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주에 일어나기를 기대하는 것들 (1)

예전에,
툭하면 기도하자고 내게 압박(?)을 가해오던 팽모 형님은,
96년에 내가 처음 코스타 집회 참석 등록을 하고나니, 그 집회를 위해서 기도를 해야한다며 나를 자꾸만 독려했다.
아니, 나는 뭐 코스타 관계자도 아니고, 솔직히 말해서 그 집회 위해서 기도할만큼 내 영적인 budget이랄까 그런게 넉넉한 것도 아닌데… 이 형은 그래도 기도를 해야한다고…

적어도 내가 기억하는것이 맞다면,
그렇게 해서 시카고에서 만났던 다른 형제 자매들로부터…
그렇게 이 집회를 위해 기도했다는 이야기를 심심치않게 들었었다.

아, 물론 모두가 그렇게 열심히 기도하고 참석한 것은 당연히 아니었을테지만,
그렇게 하나님께서 미국 구석구석에 나 같이 어리버리한 사람까지도 기도하게 하시면서 그 집회를 준비시키셨었다.

그 집회에서 나누어졌던 설교나 강의를 다시 생각해보면,
수준미달의, 대단히 실망스러운 것들이 물론 많이 있었지만…

그럼에도 그 속에서 하나님께서 어떤 사람들을 이렇게 부르시고 세우신다는 것을 강하게 느끼고 경험했었다.

나는,
지금 내가 이 글을 쓰고있는 이 순간에,
미국 어디에선가…
누군가가 그렇게 기도하고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

그 사람이 뭐 대단히 신앙의 연륜이 대단하지 않아도 좋고,
신학적 훈련을 잘 받지 않았어도 좋다.
그냥 그렇게 하나님께서 그 사람을 그렇게 기도하게 하시고,
그렇게 이 집회로 불러오시는 일이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