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력보다 출세하지 않기

내가 몇년전부터 가져왔던 바람(?)은 능력보다 출세하지 않는 것이었다.

그것은,
능력보다 출세한 사람들이 그 출세 때문에 망가지는 것을 너무 많이 봤고,
나 자신의 건강함을 유지하기위해서는 꼭 필요하다고 느꼈기 때문이었다.

이전 글에서 잠깐 언급을 했지만,
지금 이 직장으로 오면서, 이전의 직장보다 조금 낮아졌다.

따지고 보면 뭐 그리 대단한 건 아닌데… 그리고 매일 일하면서는 별로 차이를 느끼지도 못하겠고…

그런데 지난주에 새로 알게된 것은,
이 직장에서는 승진(promotion)을 하는데 self-nomiate 할수 있는 제도가 있다.

지금 내가 하는 일의 scope으로 보나 내 예전 직장에서의 일들로 보나…
promotion을 apply하는 것이 좋겠다고 manager와 이야기를 해볼까 하는 생각을 살짝 했었다.

그러나, 그렇게 하지 않기로 했다.
스스로 높아지는 것에 목매지 않기 위해서이다.
내가 스스로 그렇게 내 능력보다 높아지지 않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가졌었는데…
이런 기회에 살짝 마음이 흔들렸다는게 부끄러워졌다.

일을 하는데 꼭 필요해서,
어쩔수 없이 promotion을 해야하는 경우라면 어쩔 수 없지만,
단순히 그저 조금 더 높은 자리에 올라가고자 하는 욕망 때문에,
title을 바꾸어 달고 싶은 욕망 때문에,
그것을 추구하는 것은 내게 건강하지 못하다고 느껴졌다.

요즘 계속해서,
내가 생각보다 높아지는 것에 많이 오염되어있다는 것을 깨닫고 있는 중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