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나는 성경에서 ‘명문’을 찾으라고 하면 거의 주저하지 않고 고린도전서 15장을 든다.
고린도전서 15장은 신학적 contents도 탄탄하고, 논리의 전개도 뛰어나고, 지성과 이성을 모두 터치하고, 게다가 문장의 흐름도 좋다.

아… 바울이 천재이고, 게다가 이건 성령의 감동함을 받은 text이니, 당연히 문장이 좋을것이다…. 이렇게 생각할수도 있겠지만…

1. 부활의 역사성
부활이 아주 든든한 eye witness account에 근거하고 있다는 것을 이야기한다.
사실 부활의 역사성은 기독교 변증에서 비교적 잘 develop된 이야기이다.
가끔 변증 중에서는 좀 무리수를 두는 억지 논리들이 있을때도 있는데, 적어도 내가 생각하기에는 eye witness account에 근거한 부활에 대한 변증은 꽤 탄탄하다.

2. 부활이 갖는 신학적 의미 – 개인적 영역
개인적 영역에서 부활이 어떤 신학적 의미를 갖는지를 잘 다루어주고 있다.
죄가 사해졌고, 죽음에 대해서 승리했다는 선언은 속이 시원하기까지 하다.

3. 부활이 갖는 신학적 의미 – 거시적 관점
부활이 전 피조세계에 어떤 것을 가져다주는지 이야기하는 거시적 관점이 개인적 관점과 잘 조화를 이루며 논증되고 있다. 흔히 어떤 한가지 관점을 이야기하면서 다른 관점을 깎아내리는 우를 범하기 쉬운데 여기서는 그 두가지가 다 강조되고 있다.

4. 부활의 consequence
부활하였기 때문에 어떻게 살아야한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 역시 대단히 흥미롭다. 게다가 그 삶의 방식은 위의 2,3에서 언급한 신학적 의미에 깊이 뿌리 박고 있다는 것이 아주 속시원하다!
맨 마지막에 ‘여러분의 수고가 헛되지 않다’고 이야기하는 것을 신학적 의미를 충분히 담아서 풀어낸다면 정말… 아… 하고 탄성이 나오게 된다.

5. 가슴 벅찬 부활
부활을 informative하게 강의하거나 소개하는 것이 아니라,
독자의 가슴에 그 내용이 담기도록 이야기하고 있다.
읽다보면 가슴이 뛰고 눈물이 난다.

가끔은…
내가 정말 믿고 있는 내용을 누가 좀 가슴에 팍 박히게 반복해서 이야기해주었으면 하고 바랄때가 있다.
그래서 인터넷 설교를 뒤적이거나… 좋은 신앙의 고전들을 다시 찾거나… 그래 보는데,
내가 보기엔 고린도전서 15장은 그런 효과를 내는 일종의 끝판왕인 것 같다. ^^

고린도전서 15장을 부활절에 한 5~10번쯤 읽어야 한다.
잘못된 신학과 죽어있는 신앙이 기독교를 점령한 시대에,
설교라는 이름으로 허접한 억지가 선포되고 있는 시대에,
고린도전서 15장은 일종의 detox가 되는 것 같다.

Christ is Risen! He is Risen, indeed!!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