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우 대학

민우가 처음 태어날때부터,
나는 민우를 ‘좋은 대학’에 보내는 것을 목표로 삼지는 않겠다고 스스로 많이 다짐했었다.

민우의 능력을 넘어서는 대학을 가게하기 위해서 무리수를 두지 않겠다고 생각했었고,
민우의 최대 능력으로 갈 수 있는 대학보다 약간 덜 competitive한 학교에 보내고 싶다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사실 민우가 고등학교 시절을 보내면서 빤히 할 수 있다고 생각되는 것을 잘 못하거나 내 기준으로 보아 충분히 노력하지 않는다고 생각되면 많이 답답해하고 가끔은 민우를 다그치기도 하였다.

A+ 학생이 되어서 A0 수준의 대학을 가는건 받아들일 수 있겠는데,
A0 학생이 되어서 A- 수준의 대학을 가는건 받아들이기 어렵다… 뭐 그런 식의 생각이 있었던 것 같다.
그래서 민우 성적표에 B가 찍혀 나오면 그게 그렇게 마음에 힘이 들었다.

그런 과정을 겪으면서,
아… 내가 정말 하나님을 신뢰하지 않고 있구나. 나는 민우를 하나님께서 붙드실것이라고 생각하기 보다는 민우의 학벌이 지켜준다고 생각하고 있는 거구나… 그런 반성을 참 많이 했다.

그리고 그것은,
결국 내가 내 자신의 삶을 살아가면서 하나님이 아닌 내 능력, 내 resume에 의지해서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직시하게 되었다. 내가 하나님을 의지해서 살아가고 있지 않으니, 내 딸도 하나님을 의지해서 살아가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보이는 것이었다.

어제 민우가 가고싶어 하던 학교에서 admission을 받았다.
Early decision 이었으므로 다른 학교는 아예 이제 더 이상 apply도 하지 않고 이 학교에 무조건 가게 된다.

내가 내 딸아이를 과대평가하는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나는 그래도 지금 민우가 가게되는 학교가 민우의 최대 능력치로 갈 수 있는 학교보다는 약간 덜 competitive한 학교라고 생각하고 있다. 내가 보기에 실제 ACT 점수 같은 것으로 따져보아도 사실 그렇다…
그래도 아깝다거나 아쉽다거나 하는 생각은 하.나.도. 없다. ^^
그냥 참 감사하고, 또 감사한다.
그저 민우가 거기 가서 좋은 친구와 스승을 만나고, 좋은 교회와 믿음의 동료를 만나게되길 간절히 바란다.

늘 잠이 모자라서 힘들어했는데,
민우는 어제 1학기 기말고사를 마치고, admission을 받고 나더니…
20시간동안 잠만 자겠다고 어제 일찌감치 잠자리에 들었다. ^^

믿음을 제대로 보여주며 양육하지 못한 아버지 밑에서 민우가 자라긴 했지만,
하나님께서 그분의 전매특허이신 ‘은혜’를 베풀어 주셔서 민우는 믿음과 은혜를 아는 여인으로 자라나게되길 간절히… 정말 간절히 바란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