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걱 이런…

어제 운전을 하면서 어느 목사님의 설교를 들었다.
아마 지난주쯤 했던 설교 인것 같았는데…

내가 ‘사랑’시리즈에서 하고자 천천히 풀어보고자 했던 몇가지 이야기를 후다닥~ 다 해버리셨다. ㅎㅎ
이런 멘붕…?

그렇지만,
내가 하고 있는 생각들이 이런 식으로 confirm이 될때 느끼는 묘한 안도감같은 것이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외로움이랄까 서러움이랄까 이런게 확~ 거두어지는 느낌은 받곤 한다.

감사한 일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