 미래의 제게 한마디 하고 싶었던 것 같아 보이기도 하네요. ^^

      저도 역시 제 능력보다 더 출세한 사람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그만큼 겸손하지 않은게 문제입죠.

      아땅 교수님이야,
      충분히 잘되실만한 실력을 갖추신 분이시죠. ^^

      비밀글 option은, 제가 어떻게 install 할 수 있는지 한번 찾아보겠습니다. ㅎㅎ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