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벌어 먹고 살기 (5)

어떤 모델이 얼마나 좋은 모델이냐 하는 것은 판단하는 기준 가운데 하나는,
그 모델이 얼마나 많은 경우에 적용되느냐 하는 것이다.

변혁을 위한 직장생활이라는 모델을 그런 기준으로 한번 보자.

변혁을 위한 직장생활이라는 모델은,
엘리트, 금수저 등에는 잘 맞는다.
아니 이 사람들은 변혁모델을 따르는 것이 오히려 옳다고 이야기할수도 있다.

그러나,
직장에서 능력이 없어서 맨날 구박받는 사람은 어떨까?
직장에서 짤린 사람은?
남들이 잘나가는 회사에 다닐때 나는 빌빌한 회사에 다니고 있다면?

이런 사람들에게는 변혁의 힘 자체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일에 충실하면 된다고?
그 일에 충실한 능력 조차 없는데?

신앙을 생각할때,
그 신앙을 통해서 이루어야하는 목표/성취를 설정해 놓으면 결국 이런 한계에 부딛힐수 밖에 없다.

그러나,
적어도 내가 생각하기에 신앙의 본질이 가지는 중요한 특징 가운데 하나는
‘과정’의 중요함이다.

가령, 우리는 구직을 할때, 하나님의 도움으로 직장을 잘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신앙의 본질의 입장에서 보아서, 구직을 할때 더 중요한 것은, 그 구직의 과정을 하나님과 함께 하는 것이다.
때로는 그래서 잘 풀릴때도 있고, 그래서 잘 안풀릴때도 있다.
그렇지만 그 과정을 하나님과 함께 한다면, 구직의 열매가 직장이 아니라 하나님이 되는 것이다.

신앙의 과정이 중요한 이유는, 우리의 궁극적 목표가 하나님 그분 말고 다른 것으로 대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직장생활 역시 그렇다.
때로는 죽어라고 힘들고, 때로는 열나는 일도 있고, 가끔은 의로운 일도 하고, 어떤때는 승진을 하기도 하고, 일이 재미있게 느껴지기도 한다.
그런데 우리가 해야 하는 것은, 그 모든 과정을 하나님과 함께, 하나님을 주인으로 삼고 하는 것이다.

그것이 변혁보다 훨씬 더 본질적이다.

그래서 하나님을 의지하고 하나님께서 공급해주시는 것은 신뢰하고, 직장을 돈버는 소중한 수단으로 삼아 살아가는 것이, 변혁의 모델보다는 더 광범위하게 적용되는 모델이라고 보는 것이다.


Comments

밥 벌어 먹고 살기 (5) — 2 Comments

  1. 1. 직업을 변혁의 수단으로 보는 것에 대한 문제 지적 참 날카롭습니다. 공감가는 말씀 감사합니다.

    2. 직업을 일상 삶 한 부분으로 보자는 부분에 대해서도, 그래서 구직부터 시작한 직업의 전과정에서 삶의 자리 매 순간에 함께하시는 주님을 경험하자는 부분도 더할 나위 없이 동의합니다.

    3. 직업을 거창하고, 뜬구름 잡는 것 같은 세상을 변화시키는 수단으로 이해 하기 보다는, 밥벌이 (조금 거칠게는 돈벌이, 조금 고상하게는 생계유지)의 수단에 촛점을 두자는 말씀에 대해서는 저는 살짝 다른 생각입니다.
    ….a.가장 기본적으로는 직업이 일차적으로 ‘생계유지의 수단’ 이라는 것에 대해서는 100% 동의 합니다.
    ….b.그럼에도 불구하고 직업을 생계유지의 수단으로만 이해한다면 (혹은 생계유지의 측면만을 강조해서 이해한다면) ;
    ……….i. 일을 통해 만족을 얻고, 자신을 발견하고, 작지만 (일을 통해) 자신의 이웃을 돕는 부분 등 직업의 다양한 의미와 가치를 다 담아내지 못할 것 같습니다.
    ……….ii. 또 의도하신 바와는 다르게, 얼마나 효율적으로 (혹은 많이) 돈을 벌수 있느냐가 직업선택이나 좋은 직업에 대한 판단의 중요한 기준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iii. 추가로는, 졸개님께서 말씀하신 ‘직업/직장의 삶을 총체적 삶의 한부분으로 보자’는 말씀과도 살짝 상충되면서 직업의 한측면만을 조명하게 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써놓고 보니 위의 세가지가 다 같은 내용이네요..-.-; )

