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신도로서 사는 이야기를 해 주세요

아주 자주는 아니지만,
그래도 심심치않게 여기저기 교회나 기독교 모임 등에서 ‘speech’를 해 달라는 요청을 받는다.
어떤땐 그것이 설교의 세팅일때도 있고, 어떤땐 강의, 또 어떤땐 간증의 형태이기도 하다.

그런데 대개…
목사님들이 내게 그런 부탁을 할때는 대개 이렇게 얘기를 한다.

“평신도 교인들이 더 많이 공감할 수 있도록 평신도로서 세상에서 어떻게 살아가는지 하는 이야기를 해 주세요. 그런 적용과 삶의 영역에 대해서는 목회자보다는 평신도가 이야기하는게 더 좋더라구요”

그러니까,
내가 전문가로서, 직장인으로서, 평신도로서, 크리스찬 identity를 가지고 어떻게 사는지 하는 이야기를 해달라는 건데…

나는 솔직히 그런 부탁을 받으면 대부분 거절한다.
나는 그렇게 부탁하는 분의 접근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간증은 100% 다 거절한다. 왜냐하면 내 스토리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그렇게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나름대로 확신하기 때문이다. ^^

그 목사님이 그렇게 부탁을 할때 그분의 깔려있는 생각은 이렇다.

신앙의 본질, 기본, 핵심 이런 것들은 내가 다 커버한다. 그건 괜찮다. 그런데 그걸 가지고 세상에서 어떻게 사는가 하는 것은 내가 다루기 어렵다. 그러니 그건 평신도인 네가 와서 좀 나를 도와주라.

….

나는 내가 사는 삶에 대해 이렇게 생각한다.

나는 복음의 기초를 다 배워서 세상에서 적용하며 살지 않는다.
나는 세상을 살면서 복음이 무엇인지를 배운다.

그래서,
목회자가 자기가 복음의 중요한 내용은 다 커버하고 있으니, 네가 와서 적용 부분을 맡아라 라고 이야기하는 것에 동의하기 어렵다.

아니,
오히려 그렇게 이야기하는 목회자들 중에서 그 정말 복음의 핵심과 기초를 제대로 이야기하는 사람들도 그렇게 많이 만나지 못했다.

그래서 나는…
대부분 어느 수양회 설교를 해달라고 부탁을 받거나,
시리즈 강의를 해 달라고 부탁을 받으면…
더 basic을 다루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동부의 어느 대학생 중심의 모임 수양회 설교를 해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4번 설교.
이제 한주 남짓 남았다.
이번에도 완전 베이직 설교들을 할 생각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