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하기 위한 에너지

지금 직장에서는,
새로운 product를 proof-of-concept부터 시작해서 prototyping, 그리고 mass production용 process를 개발하는 일까지를 하고 있다.
새로운 아이디어가 생기면 우선 실험실에서 쿵딱쿵딱해서 하나를 만들어 보고, 그게 좀 괜찮다 싶으면 약간 큰 scale로 만들고, 결국은 대량 생산을 하는 회사를 찾아서 그걸 process를 넘겨주어야 한다.

당연히 새로운 process를 받아서 생산을 해줄 회사를 부지런히 찾아야 하고,
나는 그런 회사들을 발굴하고 그 회사의 technology 수준을 평가하고, 우리가 개발한 process를 시험삼아 돌려보고, 그걸 가지고 다시 평가하고… 뭐 그런 일들을 많이 한다.
그러다보니, 열몇개의 회사들과 동시에 여러가지 project를 진행시켜야하고, 그런 과정을 통해서 우리와 일 할 수 있는 회사들을 걸러내는 일을 해야 한다.
우리는 회사가 크지도 않고, 지금 내가 하는 일을 누구와 함께 하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사실상 나 혼자서 그 회사들의 기술을 평가하고 결정을 내리는 일을 해야하는 경우가 많다.

가령, 어떤 제품을 만드는 회사를 찾는데,
A,B,C 세개의 회사를 evaluate한다고 하자.

그러면 A,B,C 세 회사의 기술적인 면들과 business 관련 discussion들을 해가면서 세 회사가 말하자면 경쟁을 해서 제일 먼저 and/or 제일 좋은 퀄리티의 시제품을 우리에게 내도록 하는 일을 하게 되는데,
당연히 그것을 위해서는 내가 그 회사들에게 부지런히 정보도 제공해 주어야 하고, 그쪽의 development가 장애물을 만나서 잘 풀어내지 못하면 그걸 풀 수 있도록 도움도 주는 일을 해야 한다.

그런데,
나도 사람인지라… 열몇개의 회사들과 전화와 이메일을 하다보면 힘이 달리고,
그러면 어떤 회사들에는 똑같이 공정하게 모든 도움을 주지 못하게 될수도 있다.
그러면 당연히 내 도움을 적게 받은 회사는 그만큼 일을 잘 하기가 어렵게 되고, 우리의 project를 받기가 더 어렵게 된다.

다행히도 여태까지는 정말 내가 에너지가 부족해서 공정함을 잃어버리게 되는 일은 없었지만,
정말 삐끗 잘못하면 어떤 사람들에게 큰 불공정을 초래할수 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체력을 기르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