    4. 저는 졸개님의 문제의식에는완전동의 합니다.
    그것이 ‘변혁의 모델’을 ‘밥벌이의 모델’으로 대체하는 것으로 대안을 찾기보다는, 직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관점들과 다면적 측면들을 설명하고 이해시키는 것이 조금더 효과적이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변혁 대신 밥벌이’가 아니라 ‘변혁뿐 아니라 밥벌이’)

    살짝 덧붙여서 ‘세상변혁’과 ‘밥벌이’ 사이의 step stone 이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직업을 통해 이웃 (colleagues, customers, community)을 사랑하고 그들과 함께 사는 것, 자신의 가치와 삶의 의미를 찾는 것, 가치를 창출하는 것, 삶의 즐거움과 만족을 경험하는 것, 어려움과 억울함을 통해 인격이 자라가고 인간에 대한 이해가 넒어 지는 것, 자신의 한계와 부족함을 경험하는 것, 노력와 애씀의 귀함을 아는 것 등등 다양한 의미와 가치들이 두 모델사이에 존재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건 오늘 나눠주신 졸개님의 말씀과 동일한 생각입니다. (근데 직업 as 밥벌이는 이런 졸개님의 생각을 잘 담아내는 naming은 아닌 것 같습니다.^^
    오늘 졸개님 글은 저는 총체적 삶의 부분 으로서의 직업 vs. 밥벌이로서의 직업 약간 충돌되는 것처럼 느껴졌습니다 ).

    5.졸개님께서 씨리즈를 연재하실 때는 저는 보통 씨리즈 끝날 때까지 기다리는 데요..왜냐면 후반에 이야기가 전개되면서 풍성한나눔이 있고, 그러다보면 제가 전반부에 가졌던 질문들이 많이 해소되곤 하거든요. 근데, 이번에는 나눠주시는 말씀이 넘 재밌고, 다음 주제가 나올 때까지 주말을 기다리지 못하고 먼저 덜썩 글을 올립니다.
    긴 댓글, 매너 아닌 것 압니다. -.-;
    늘 감사하는 것 아시죠?

    • 아땅 님,
      말씀하신거 아주 날카롭고 좋습니다. ^^
      말씀하신대로 직장이 가지는 다른 기능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다른 기능중에는 세상을 변혁하는 것이나 세상을 지탱하는 것 모두가 포함되고요.
      다만, 그 다른 기능들은 모두 ‘부차적’인 것이라는 주장을 제가 해보고 싶은 것입니다.

      가장 중점적인 직업의 기능을 밥벌이라고 생각하고, 나머지는 optional 하거나 secondary한것들이라고 여겨질때…
      묘하게 엮이는 세속화의 유혹과 더 잘 맞설 수 있게 되고,
      더 믿음의 본질과 왜곡없이 연관시키기에 좋다고 생각이 되었습니다. – 믿음의 본질이 무엇이냐 하는 것에 대해서도 다른 discussion이 필요하겠습니다만.

      직업을 밥벌이 수단으로 정의하고나면,
      세상변혁을 포함한 다른 것들이 부차적인 것이 되고,
      그렇게 하면 많은 왜곡이 해소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입니다.

      말씀하신것에 대해서 좀 더 저도 생각을 가다듬어서 다음주에 좀 더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특히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것과 관련해서 한번 풀어내어보고자 합니다. 잘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
      계속 좋은 comment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게 많은 생각할 거리가 되고, 배움의 기회가 되어서 저는 참 좋습니다.

      그나저나, 아직도 spam으로 걸려서 댓글이 잘 안써지는 모양이군요.
      음… 제가 다시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죄송합니다….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