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to be challenged

어제로, 지난 3주동안 교회에서 했던 ‘자유함’에 대한 강의를 끝냈다.
사실 6-7주 정도 길게 잡고 했더라면 좋았을 것을, 내가 게을러서 밍기적 거리다가 급하게 준비해서 시간에 맞추느라 3주짜리 강의가 되어버리고 말았다.

어제 마지막 강의를 마치고 질의응답시간을 가졌는데, 아주 좋은 challenge들이 많이 있었다.
그중 가장 마음에 남는 comment는, 한 자매가 한 이야기였다.
대충 내용은,

‘당신이 강의한 내용이 이해는 되는데 실제적으로 어쩌자는 건지 다가오지는 않는다. 당신은 “잘 나가는” 커리어를 가지고 있고 그 위치에서 하는 내용이 나와는 거리가 있게 느껴진다.’

뭐 대충 그런 내용이었다.
우아… 아주 정곡을 찌르는 comment 였다.

내 대답은,
내가 이야기하고자 했던 것은 매우 general한 내용이었다.
그런 의미에서 실제적으로 생각되지 않을 수 있다. 실제적으로는 결국 개인 경건생활을 잘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
뭐 그런 식이었는데… 그 자매가 던진 comment는 여전히 매우 날카롭고 정확한 것이었다.

Christian setting에서 이런식의 강의나 설교를 하고서, 헛점을 이처럼 잘 찌르는 솔직한 comment를 받은 것은 몇년에 한번 받을까 말까 하는 정도로 드물다. 내가 우리교회에 join한 이후로 가장 refreshing한 가르침을 얻었다.
이렇게 강의를 준비해서 한 내게도 소중한 깨달음과 가르침을 준 그 자매에게 감사하는 마음이 하루가 더 지난 지금까지도 계속 남아있다.

혹시 다음에라도 어떤 강의를 또 하게 된다면, 그 자매는 꼭 다시 들어달라고 사정 사정해봐야 겠다. 이렇게 멋진 comment를 던질 수 있는 사람과는 무조건 친하게 지내야한다! ㅎㅎ

6 thoughts on “Happy to be challenged

  1. 오호..누구였을까요? 제가 아는 사람? ㅎㅎ 그 강의 왜 podcast에 없나요?

    • 허억…
      이분도 제 글에 물음표를 세개나 달고 따다닥 질문 세례 challenge를 하시네요. ㅋㅋ
      아마도 아는 분일껄요? ㅎㅎ

  2. 어제 그 자매를 만났는데 이 포스팅 얘기를 하던데 이 말이었군요.. 그 자매, 저한테도 막말해요.. ㅋㅋ(나중에 얘기해 줄께요)

    • 저는 그 자매가 계속 자기 말을 잘 할 수 있게 encourage 하면 좋겠어요.
      정말 그렇게 이야기하는게 좋더라구요!!

  3. 오늘 땡스기빙에 여유롭게 ㄱㅇㄱ 간사님의 호세아 설교와 졸개님의 3부작 말씀 들었습니다. 잘 들었습니다. 참 감사합니다.^^
    저도 여기에 묻어갑니다. ‘그래서 구체적으로 어떻게 살 것인가’ 에 대한 이야기 더 말씀해 주시면 좋겠다 싶습니다.^^
    칭찬하지 말라 하셨지만…ㅋㅋ 감사하다는 이야기는 칭찬은 아니니까…ㅋㅋ 말씀 감사했습니다. (ㄱㅇㄱ 간사님께도 진짜 귀한 말씀 감사하다고 전해주십시오.^^)

    • 아–
      자유함 시리즈를 들으셨군요. 🙂
      제가 준비가 좀 미흡했던 것이었는데요.
      들으시고나서는 harsh한 critique을 부탁드려요 🙂
      해피 땡스기빙 입니다. 새로운 곳에서 맞으시는 첫 땡스기빙이시죠? Thankful한 것이 많으시겠는데.. 계속 감사가 넘치시길 저도 기원합니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