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망을 긍정하는 기독교 (4)

그런데 교회에서는 흔히…

종교적 언어로 사탕발림된 욕망을 긍정해준다.

돈 많이 벌고 싶다는 욕망을, 주님의 비전을 찾는다는 언어로 표현하는 사람이 있을때,
목사나 교회의 자도자들은 그 사람이 정말 주님의 비전을 찾게 해달라고 기도한다. (그리고 그렇게 기도하는 사람들 역시, 속으로는 그래서 그 사람이 돈을 많이 벌게 해달라는 것이라고 이해하고 있다.)

다만,
기도를 부탁하는 사람이나, 기도를 해주는 사람이나 모두,
왜곡된 종교적 언어로만 소통할 뿐,
솔직한 욕망의 언어로는 소통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쪽팔리니까. -.-;

이건 정말 좀 역겨운 일이다.

가장 바람직한 모델은 다음과 같다.
기도를 부탁하는 사람이 자신의 욕망을 욕망의 언어로 표현하되, 그 욕망을 넘어서는 거룩한 바람을 함께 이야기하는 것이다.
가령, 나는 돈을 많이 벌고 싶습니다. 그렇지만 지금 이것이 내게 허락되지 않더라도, 나는 그것을 잘 받아들이고 싶습니다.
그리고 물론, 기도요청을 받은 사람 역시 그렇게 투명한 언어로 기도한다.
이 사람은 돈을 많이 벌고 싶어 합니다. 혹시 그것이 이 사람을 파괴시키지 않는 것이라면 하나님께서 그렇게 허락해주시길 바랍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그렇게 허락해주시지 않더라도 꼭 필요한 정도를 공급해주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이 과정 속에서 이 사람이 하나님을 바라보며 하나님과 동행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점차 돈보다 하나님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더 깊게 알게되길 바랍니다.

여기서는,
돈을 많이 벌고 싶다는 것에 대해 쉽게 정죄하지 않으면서도,
그보다 더 소중한 것을 구하는 것을 잊지 않는다.
그리고 언어가 투명하다. 욕망을 종교적 언어로 채색하지 않는다.

이렇게 하면 신앙의 피상성을 많이 피할 수 있다.

리차드 포스터가 이야기했던 것 처럼,
피상성은 우리 시대의 비극이다.


Comments

욕망을 긍정하는 기독교 (4) — 4 Comments

    • 안녕하세요~
      음.. 한번에 답하기 어려운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저 개인적으로 생각은 summary하면 이렇습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부자와 낙타 바늘귀 비유는, 그 후에 나오는 문맥과 연결시켜 이해를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부자가 천국에 들어가는 것은 낙타가 바늘귀를 들어가는 것과 같다… 고 이야기했을때,
      그 당시 문화에서는 부자=하나님의 blessing으로 여겼고, 부자가 천국에 들어가는 것이 더 prefer된다고 생각하는 것이 있었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부자가 천국에 들어가는 것이 더 어렵다고 이야기를 한것은 그 당시 문화적으로 받아들이던 것에 완전 정면으로 대항한 것입니다.

      그런데 그 후의 대화에서 보면,
      제자들이 아니, 하나님의 favor를 입었다고 여겨지는 부자가 못들어간다면 도대체 누가 들어간단 말입니까… 식의 질문을 하니까,

      예수님께서는 사람은 못하는데 하나님은 하신다고 하셨습니다.

      정리 하자면, 그 본문에서의 핵심은,
      인간이 이 땅에서의 자기 주도권을 가지고 하나님 나라 백성이 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그분의 주도권으로 되게 하신다는 것이라고 봅니다.

      그리고 거기서 부자는, 이 땅에서 자기 주도권을 가지고 사는 사람의 가장 전형적인 예로 등장한 것이고요.

      ….

      현실적으로 저는,
      지금도 부자는 자기 주도권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일 가능성이 높고, 그런 의미에서는 그런 사람들이 하나님의 주도권을 인정하며 살기는 많이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부자에게만 적용되는 것은 아닐테고요,
      외모가 뛰어나거나, 머리가 좋거나, 특정 race에 속해 있거나… 많은 것을 포함한다고 생각합니다.

        • 이렇게 만나뵐 수 (?) 있어서 저도 반갑습니다.
          이 글들에서 배우실것이야 없겠지만… 그냥 이 땅을 살아가는 동지가 하는 고민으로 읽어주십시오. ^^

Leave a Reply