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을 지향하기 위해서는…

두주전 교회에서 지금 대학원에 다니고 있는 한 형제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아주 흥미로운 것을 알게 되었다.
(이 형제는 지난번 박근혜가 대통령에 당선될때 한국에 있었다.)

내가 물어보았다.
미국에서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된 것과 한국에서 최순실 사태가 벌어진것과 어떤 것이 더 놀랍고 충격적이냐.
그랬더니 그 형제는 한국의 상황이 더 충격적이라고 이야기하면서,
‘한국에서 박근혜가 당선되는 충격도 봤는데 미국에서 트럼프가 당선되는 것 정도는 훨씬 충격이 덜하죠. 저와 제 주변의 사람들은 다들 당연히 문재인이 된다고 생각했거든요’

음…
참 재미있는 대답이었다.
내가 미국에서 보기엔,
지난번 한국 대통령 선거에서 문재인이 되기는 쉽지 않아보였다.
멀리서 듣는 소식들, news feed를 통해서 들어오는 이야기들을 종합해보면 결국 한국 국민들이 또 뻘짓을 하겠구나… 싶었었다. 그리고 내 예상은 그리 틀리지 않았다.
그런데 한국에 있었던 그 형제는 박근혜가 대통령된것이 그렇게 충격이었단다.

왜 그랬을까?
아마도 자신과 자신 주변의 사람들이 다들 문재인을 지지하니까, 이런걸보면 당연히 문재인이 되겠네… 뭐 그렇게 생각했던 것은 아닐까?

미국에서 트럼프가 된 것이 왜 그렇게 충격이었을까? 힐러리 지지자들 (엄밀하게는 anti-Trump 진영의 사람들)이 느끼기에는 자신과 자신 주변 사람들이 다 트럼프는 안된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당연히 힐러리가 되겠지… 그렇게 생각했던 것이 아닐까?

나는 이렇게 자신과 생각이 같은 사람끼리만 더 소통하고, 자신과 생각이 다른 사람과의 소통이 줄어들게되는 요인 가운데 하나로,
각종 social media를 든다.

가령 나만해도,
트럼프라던가, 테드 크루즈, 아니면 한국의 김무성이나 김문수 이런 사람을 facebook 같은데서 당연히 follow 하지 않는다.

또, 뉴스앤조이 같은 것은 follow하지만 김홍도 목사, 최성규 목사 이런 사람들은 당연히 follow 하지 않는다.

그러니 나 같은 사람은 당연히 나와 비슷한 생각을 가진 사람의 의견들만을 선택해서 듣게 되고, 나와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들과는 더 단절되게 되는 것이다.

이런 상황 속에서 통합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은 어떤 것이 있을까?
그렇다고 김무성이나 트럼프를 follow하는건 진짜 싫은데… ㅋㅋ

2 thoughts on “통합을 지향하기 위해서는…

  1. social media 가 단절을 가져온다는 것은 적잖은 책들에서 거의 fact 로 놓는 것 같습니다. (연구 결과도 많이 있는 것 같은데, 아직 first-hand reference 는 못 찾았습니다.)

    graph model 에서 언저리에 있는 news feed 를 제공하는 서비스가 있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본 적이 있어요. 완전히 동떨어진 cluster 에 있는 news 를 준다면, 일단 말부터 안통할 가능성이 높은 것 같고요. 각자를 중심으로 하여, 갈 수 있는 경계의 끝까지 가서 무슨 이야기가 나오는지만 봐도 조금 달라질 수 있지 않을까 싶었죠. 아마 친구의 친구, 혹은 친구의 친구의 친구 정도만 가도 다른 이야기가 많을 겁니다. 물론 그 정도 선에서 각자가 흥미를 가질 수 있는 뉴스 위주로 걸러내는 게 쉬운 문제는 아니겠고, 현실적으로 이런 서비스가 개발될 가능성 자체가 별로 없어 보입니다만.

    • 오~ 오랜만이예요. 잘 지내죠?
      제가 follow 하기 싫은 사람의 예로 춘천의 모 국회의원을 들려고 하다가… 이름이 밉지 않아서 그냥 말았습니다.

      결국은 이걸 일종의 ‘시민의 교양’으로 처리해서 어려서부터 교육을 시켜야하는 건가 하는 생각도 살짝 들긴 했습니다.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